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2라운드,,,, 출발,,(17)
두루미    조회 1,156    2016.12.30두루미님의 다른 글      
2라운드 시작,,
앞서의 글에서   언급한  오류지적처럼   국조위의 최순실 접견은 형소법상의 접견권의 행사가 아닌  법률에 의한 국조위의 조사권의 행사이다..( 오류 수정 후에는 쌍도끼와 두루미의 양자의 의견은 합치된 것 같다)
이 부분의 오류 발생 원인에 대해서 잠시 언급하고 진행하도록 하자.  

이부분의 오류가 생겨난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크게 두가지로  확인된다.
1. 해탈과의 난잡한 투석질 와중에 접견과 접견권의 무분별한 혼용.
///

  두루미는 46031“접견권 마무리” 란 글에서 접견의 의미를 설명하면서,,접견권이라 “권”이 붙으면 또다른 법적 문제점이 생겨난다고 분명히,,‘접견’과 ‘접견권’을 구분했다.  해탈과 대화도중,,접견문제에서 접견교통권 문제로(변호인,비변호인,34조.등등) 넘어가면서,,, 서로간 무의식적으로 혼용된 부분이  나타났다.

2. 해탈과의 대화중에는 그 혼용이  서로간의 의식없이 진행되다가  쌍도끼와의 대화에서부터  오류발생이   문제점으로 대두되었다,  즉,  이부분은 쌍도끼의 잘못도  있다고  생각한다.(원인제공이지 꾸중 아니니  놀라지는 말구)
///
쌍도끼의 의 책임을 따지는   이유가  쌍도끼가 해탈과 두루미의 대화를 지켜보다가 “접견권”이 되면  ‘국조위 최순실 접견’이  잘못된  위법적 행위 임을 간파하고  그것으로 두루미를 공격하면 완승하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다시말해,,,두루미는 ‘ 국조위 최순실접견’에서  접견과 접견권의 차이를 잘 알고 있고  국조위의 조사 행위는  ‘접견권’의 행사가 아니라 ‘접견’이란  사실적 행위로 설명했는데  접견권으로  몰고가서,,,,스스로의 완승을 자축하고자 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의도적으로 몰고 갔는지,두루미의 말이 접견권이라 생각햇는지는 본인 만이 알 것이다)


두루미가  접견권이 아니라 접견으로   정확히  인식 하고 있었던  증거
쌍도끼가 ‘국조위 접견’은  형소법 침해다 라는 글에 대한 답변글 ‘46056’글에서,, 두루미는 ‘접견’이라  표현햇지..접견권이라고는   한번도 표현하지 않았다.

국조위가  접견금지된 최순실을 만난 것이   강제적인 위법한 행위라는 쌍도끼의 주장에 분명히 “ 국조위가 접견금지된 최순실 접견을 법원에 접견신청했을 것이고  법원에서  접견을 허가했으니 만나지 않았겟냐라고 답할때도,,접견권이라는 말은 사용되지 않았다.
이 부분에서 쌍도끼는 두루미 말을,,“접견권 행사하고 법원에서 판결 내리고,,,,” 이런식으로 몰고  간 부분이  나타나면서,,두루미가  정확히 접견과 접견권의 구분지어주지 않고  그대로 대화가 진행되엇다...





쌍도끼와의 대화에서 발생한  오류는 그 이후 접견권은  피소피고인의 고유한 방어권이라는 말이 나오면서부터,,,,좀더 확실히  접견과 접견권의 구분이 되지 않고,, 접견권으로 굳어져버린 오류가 발생했다.

결론적으로   전공자로서  끝까지 구분해서 걸러내지 못한 점   내 잘못임을 인정한다.
이 글을 올리는 것은 변명의 문제 보다는 이부분의 오류를 밝힘으로서 쌍도끼와 두루미의 논쟁 주제에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

쌍도끼와 두루미의  논쟁 주제는   크게// '국조위 최순실 접견' 에서  '접견' 이 맞는  쓰임이다.. 틀린 쓰임이다 //.....이다.

