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FC, 슈퍼리그 승격…15년만에 꿈이 현실로
기사 입력 2015-10-18 22:05:05  

[동포투데이 2015-10-18 허훈 기자] 연변FC는 사상 처음으로 중국축구 갑급리그 최정상에 오르며 15년만에 슈퍼리그 승격의 꿈을 실현했다.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FC는 18일 오후 3시30분 (현지시각) 무한에서 펼쳐진 2015 중국축구 갑급리그 28라운드 경기에서 무한줘르에 0:0 무승부를 거두며 2라운드 앞당겨 슈퍼리그에 승격했다.  

이날 연변FC 15년만에 슈퍼리그에 승격하며 감격을 맛봤다.

지난해 부진한 성적으로 을(乙)급 리그인 3부까지  추락했다가 한 팀이 해체된 덕에 가까스로 2부리그에 잔류한 연변FC는 박태하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며 확 달라졌다.

연변FC는  올시즌 외국인 용병 삼총사 하태균(23골 ), 스티브(17골 ),챨튼(8골)의 맹활약을 앞세운 연변FC는 28라운드까지 16 승10무2패(승점58)를 기록하며 16개 팀 중 가장 많은 골(55골)을 터트리며 21경기까지 무패행진을 이어가기도 했다.

박 감독은 팀 성적이 수직상승한 원동력으로 “운동장에서 뛰는 것은 선수들인 만큼 ‘존중’, ‘신뢰’, ‘소통’ 3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선수들과의 관계에 힘썼고 선수들이 고맙게도 빨리 받아들여 훈련, 경기 모두에서 좋은 일이 많았다”고 말한다.

그는 또 “기술적으로 동계훈련 때부터 정확한 패스, 강약 조절 등 기본기를 중요시했고 시즌에 들어서는 상대팀 전술 및 포지션별 마크 시 유의할 점 등을 세세하게 논의했다”며 “철저한 전력분석을 통해 경기에 대비했으며 선수들이 이를 실전에서 잘 활용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날 관람석을 메운 연변FC 원정팬들은 경기 후 기립 박수를 치며 그들의 역사적인 슈퍼리그 승격에 환호를 보냈다.

박태하 감독은 "슈퍼리그에 승격해 정말 기쁘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오늘에 이룬 슈러리그 승격은 우연히 온것이 아니다. 피타는 노력이 있었다. 감독과 선수들, 그리고  주체육국,구락부의 관계자들 그밖에 변함없는 팬들의 한결같은 노력으로 이뤄졌다. 항상 발전할 수 있는 팀이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신강천산을 꺾은 하북화하(16승6무6패.승점54)가 2위로 올라섰고, 올시즌 슈퍼리그 강력후보였던 대련아르빈팀(15승7무6패.승점52)은 청도황해에 3:0으로 승리했지만 3위로 밀렸다. 6승5무 17패(승점23)로 북경리공과  4승7무16패(승점19)인 강서련성이 15위와 16위에 머물면서 3부 리그 강등의 위기에 몰려 있다.
  


● 박태하 감독

1991년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에 입단해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2001년 현역 은퇴 후 2005~07년까지 포항 스틸러스 코치를 역임했다. 이후 대표팀 코치로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는 허정무 감독을 보좌해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2011년까지 대표팀 수석 코치를 지냈지만 조광래 감독이 경질되면서 함께 사임해 FC서울 수석 코치로 선임됐다. 지난해 12월부터 연변FC의 지휘봉을 잡아 3부 리그로 강등 위기에 놓였던 팀을 1위까지 끌어올렸다.


▲연변FC VS 무한줘르 후반전 경기



 중국슈퍼리그 최강팀들 울고 웃었다
2016년 아시아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제3륜 경기에서 상해상항팀 공격수 에리크슨이 득점후 경축하고 있는 장면.

지난 15일, 16일, 2016년...
  2016.03.17
 투혼, “박태하”호의 비장한 카드
“금원”으로 잔뜩 부풀러진 덩치 큰 “토호”병퇀들을 향한 연변팀의 비장한 원정도전이 드디여 작렬하였다.

외국용병이적에서 정확히 연변팀보다 일...
  2016.03.17
 태권도 정신과 연변축구
"례의, 겸손, 렴치, 극기, 백절불굴", 이는 태권도 정신이다. 우리 연변축구팀 용사들에게 이 정신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지금 중국축구슈퍼리...
  2016.03.17
 중국슈퍼리그 최강팀들 울고 웃었다
2016년 아시아축구련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제3륜 경기에서 상해상항팀 공격수 에리크슨이 득점후 경축하고 있는 장면.

지난 15일, 16일, 2016년...
  2016.03.17
 박태하축구 슈퍼리그서 통했다…연변팀 신화와 무승부
최후 5분을 앞두고 패널티킥꼴을 내주며 아쉽게 비겼지만 충분히 이길수 있는 경기내였다.

박태하감독이 지휘하는 연변부덕축구팀이 5일 저...
  2016.03.09
 현대축구에서 압박과 탈압박 전술의 중요성
현대축구에서 중원압박이라는 키워드는 거의 모든 팀을 관통한다. 강팀의 경우 경기를 지배하기 위한 압박, 약팀의 경우 꼴을 허용하지 않기 위한 압박이란 차이...  2016.02.27
 심수부덕, 향후 5년간 연변팀에 10억원 투입
심수부덕그룹이 향후 5년간 연변팀에 10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12월 30일, 심수부덕그룹과 연변부덕축구구락부는 북경에 위치한 장...
  2015.12.31
 연변FC, 광저우 헝다 MF 헤네 주니오르 영입설 “솔솔”
▲ 광저우 헝다 MF 헤네 주니오르

[동포투데이 2015-12-03]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연변FC는 이번 주말까지 휴가를 마친후 연...
  2015.12.06
 박태하감독의 인간 향기
지난 10월 24일, 연변팀은 연길 홈장 스타디움에서 호남상도팀을 4대0 으로 쾌승하면서 끝내 갑급리그 “우승컵”을 확 거머쥐였다. 이로써 연변은 물론 중국 ...  2015.11.09
 연변FC, 슈퍼리그 승격…15년만에 꿈이 현실로
[동포투데이 2015-10-18 허훈 기자] 연변FC는 사상 처음으로 중국축구 갑급리그 최정상에 오르며 15년만에 슈퍼리그 승격의 꿈을 실현했다.   ...  2015.10.18
  
12345678910>>>Pages 101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