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역대 가장 우울한 다보스 포럼
관리자    조회 1,733    2013.02.19관리자님의 다른 글      
‘자유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질의 답변

이 사이트에 회원으로 누구나 가입(가입 양식은 메일 또는 간단한 메일 형식만으로 이루어진)하면 레벨(LEVEL)10으로, 레벨(LEVEL)10 회원은 ‘벼룩시장’ 게시판에 구인·구직광고를 게재하는 회원들이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구인·구직광고가 아니더라도 레벨 10 회원은 글을 쓸 수 있지만, 광고 게시판에 광고 이외 글은 의미가 없을 터. 어쨌든 ‘벼룩시장’ 게시판은 회원 가입하지 않아도 누구든 게재할 수는 있습니다.

그리고 ‘자유게시판’에서 글 쓰는 회원은 레벨 9·레벨 8입니다. 회원 가입하는 순간 레벨 10이 주어지지만, 일단 자유게시판에서는 레벨 9·레벨 8이 아니면 댓글 또는 댓글과 발제 글을 쓸 수 없다는 뜻입니다. 그러니까 가입 후 24시간 안에 레벨 9로 댓글을 쓸 수 있으나 ‘보류 인물’로 판단하면 바로 레벨 10으로 언제든지 내려갑니다. 또 레벨 9 회원이 시기가 조금 지나면 레벨 8로 등급이 수시로 변할 수 있고 변하지 않는 사람도 있습니다. 즉 어느 날 어느 회원은 글쓰기(댓글조차)가 전혀 안 될 수가 있으며 이와 반대로 댓글 쓰기만 가능했던 회원이 발제 글과 댓글 쓰기가 어느 날 가능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일단 레벨 9는 댓글만 가능, 레벨 8은 발제 글과 댓글 쓰기 가능, 레벨 7은 토론방까지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 사이트에 가입한 회원 가운데는 가입 후 글쓰기(자유게시판에)가 바로 이뤄지지 않으니 ‘글을 쓸 수 없다고 판단’하고 발길을 돌려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거나 시일이 꽤 지난 후에도 이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는 회원들(레벨 9 ·레벨 8)도 있습니다. 접속했더라도 로그인하고 자유게시판을 들리지 않으면 ‘글을 쓸 수 있는지, 없는지’를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이 회원들은 몇 년 지나도 모를 수 있고, 이런 사실을 까마득히 모른 체 또 다른 필명으로 가입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여기에서 예외가 있습니다. 그 예외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보겠습니다.

먼저 ‘홍길동(이곳 회원과 무관)’ 필명을 쓰는 레벨 8 회원이 있다고 가정하고,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이 회원이 어느 날 ‘자유게시판에서 발제 글과 댓글’을 전혀 쓸 수가 없는 상황이라면 어떤 상황이겠습니까. 그것은 앞에서도 말했듯이 ‘발제 글과 댓글을 전혀 쓸 수 없는’ 레벨 10임을 의미합니다. 그런데 이 회원이 기존의 ‘홍길동’이라는 필명으로 그대로 재가입하거나 ‘활빈당’이라는 전혀 다른 필명으로 새롭게 가입하면 관리진은 ‘이제 조금은 변화가 있겠지’를 믿으며 나름의 확인 절차(관리자의 감, IP 비교 등)를 밟고…예전과 같이 레벨 8·레벨9로 발제 글과 댓글(24시간 안에) 쓰기를 할 수 있습니다.

사실 관리진은 이 순간 대체로 갈등하지만, 지속해서 가입하겠다는 사람 어쩌겠습니까. 사이버 세상이 대관절 무엇이라고? 새롭게 활동하겠다는 무언의 의사 표시 정도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재가입해 글 쓰는 순간 기존 회원이었는가, 신규회원인가를 어느 정도 판단할 수 있습니다. 또 ‘다람쥐 쳇바퀴 돌기 아닐까’ 하는 불안감이 엄습하면서도.

끝으로 중복으로 가입한 회원(자의든 타의든)은 하나의 필명으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중복된 다른 필명들은 모두 레벨 10(뒤늦게 중복해 글쓰기를 확인하더라도)으로 처리합니다.


『이외의 참고사항』



▲ 그림1. 회원들이 로그인하면 곧 레벨(LEVEL), 포인트(POINT), 정보수정, 로그아웃 볼 수가 있습니다.