그런 논쟁중에  소주제로,,,
1. 쌍도끼..최순실.접견은 .어문학적으로도 잘못된 쓰임이다... 접견의 주체

    두루미...최순실 접견은 어문학적으로도 문제 없다....사실적 행위

2. 쌍도끼...접견권은 피소피고인의 고유한 방어권이다...

   두루미...접견권은 피소피고인의 고유한 방어권이 맞다  그러나 ,,그 행사의 주체에 따라
  4개로 분류 되며 3,4는  피소피고인이 아닌....변호사와 비변호인이 행사 주체이다.
  따라서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고유방어권에는 찬성,,,피소피고인만의 행사는  반대.

3. 쌍도끼...접견교통권 행사는  그 어떠한 경우라도   피소피고인에 불리하게  행사될수는
     없다.  그래서 국조위의 접견권 행사는 잘못된 것이다.

   두루미...냉무,,,맞는 말이다   그래서  반대할수 없는 부분이지,,,,여기서  오류를 찾기 시작(뭔가 이상하게 둘미의 생각과는 다르게  나갓는디   왜? 어디서 부터..국조위의 접견이 접견권행사로 되어버렸는가?)...

결국,,,,3번은 오류 수정으로   더이상 논쟁할 가치가 없어진 것 같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4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86   역대 가장 우울한 다보스 포럼  관리자 02.19  1771  0  0
685   <대구 코로나>- 두루미 총객 (2) 해탈 03.07  954  0  0
684   1. 억수로 기분 더럽고 실망스러웠던 기억 (2) 두루미 01.30  1256  0  0
683   15년 도형 !!! (5) 토레콩 04.25  1927  0  0
682   2.붕어빵장수 비밀 (5) 두루미 01.30  1438  0  0
681   2년전 타유저와 착각? (6) 두루미 01.02  1122  0  0
  2라운드,,,, 출발,, (17) 두루미 12.30  1156  0  0
679   2라운드,,,,달려보자1 (32) 두루미 12.30  1256  0  0
678   2라운드-그만 뛰까? (25) 두루미 12.31  1157  0  0
677   3. 홍길동 예찬과 사랑 (13) 두루미 01.30  1362  0  0
676   4천이라 하니까 생각나는분이 있지므  전설속의 사... 11.03  1635  0  0
675   4등인제도 증거가 위키백과 (25) 해탈 07.15  1940  0  0
674   88년올림픽에 두루미는 없었다. (32) 해탈 01.22  1386  0  0
673   잠언  두루미 07.20  2434  9  85
672   재한 조선족은 중공군 위장 간첩? (6) 알짬 08.24  1462  0  0
671   재판없이 유죄 결정 (39) 해탈 09.29  1294  0  0
670   재미 (9) 두루미 07.31  1828  0  0
669   재미있는 실황중계... (6) 두루미 08.13  1732  0  0
668   의문  올뱀 01.08  3145  16  224
667   쪽조가 사는 목적은 바로 해모수들를 웃어주기 위해서이다...ㅎㅎ  잠 언 12.29  3870  33  279
666   죄가 아닌데 형벌을 (33) 해탈 09.28  1293  0  0
665   초딩과 유사한 가리마의 행동.. (1) 두루미 04.26  2706  13  154
664   초록불도 어영구영하더만. (초록불이 전부가 아니란거) (6) 대조영 12.31  3685  14  230
663   이 댓글이 정상적이라 보는 한국분은? (12) 홍길동 05.11  2351  0  0
662   이 사이트는 왜????? (3) 휴지산 08.21  981  0  0
661   이쯤돼서 여기 한국아덜은 (26) 곤드레 09.25  1924  1  0
660   일자무식.. 온라인이라 하지만 정식 재판에 들어가자. (3) 서해 07.12  3378  26  298
659   일지환이 같은 집안에 시집장가 보내지 마라. (24) 돔구장짓자 01.24  2352  2  0
658   일지매. 마을버스. 돔장 (2) 남경러브 10.27  1781  0  0
657   인지부조화와 길떵이 (9) 잉걸 02.06  2145  0  0
656   이제 알았다 (12) 두루미 12.31  1110  0  0
655   이해불가? (12) 두루미 12.28  993  0  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