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추석맞이 세일 %% 한국고스톱을 알려줍니다(1)
韓國知識人    조회 1,302    2007.09.21韓國知識人님의 다른 글      
화투는 1543년 포르투칼 상인에 의해 최초로 일본에 전래된 서양의 카드인 카루타(かるた)에, 17세기 중엽 조선통신사를 통해 양반계층에서 유행하던 '수투(數鬪)놀이'가 접목되고, 일본 에도시대(江戶)의 우키요에(浮世繪)라는 풍속화가 결합하여 18세기 말에 완성된 것으로서, 화투의 그림은 왜색(倭色)이지만 놀이방법(ex : 고스톱)은 우리의 문화입니다.

* 패의 종류와 그 속에 담겨진 한국과 일본의 정서차이



1월 : 송학(松鶴;솔)
일본에서는 설날부터 1주일동안 조상신과 복을 맞아들이기 위하여 대문양쪽에 소나무를 꽂아두고 학(鶴)등의 경사스러운 그림의 족자를 걸어둔다는 일본의 대표적인 세시풍속을 그린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소나무와 학은 무병장수(無病長壽)를 상징합니다.



2월 : 매조(梅鳥)
2월이 되면 동경도 오매시(靑梅市)의 매화공원을 비롯한 일본 전역의 공원에서 축제가 벌어질 만큼 매화는 일본인들에게 친숙한 꽃이며 꾀꼬리는 봄을 나타내는 시어(詩語)로 자주 사용되는 대표적인 텃새이지만 우리나라에서의 꾀꼬리는 매화가 피는 이른 봄에는 볼 수 없는 여름 철새입니다.



3월 : 벚꽃
벚꽃은 일본의 국화(國花)이며 3월의 벚꽃축제는 헤이안(平安)시대부터 출발하여 이제는 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유명한 행사가 되었으며 광의 벚꽃 아래에 있는 것은 [만막]이라 불리는 것으로 지금도 일본에서 사용되는 전통적인 휘장이며 벚꽃 축제를 나타내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역사문헌에서 벚꽃을 감상했다는 기록은 찾아볼 수 없고 일제 식민지 시대 이후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그림 A



그림 B

4월 : 흑싸리
일본의 전통시에는 계절마다 쓰이는 시어(詩語)인 계어(季語)가 있는데 흑싸리로 잘못 알고 있는 등나무는 초여름을 상징하는 계어(季語)이며 일본에서는 각종 행사시 가마에 장식하거나 가문의 문양으로 쓰이는 등 친숙한 식물이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절개가 없는 덩굴식물이라하여 그다지 사용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달밤(하현달)의 두견새는 원조(怨鳥),귀촉도(歸蜀途), 또는 망제혼(望帝魂)이라고 하여 불길한 징조를 상징하므로 우리나라의 민화에서도 그려지지 않는 소재입니다.
패를 들때 그림 B와 같이 들어야 올바른 모양입니다.(KBS 프로그램『스펀지』참고)


등나무는 아래로 늘어져 자라는 식물이기 때문입니다.




열끗으로 사용되는 패의 그림과 비교하면 이해가 쉽습니다.



