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화담 서경덕과 황진이의 숨겨진 비화(秘話)(10)
싱겁재    조회 5,096    2009.06.17싱겁재님의 다른 글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하되 인걸은 간데없네
어즈버 태평연월이 꿈이론가 하노라.
개성에 관한 기사를 접하니 절로 모르게 고시조가 읖조려 진다.
소학 때 암송했던 시조였건만 시류를 초월하니 감개가 무량하다.

개성 하면 무엇보다 송도3절 아니겠는가.
박연폭포, 화담 서경덕 그리고 황진이.
박연폭포야 자연물이니 그렇다 손 치더라도 화담 서경덕과 황진이는 소좌가 나름대로 가슴에 품는 도량중의 도량들로 모처럼 회자되어 자뭇 반가운 마음이다.
하여 그 옛날 화담과 황진이에 얽힌 비화(秘話) 하나를 올려 볼까한다.

그 옛날 조선중기때 화담 서경덕 선생이 금강산에 위치한 어느 한 산방(山芳)에서 기거하며 많은 유생들을 가르치고 있었을 그 무렵의 일이다.
당대 최고의 대학자였던 화담은 일체 벼슬을 뿌리치고 산방생활만 고집하고 있었고, 황진이는 알다시피 그 명성이 팔도를 휘감고 있었을 때니 말그대로 용호상박이었다.

그런데 한번은 어느날, 황진이가 먼저 칼을 빼 들었다.
"도대체 그 화담이란 사람이 얼마나 출중하고 대단한 인물인가를 직접 한번 시험해보고 싶었던 것이었다.
그래서 한날은 물어물어 화담이 있는 산방을 찾아 가게된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그날은 유난히 비가 많이 내리던 날이었다.

마침 그 산방에는 백두산에서18년 넘게 고행수행을 한 유명한 한 스님이 계셨는데 황진이를 처음 보자마자 그 빼어난 절세 미모에 감탄하여 벌어진 입을 다물 줄을 몰랐던것.
황진이 역시 그 스님의 명성을 익히 들어 알고 있었던 터라 조심스러웠지만 이왕 온 김에 유혹을 해서 넘어 오나 안오나 한번 시험을 해보고자 마음먹었다.
진짜 중인지 땡중 인지 알고 싶었던 것이다.

그래서 그날 밤 산방 처소에서 잠을 청하기로 하고 스님을 불러들여 자신을 위해서 불경 좀 드려 달라고 부탁하였다. 자신은 잠자리에 눕고 옆에서 스님은 불경을 드리고 있었는데 이때 황진이가 옷고름을 하나씩 슬슬 풀어 제치자 하얀 젖가슴이 살짝 드러났다.
스님은 봤지만 못 본척 계속 불경을 드리고 있자 황진이는 그보다 농도 짙은 요염한 포즈를 취하자 그 스님은 더이상은 못참겠던지 끝내 황진이를 버럭 끌어안고 몸을 취하게 됐다.

이렇게 스님을 한방에 넉다운 시키고 난 뒤, 황진이는 그 다음날 밤 같은 방식으로 화담 선생을 방으로 유인하여 끌여들였다.
도를 통달했다는 돌팔이 스님 마저 한방에 보냈으니 화담 정도는 별거 아닐거라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서서히 옷고름을 풀어 젖가슴을 내보이며 치마를 걷어 올리고 속고쟁이 마저 벗으면서 갖은 요염을 떨면서 화담이 겁탈하기만을 마냥 기다리는데 이게 웬 걸, 화담은 한참이 지나도록 미동도 안한 채 천장만 멍하니 보면서 앉아만 있는 것이었다.

당황한 황진이가 물었다.
"나리, 왜 그러고만 계시는지요. 소첩이 맘에 안드시오는지요."
화담이 말하였다.
"18년 당대의 고승도 잡는 천하의 요부인데 어찌 미천한 소생이 낭자를 탐하오리까. 그러니 심려치 말고 옷을 다시 고쳐 입으시죠."

결국 화담은 황진이의 유혹을 지혜롭게 뿌리치고 끝가지 절개를 지켰던 것이다.
황진이의 완패였다.


