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엇 나가는 심리....(1)
두루미    조회 2,962    2011.04.26두루미님의 다른 글      
뭐 개인의  실명 닉이 들어가서 삭재된 모양이다...
할수 없지만    개인 닉은 삭제,,,



사례  :  설상가상, 점입가경 일탈 수위 높아지는 우리 아이들


Case 01 말끝마다 ‘욕’, 심지어 부모와 선생님 앞에서도?
중학교 1학년 규성이는 어려서는 소심하다 싶을 정도로 얌전하고 착한 아이였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친구나 여동생에게 가끔 심한 욕을 하곤 했지만, 규성이 엄마는 ‘요즘 아이들이 다 그러려니’ 하고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중학생이 된 후 규성이의 욕설은 날로 심해졌다. 친구와 통화할 때도 욕으로 시작해 욕으로 마무리하는 일이 다반사, 그야말로 말끝마다 ‘욕’을 달고 사는 아이가 된 것.
한번은 규성이 엄마가 “좋은 말 놔두고 왜 그렇게 욕을 하느냐”고 타일렀더니 밥을 먹다가 수저를 놓으며 “에잇, ×나 재수 없어. 밥맛 떨어지게 잔소리는…” 하며 방문을 꽝 닫고 들어가더란다. 손이 부들부들 떨릴 정도로 화가 났지만, 야단치면 오히려 아이를 더 자극할까 봐 대화로 풀어야겠다고 생각해 며칠 뒤 아들을 앉혀놓고 이것저것 물어보던 규성이 엄마. 또 한번 실망스러운 아들의 모습과 맞닥뜨렸다.



Case 02 그냥 재미 삼아 훔쳤어요, ‘절도’
중학교 2학년 딸을 둔 김아무개(40·서울 강서구 화곡동)씨. 며칠 전 담임교사에게서 면담하자는 연락을 받았다. 그동안 바빠서 선생님을 제대로 찾아뵌 적도 없고 해서 잘 됐다는 생각으로 학교에 갔는데, 딸아이가 친구들과 함께 편의점에서 물건을 훔쳤다는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를 들었다. 다른 아이들이 물건을 훔치는 동안 망을 봐줬고,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을 감안해 ‘교내 봉사’라는 비교적 가벼운 처벌을 받았지만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집에서도 신경을 써달라는 교사에게 김씨는 “죄송하다”는 말만 100번도 넘게 하고 돌아왔다고.
그때의 놀란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지만, “용돈을 적게 주는 것도 아닌데 왜 그랬느냐”는 물음에 “그냥 친구들과 재미 삼아 해봤다”는 딸아이의 답변에 할 말을 잃었다. 김씨는 “그 친구들과는 다시는 어울리지 않겠다는 딸의 다짐을 받았지만 24시간 아이를 따라다닐 수도 없는 노릇이고, 무엇보다 남의 물건을 훔치고도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반성도 후회도 하지 않는 것 같은 딸아이가 앞으로 더 나쁜 길로 빠지지 않을까 염려된다”고 말한다





Case 04 ‘빵 셔틀’을 아시나요?
초등학교 5학년 담임을 맡고 있는 신아무개 교사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 약자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이 요즘 아이들의 가장 큰 문제”라고 꼬집는다. 신종 플루 때문에 하는 발열 검사도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아이가 앞에서 열 체크를 하면 뒤에 남은 아이들은 그 학생이 사용한 체온계 사용을 거부한다는 것.
경기도 소재 ㅍ중학교 조아무개 교사는 “초등학교에 ‘왕따’라는 학교 폭력이 있다면, 중·고등학교에는 또 다른 형태의 폭력 ‘빵 셔틀’이 있다”고 말한다. 빵 셔틀은 교내에서 힘이 센 소위 ‘일진’에게 빵을 사다주거나 온갖 심부름까지 도맡아 하는 학생을 가리키는 은어다.
어른들은 잘 모르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일반화되었으며, 교실에 하나씩은 꼭 있다는 빵 셔틀. 심부름의 종류에 따라 ‘싸움 셔틀’ ‘체육복 셔틀’ ‘가방 셔틀’ 등 셔틀의 이름이 달라지는데, 고등학교 1학년 경애는 ‘숙제 셔틀’이었다. 경애 엄마는 “분명히 좀 전에 다했다고 한 미술 숙제를 똑같이 하나 더 그리는 아이에게 그 이유를 물어봤더니 학급 ‘짱’의 숙제를 몇 개월째 도맡아 하고 있다”는 놀라운 얘기를 들었다고. 안 해 가면 그 친구가 가만 있지 않을 거라며 불안해하는 딸이 “엄마 속상할까 봐 그동안 얘기를 못 했다”고 울먹이는데 가슴이 미어지더라고.