5월 : 난초(蘭草)
패에 그려진 꽃은 난초로 잘못 인식되어져 있지만 사실은 붓꽃(杜苕)은 보라색 꽃이피는 관상식물로서 아이리스(Iris)를 말하며 화투에 담겨진 내용은 습지의 야쯔하시라는 다리를 걸으며 붓꽃을 감상하는 전형적인 일본의 풍취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6월 : 모란(牡丹)
모란(牡丹)은 6월의 시어(詩語)로서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고귀한 이미지를 가진 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서양꽃의 으뜸으로 장미를 가리킨다면 동양에서는 모란을 가리킬 만큼 꽃중의 왕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화에서는 신라의 선덕 여왕이 ‘당태종이 보낸 그림에 나비가 없음을 보고 모란에 향기가 없음을 알았다.’고 말한 일화가 있어 모란에는 나비를 그리지 않는것이 관례로 전해내려오고 있어 모란에 대해 우리와는 다른 문화적 메시지가 부여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7월 : 홍싸리
일본에서의 싸리는 가을 7초중의 선두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빗자루를 만드는 천한 수종이었으며 시조문학에서는 단 한번도 인용된적이 없는 일본인만의 독특한 정서를상징하고 있습니다.
함께 그려진 멧돼지는 7월의 사냥철을 나타내는 것인데 이 역시 우리와는 다른 문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8월 : 공산(空山;공산명월)
일본패에는 가을 7초 중 하나인 억새풀이 가득히 그려져 있으나 우리의 것에는 생략되었습니다.
우리는 8월 15일을 추석이라 하여 조상에 대하여 감사드리는 성묘와 차례로 이어지는 최대의 명절인 것에비해 일본에선 둥근 달을 보며 과일 같은 것을 창가에 두고 달에게 바치는 소박한 명절인 월견자(月見子:오츠키미)를 나타냅니다.



9월 : 국준(菊俊)
일본에는 고대 중국의 기수민속(奇數民俗)의 영향을 받아 중앙절(中陽節-9월 9일)에 술에 국화꽃을 넣어 마시며 무병장수(無病長壽)를 기원하는 일본의 관습을 나타내며 잔에 목숨 수(壽)자가 있는 것도 그런 연유인데 우리나라에서는 홀로 늦가을 서리속에 피어 깨끗하고 아름다우며 지조있는 국화가 인고(忍苦)와 사색(思索)을 의미하며 일본의 무병장수(無病長壽)와는 다른 문화적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10월 : 단풍(丹楓)
10월의 단풍은 '낮에는 홍엽(紅葉), 밤에는 홍등(紅燈)' 이라고 하며 단풍이 물들기 시작할 때 그 색채의 변화를 즐기는 일본인들의 풍취를 상징하며 함께 그려진 사슴은 근세에 성행했던 사슴 사냥철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단풍 놀이는 우리 에게도 세시 풍속 중 하나였으나 풍류를 즐기면서 가을을 만끽하는 즐거운 단풍절에 하는 사냥은 우리의 정서와 맞지 않습니다.



11월 : 오동(梧桐)
11월의 오동(梧桐)과 봉황(鳳凰)은 일본왕의 도포에 쓰이는 문양으로 왕권을 상징하며, 일본에서 오동이 12월인것은 오동을 뜻하는 [기리]라는 말이 '끝'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오동이란 본래 벽오동(碧梧桐)을 말하는 것이며, 오동과 봉황은 군자가 천자의 지위에 오르면 출현한다는 영물인 봉황이 벽오동나무가 아니면 깃들지 않는다 하여 고귀하고 품위있고 빼어난것의 표상으로 사용 되었습니다.



12월 : 비[雨]
광의 갓을 쓴 사람은 일본의 3대 서예가 중의 한 사람인 오노도후(小野道風;AD.894-966)이며 개구리가 버드나무에 오르기 위해 수없이 노력하는 것을 보고 노력의 중요성을 깨달았다는 [오노도후의 설화]를 바탕으로 구성한것이며 일본에서는 초등학교 교과서에까지 실렸다고 합니다.
또한 비가 11월에 배치된 것과 수양버들이 등장하는것은 파란풀이 월동할 만큼 온난하며 11월에도 비가 내리는 일본의 아열대성 기후를 나타내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의 계절과 맞지 않습니다.

이제 중국 마작은 안녕!!!