▲ 그림2. 정보수정을 클릭하면 이 창을 볼 수 있습니다. (현재는 ‘수정 완료’ 버튼은 없습니다.)>


▲ 그림3. 한 달 전까지는 정보수정을 클릭하면 ‘수정 완료’ 버튼이 있었습니다만, 회원들 가운데는 사용하던 필명을 기한을 정해서 선의로 사용할 수 있을 법했는데, 이 ‘정보 수정’을 버튼을 이용해서 사용하던 ‘필명’을 다른 ‘필명’으로 잠시 바꿔 다르게 사용하는 회원들이 있어 그림2처럼 현재는 닫기 버튼만 있습니다.


▲ 그림4. 2013년 2월 14일  ― 2월 18일 가입한 회원들.



▲ 그림5. 2012년 12월 12일 ― 2013년 1월 23일 가입한 회원들.



▲ 그림6. 2011년 11월 19일 ― 2011년 12월 22일 가입한 회원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8.18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역대 가장 우울한 다보스 포럼  관리자 02.19  1733  0  0
685   <대구 코로나>- 두루미 총객 (2) 해탈 03.07  899  0  0
684   1. 억수로 기분 더럽고 실망스러웠던 기억 (2) 두루미 01.30  1219  0  0
683   15년 도형 !!! (5) 토레콩 04.25  1888  0  0
682   2.붕어빵장수 비밀 (5) 두루미 01.30  1403  0  0
681   2년전 타유저와 착각? (6) 두루미 01.02  1086  0  0
680   2라운드,,,, 출발,, (17) 두루미 12.30  1121  0  0
679   2라운드,,,,달려보자1 (32) 두루미 12.30  1219  0  0
678   2라운드-그만 뛰까? (25) 두루미 12.31  1123  0  0
677   3. 홍길동 예찬과 사랑 (13) 두루미 01.30  1315  0  0
676   4천이라 하니까 생각나는분이 있지므  전설속의 사... 11.03  1594  0  0
675   4등인제도 증거가 위키백과 (25) 해탈 07.15  1902  0  0
674   88년올림픽에 두루미는 없었다. (32) 해탈 01.22  1333  0  0
673   잠언  두루미 07.20  2398  9  85
672   재한 조선족은 중공군 위장 간첩? (6) 알짬 08.24  1427  0  0
671   재판없이 유죄 결정 (39) 해탈 09.29  1236  0  0
670   재미 (9) 두루미 07.31  1788  0  0
669   재미있는 실황중계... (6) 두루미 08.13  1687  0  0
668   의문  올뱀 01.08  3100  16  224
667   쪽조가 사는 목적은 바로 해모수들를 웃어주기 위해서이다...ㅎㅎ  잠 언 12.29  3811  33  279
666   죄가 아닌데 형벌을 (33) 해탈 09.28  1234  0  0
665   초딩과 유사한 가리마의 행동.. (1) 두루미 04.26  2668  13  154
664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3636  14  230
663   이 댓글이 정상적이라 보는 한국분은? (12) 홍길동 05.11  2312  0  0
662   이 사이트는 왜????? (3) 휴지산 08.21  939  0  0
661   이쯤돼서 여기 한국아덜은 (26) 곤드레 09.25  1876  1  0
660   일자무식.. 온라인이라 하지만 정식 재판에 들어가자. (3) 서해 07.12  3329  26  298
659   일지환이 같은 집안에 시집장가 보내지 마라. (24) 돔구장짓자 01.24  2317  2  0
658   일지매. 마을버스. 돔장 (2) 남경러브 10.27  1744  0  0
657   인지부조화와 길떵이 (9) 잉걸 02.06  2109  0  0
656   이제 알았다 (12) 두루미 12.31  1074  0  0
655   이해불가? (12) 두루미 12.28  954  0  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815는 한일 동시패...]
티벳 위구르 몽고 여진 만주 .. 다...
 朴京範님이[소주를 안먹는 이유]
전에 중국 여행가곤할 때는 저렴하...
 곤드레님이[소주를 안먹는 이유]
떵남이 보나마나 밤마다 외로운 영혼...
 대무신...님이[중국 일개 성이 한국...]
물가라도 높으면 폭동이 일어 나겠지...
 무적함...님이[중국 일개 성이 한국...]
한끼 밥을 한국인들의 점식 식사정...
 무적함...님이[중국 일개 성이 한국...]
알짬아 소득만 생각하고 물가는 생각...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