Case 05 부모와 부딪히기 싫어 ‘충동적 가출’

Case 06 위험천만 ‘성인 음주 문화 재현’

Case 07 자극적 콘텐츠로 ‘사이버 일탈’

16138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12.08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27   두루미... 원산지 표시를 안하는 방법이 뭘까요? (41) 온달 04.13  3177  17  145
526   가장 간단한 경제학 정의는....  홍길동 02.25  3580  17  241
525   경제학을 구경도 못해보았다는 증거 (6) 팔달령 02.25  3089  17  181
524   사기를 쳐도 양심있게 쳐야 하는데... (9) 홍길동 02.20  3252  17  189
523   금치 엉아에게 질문..... (45) 숨피까막 01.06  3584  17  155
522   고인돌 지부서는 내가 누구인지 지짜 몰랐나?? (19) 뻥튀기 07.19  3549  17  150
521   채채발이에게 (1) 지리산 02.14  3617  17  234
520   '상시기'에게 - 상식적으로 생각하자 (6) 연공 02.14  3576  17  235
519   짝퉁 한국인 두루미 보시요... (39) 최성룡 01.19  3428  17  145
518   백제왕기 肖古王(초고왕) 간략본  라디오 01.09  3923  17  189
517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1> (1) 역사강좌 01.03  3844  17  241
516   제1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816  17  247
515   고내님, 비교실험의 기본도 모르군요 (43) 해모수 12.29  3651  17  151
514   한글사이트에..쪽조가 기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 (49) 해모수 12.29  3936  17  126
513   못난 사람들..고내 좀 이겨봐라... (1) 두루미 12.29  3819  17  250
512   길똥이좀 들어오렴.~~~ (1) 쎄렝게티 06.02  2582  16  102
511   홍길동님은 검색능력 제고가 필요합니다. (45) 단순무식 04.30  3175  16  94
  엇 나가는 심리.... (1) 두루미 04.26  2962  16  138
509   답답한 성룡아,  가리마 04.25  3025  16  173
508   대한 제국의 오류!  두루미 04.20  3027  16  155
507   가리마 논리 그대로.... (1) 최성룡 04.25  2947  16  161
506   가리마가 맞았냐? 두루미가 맞았냐?  두루미 03.24  3023  16  203
505   조류와 일반인의 차이 (43) 가리마 03.21  3184  16  124
504   온달님 (4) 탁주3잔 12.11  3451  16  232
503   두루미님... 사과란... (20) 온달 10.28  3596  16  206
502   사람이 다급하면... (4) 두루미 10.28  3377  16  257
501   추정 신라본기 혁거세 기년- 재위기간 22년, AD37년~ AD58년. (1) 라디오 03.03  3312  16  186
500   개그(불똥)에게 정식으로 요청 (5) 지방정부 02.14  3577  16  241
499   틀렸습니다^^ (17) 해모수 02.10  3311  16  162
498   증거는 이미 기쁘오님이 다 내놨지요~^^ (4) 해모수 02.10  3318  16  221
497   왜 다보스포럼이 중요한가...  최성룡 01.28  3472  16  253
496   우왕아 보아라... (1) 최성룡 01.24  3615  16  281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디폴트가 안 되기를 기도나 해라 ㅉ...
 대무신...님이[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곤드레 그럼 너는 능글 능글한 곰...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중공의 50만원 벌이 기초생인 곤드...
 곤드레님이[한국지폐의 이상한 점]
떵남이 윤석열이랑 같은 넘이였구만 ...
 곤드레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기초수급 신불자가 이런말 하니 웃긴...
 대무신...님이[중공의 국가 신용도 ...]
중공의 지방 정부 공무원들의 급여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