14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6.06
  오늘의 토론

   외국인들이 극혐하는 한국문화
곤드레

   초라한 열병식
대무신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초라한 열병식
대무신왕

   한국 부동산 폭망
곤드레

   불법 체류하며 떼돈 벌던 중공인이 공개
대무신왕

   미국이랑 미국의 개를 물리치자
곤드레

   아무리 봐도 나의 장점은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214   직접생산하는 한국제품이 없어진다 (18) 韓國知識人 08.09  2225  0  32
49213   중국에 순 한족 없다 (3) 韓國知識人 08.01  1708  2  41
49212   한국이 통일하여 독립國家가 되기는 어렵지 않나 하는 생... (7) 韓國知識人 06.25  2639  0  40
49211   그대들이여 슬퍼말라  韓國知識人 02.21  2979  2  50
49210   중국조선족에 대한 올바른 관점을 가져야 (3) 韓國知識人 02.12  4278  1  107
  추석맞이 세일 %% 한국고스톱을 알려줍니다 (1) 韓國知識人 09.21  1302  1  43
49208   독립신문을 아는가?  韓國知性人 05.25  2545  0  35
49207   한국 분, 한국 사람, 한국 놈 (펌) (2) 韓國知性人 05.17  2446  5  22
49206   중국인권 운운하기전에 한국인권 함보기오 (7) 韓國人 03.17  1327  2  24
49205   韓國上班族精神壓力世界最高 自殺人數增加 (1) 韓國上班族 04.11  3480  4  66
49204   한국전쟁. 지나(支那)의 항미원조는 계속 미화될 이유가... (21) 韓민족 08.19  1321  0  8
49203   이젠 주제를 좀 바꿔 볼까?... ^^ (3) 漢族 02.06  1299  2  25
49202   일제 한자어가 한국에 미친영향... (3) 漢族 08.04  2790  3  90
49201   한국인은 탈북자에 관심을... (4) 漢族 07.30  1901  0  36
49200   默內雷 (4) 漢族 07.20  2404  2  20
49199   고마해라 마이무따 아이가 (5) 漢族 07.10  1889  2  35
49198   한족들의자기중심생각의 원인은… (3) 漢奴박멸 07.11  1304  2  10
49197   남도치와 연변내기가 잘 놀때를 생각하자~! (10) 漢奴박멸 07.10  1286  0  8
49196   자본의 논리 (11) 漢奴박멸 07.09  1314  4  34
49195   탈북자 폭행하고 금품 빼앗은 조선족 3명 구속 (4) 漢奴박멸 07.01  1297  0  14
49194   원하지 않은 싸움... (2) 漢奴박멸 06.26  1306  2  18
49193   조선족은 누굴 응원할건가? (10) 漢奴박멸 06.19  1291  0  22
49192   요즘 사회 (2) 漢奴박멸 06.19  1306  10  34
49191   집회를 이상하게 생각하는 조선족 몇분에게 (9) 漢奴박멸 06.16  1288  0  15
49190   우리의 혼돈은 조선족들의 질서보다 아름답다. (55) 漢奴박멸 06.12  1450  0  30
49189   잘란척 한번 해볼까 (1) 漢奴박멸 06.09  1294  1  45
49188   위장결혼 대부분 중국인, 조선족 국제결혼 이혼율 40%급... (3) 漢奴박멸 06.07  2235  0  22
49187   유학생 3명중 2명이 중국인… 돈 내면 아무나 입국  漢奴박멸 06.05  1294  3  33
49186   인간은 이기적이다 (4) 漢奴박멸 06.04  1304  1  36
49185   박쥐가 된다는 것 (2) 漢奴박멸 06.03  1313  9  19
49184   외국인들이 본 촛불시위에 대한 단상 (23) 漢奴박멸 05.31  1300  0  24
49183   외국인에게 투표권 남발하는 미친 나라... (2) 漢奴박멸 05.21  1374  2  31
12345678910>>>Pages 154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웃기는 한국법]
조그만한 한국의 전세계 한류붐에 왜...
 대무신...님이[웃기는 한국법]
한국 문화재가 얼마 없는 게 한국 ...
 대무신...님이[중공인,일본으로 몰려...]
몰래 어쩌면 오빠 싼동 스타일 만...
 대무신...님이[쓰러진 기초수급자 도...]
곤드레의 미래를 보는 듯 하구나 연...
 대무신...님이[중공인,일본으로 몰려...]
중공에서는 일본 전통 건물 에다 ...
 대무신...님이[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그래서 중공 과학자들은 허접 안하다...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