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칼럼기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저자세(低調)와 고자세(高調)
기사 입력 2019-08-10 06:52:00  

고자세(高調)는 부정적으로 풀이될 수도 있지만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라는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풀이할 수도 있다.

즉 무슨 일을 함에 있어서 높은 질을 요구하며 최선을 다하여 최상의 성과를 올린다는 것이다. 직업적으로 이야기하면 무슨 일을 하든지 일단 하게 되면 돈을 떠나 열심히 하며 그 방면의 ‘베트랑’이 되여 최고를 자랑한다는 것이다. 인간의 직업정신, 개인의 리해득실을 떠나 직업을 위해 죽고 살고 하는 장인정신이야말로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의 하나의 전형적인 표현이 되겠다.

영화 《타이타닉호》에서 항해사가 왜 려객선을 좀더 든든하게 만들지 못했지 하며 참회하는 모습, 선장이 침몰하는 려객선과 운명을 같이 하는 모습은 그 한 보기가 되겠다. 한사람이 성과를 올려 옆사람들이 칭찬하고 사회적으로 긍정할 때 기고만장해하지 않고 항상 응분의 일을 한 것처럼 겸양의 미덕을 나타내는 이것을 이른바 ‘저자세 사람되기’(低調做人)로 볼 수 있다.

뢰봉이 자기는 아껴 먹고 아껴 쓰면서 모은 돈을 재해지구에 보내면서도 이름자 하나 남기지 않은 것은 이런 ‘저자세 사람되기’(低調做人)의 최고 경지가 되겠다. 그리고 현재 우리 사회에 묵묵히 자원봉사를 하거나 누가 알아주든 말든 좋은 일을 찾아하며 이 세상의 빛이 되는 분들도 긍정적 에너지를 발산하는 ‘저자세 사람되기’(低調做人)의 실천자들이다.

고금중외를 막론하고 이런 ‘저자세 사람되기’(低調做人)와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가 바로 우리 인간사회를 발전시켜온 원동력이다. 이것은 우리 인간에게 있어서 어제도 오늘도 래일도 영원히 필요한 덕목이다.

그런데 현재 우리에게는 바로 이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가 부족하다. 우리는 일단 직업을 생계를 유지하는 돈과 많이 련계시킨다. 이른바 돈을 많이 주는 직업이야말로 좋은 직업이라고 생각하면서 월급에 목을 맨다. 그렇지 못한 직업엔 아예 왼눈도 팔지 않는다. 가령 그런 일터에서 일한다 해도 빈둥거리며 나그네 말죽 먹이듯 대충대충 눈가림한다.

지금 중앙에서는 부분적 공무원들이 자리만 떡 차지하고 할 일도 하지 않거나 옳바르게 하지 않는 ‘복지부동’현상을 다스리고 있다. 이런 눈가림이나 ‘복지부동’ 앞에서는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를 운운할 수조차 없다. 어떤 사람들은 어쩌다 쥐꼬리만한 일을 하게 되면 대단한 일을 한 것처럼 도처에서 으시대면서 제 자랑에 침 마를 새가 없다. 이러다보니 ‘저자세 사람되기’(低調做人)는 더구나 글렀다.

자기의 잘남을 드러내지 못할 때는 꼭 팔부가 되는 것처럼 여기고 모두들 내가 무슨 재간 있소, 뭐 잘하오 하며 목에 피대를 세우고 자랑하는 것, 그야말로 참 꼴불견이다. 거기에는 진정성이 떨어지고 온갖 ‘쇼’적인 것이 란무한다. 그래서 소위 ‘잘난’ 사람들 끼리의 아귀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저자세 사람되기’(低調做人)와 ‘고자세 일하기’(高調做事)― 이것은 우리 인간, 특히 우리 현대인간들에게 있어서 더없이 소중한 인간미덕이다. 이 량자의 하모니, 그것이야말로 성숙된 인간의 징표가 되겠다. 그 하모니가 쉽지 않다고 해도 그 경지는 우리가 반드
시 추구해야 할 바이다.


우상렬(연변대학 교수)
길림신문 2019-07-30



 상해와 연변
영어사전에는 중국항구도시 상해(上海) 지명을 어원으로 유래한 단어가 새겨있다. 영어에서 shanghai는 선원으로 만들기 위해 마약 또는 술로 의식을 잃게 한...  2019.12.13
 조선족의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녀성성(女性Ĕ...  2019.12.13
 사랑과 믿음의 기적
나는 《민중의 벗― 정판룡교수》를 쓴 후 《림민호평전》을 펴내면서 정판룡선생이 림민호 교장을 많이 닮았고 림민호 교장은 쏘련의 저명한 교육가 마카렌코선생...  2019.12.13
 꼴찌에게 보내는 박수갈채
현대사회에서 운동경기 혹은 어떤 경쟁에서 1등을 한 사람, 승리하거나 이긴 사람은 환호의 박수갈채를 받게 되지만 꼴찌를 한 사람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한...  2019.12.13
 ‘엄부자모(严父慈母)’가 그립다
우리 말에 ‘엄부자모(严父慈母)’란 격언이 있다. 문자 그래도 ‘엄한 아버지에 자애로운 어머니’라는 말이다.

지난날에는 자녀에 대한...
  2019.11.26
 무장애시설이 주는 계시
이른바 무장애시설이란 사회적으로 장애인들의 출행, 장애인들의 생활, 장애인들의 사업에 편리를 도모해주기 위해 대량의 물력과 대량의 인력을 모아서 조성한 시...  2019.11.26
 제2의 사춘기 그리고 졸혼
“사춘기는 부모에게서 독립하려는 나름의 몸부림이다. 만약 사춘기가 없다면 평생을 데리고 살며 먹여 살려야 할 것이다”

몇년 전 막내아들이 심한...
  2019.11.26
 끝날 줄 모르는 백색전쟁
지난 세기말에 급부상한 백색공포는 비닐봉지에 포위된 인간들의 아우성이였다. 사용하기 편리하고 단가도 비싸지 않은 비닐봉지는 세상에 나...  2019.11.26
 옷단장은 인격이고 례절이다
옷단장은 패션의 이미지를 구체적으로 선보이는 행위문화이다. 인간의 품위가 높고 낮음을 첫눈에 알아보는 비결이 패션문화에 담겨져있다. 일전 어...  2019.11.18
 아이에게 행복의 코드를 쥐여주자
천하 부모들의 한결같은 희망은 자식이 유족하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일념일 것이다. 내 아이를 위하여 풍찬로숙하며 허리가 휘여도 일신을 달갑게 들이미는 ...  2019.10.30
  
12345678910>>>Pages 23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사드 성능 향상..그...]
문재인이 중국에 허가를 요청해서, ...
 동지님이[사드 성능 향상..그...]
지혈이 제말이 맞오 무신동무 말씀...
 대무신...님이[사드 성능 향상..그...]
신경두 안 쓴다고 했지만 미군 사...
 대무신...님이[충남 태안 해안 발견...]
해안 레이더에 탐지가 되었지만 ...
 鳥족지...님이[충남 태안 해안 발견...]
아물봐도 군과 경찰의 허술한 경...
 鳥족지...님이[사드 성능 향상..그...]
미국과 중국이 정신이 없재? 둘다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