이 이야기는 두사람 간에 실제로 있었던 유명한 일화로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그 후, 황진이는 화담 서경덕 선생을 진정한 스승으로 모셨고 두 사람은 그야말로 천하를 주름잡는 조선 당대의 최고의 풍객(風客)들이 된 것이다.
참고로 '토정비결'로 유명한 토정 이지함과 조선 최고의 대학자 율곡 이이도 화담 서경덕 선생의 제자였었다.

01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0
  오늘의 토론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하버드 대학 강의, "일본은 한반도에서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913   내가 본받고 싶은 인물 도산 안창호  독립투사 11.27  5835  8  159
48912   연변축구구락부 홈피 (7) 저녁 놀 09.07  5774  0  10
48911   어쩌면 좋을지요? (4) 김란 11.30  5755  13  195
48910   마이동풍일쎄~~~~ (28) 킬리만자로 10.05  5750  0  0
48909   중국 방랑기 - 9 중국사람들의 정조관념 (2) 김삿갓 01.05  5710  9  140
48908   '여간첩 원정화' 웨딩드레스 입은 모습 (11) 충격 08.27  5600  0  0
48907   심양에서 조선족분들과 술을 마시며  암태지 12.19  5590  16  206
48906   한국에 불체자가 줄지 않는이유 (5) 노동자 02.16  5527  0  92
48905   북한이 전개하는 대남전략전술 (답답하다 이 나라 어디로...  노동1호 12.07  5525  32  192
48904   중국 여자들이 비만이 적고 날씬한 이유  진드기 01.15  5506  15  178
48903   한국 탄도미사일 발사능력 있나.. (33) 안티 07.19  5488  6  91
48902   부끄러운노벨평화상 (24) 민족미학 12.11  5457  21  195
48901   중국사업을 도와주실 분을 찾습니다. (1) 허산 12.09  5453  29  269
48900   교묘한 비아냥과 비방을 고찰하며?  음모자 12.01  5401  7  178
48899   춥고 배고팠을 때 한국의 복싱 선수들  김두한 02.19  5388  1  57
48898   누구.. 양귀비 술 마셔 본사람있나?? (6) 생각안난다 05.09  5350  3  75
48897   동이족의 뿌리는 묘족, 조상은 환인 [한민족] 율곤 이... (8) 사학자 03.04  5281  0  71
48896   영화 "황해"와 조선족에 대하여... (1) 돌팍 03.15  5239  13  115
48895   상나라 수도, 고인골 복원 유전자 분석 결과 (19) 잉걸 10.31  5235  0  0
48894   신의(神醫)명의(名醫)가 되기 위해서는 의술도통 이보통...  한의사 12.25  5208  9  167
48893   지적재산권과 우리 조선족  청화루 12.01  5202  11  89
48892   4.19혁명과 2.28학생운동 (24) 두루미 04.19  5197  12  133
48891   원나라 vs 고려, 청나라 vs 조선 (21) 잉걸 03.30  5179  0  0
48890   북한여자/조선족여자/한국여자 (1) 팔불출 12.20  5166  9  165
48889   조선족의 정체성은 어디 있는가?  전대두 12.05  5121  25  244
48888   서울대 어느 교수의 자부심. (한국이 자랑스런 이유?) (8) 코민테론 07.01  5113  1  125
48887   徐목사님의 조선족 한국국적 주기운동,,,긍정적으로 봐야....  찔룩개 12.20  5104  23  169
  화담 서경덕과 황진이의 숨겨진 비화(秘話) (10) 싱겁재 06.17  5096  0  10
48885   소에게 경 읽어주는 쿠로다와 반항하는 한국인 (32) 고 내 06.13  5090  10  127
48884   한국 로봇 기술, 국제 표준으로 채택 (31) 백신 03.17  5071  0  0
48883   대륙기질, 반도기질, 섬나라기질 (4) 송도 08.14  5012  11  93
48882   조선족이냐? 중국동포냐? (8) 천친유학생 12.10  4997  23  240
1234567891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대무신...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그렇게 중공도 출생률이 떨어지는 걸...
 무적함...님이[세계 최고 예언가가 ...]
지금 한국인들이 하는 꼬라지와 한...
 알짬님이[중국 정사에 기록된 ...]
한반도=고려, 중국대륙=신라. 일본...
 알짬님이[중국 정사에 기록된 ...]
특히 청나라의 정사인 만주원류고(...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