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22)
민족미학    조회 6,140    2006.11.26민족미학님의 다른 글      
김일성이 총맞아 죽지 않고 자연사 하고 거기에다
아들인 김정일에게 세습하고 더 나아가 3대째 세습을 하려고 까지 하는데,

왜 북한의 민중들은 가만 있을까?
다른 공산주의 국가마저 세습은 꿈도 못꾸는데..
왜?
정말 왜일까 고민해 본 사람은 없을까?

남한 같았으면 권력한번 잡아서 독재하고 오기부렸다간 쫓겨나고, 총맞아 죽고, 감옥보내고 해서 모두 좋은 결말을 못보고야 마는데,

같은 민족인 북한은 공개처형을 하고, 강제수용소에 심지어 세습까지 하는 황당한 권력인데도 비교적 안정적이며 국민의 저항은 조용하다..

6.25때 미국에 너무 당해서 북한인들의 정신이 나가서..
아니면 NL들이 얘기하는 주사니, 선군이 하는 것에 전국민이 취해서..

얼빠진 사람들에겐 이해되는 일일지 몰라도
인간의 역사를 안다면 그것으론 설명이 되지 않는다.

북한의 김정일이 아직도 정권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북한의 김정일 정권이
강하고 철저한 통제를 해서라기 보다 북한인들의 저항이 약하기 때문이다.
왜 북한인들의 저항이 약할까??

그것은 북한에 사는 사람의 입장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
북한은 왕조나 식민지, 독재등 초권위주의 체제에서 벗어난 적이 없었다.
북한지역은 조선왕조가 일제에 망하고, 일제가 미소에 패망하고 곧바로 소비에트독재로 넘어갔다.
그 지역은 고려, 조선시대에서 지금까지 역사적으로 나아진게 하나도 없다는 거다..

임금만 섬기던 왕조정치의 사고는 일제의 가혹한 식민지정치로 대체되었고 그동안 자유라든지, 인권이라든지, 민주라든지 하는 근대적인 민권의 개념들과는 인연이 전혀 없었다.
해방후에 북한은 남한같이 민주적 군정을 맛보지도 못했다.

그런 상황에서 정부를 비판하고 전복하는 것이 도덕적으로까지 불경스러운 것이라는 관념이 아예 골수까지 자리잡혀 있을 수밖에 없다..
아무리 배가 고파 수백만이 굶어 죽어도 정권에 대한 도전은 미약할 수밖에 없다.

지금의 북한인은 조선시대나 일제시대와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
단지 과학의 진보로 무명옷이 나이론으로 바뀌고, 초가집이 블록집으로 바뀌고, 서당에서 배우던 것이 학교에서 배우는 정도외엔 국가를 생각하는 정신세계의 변화가 없었다.

그러니, 왕조정치같이 봉건적이고 폭압적인 정치, 사회환경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고 있는것이다.
북한인들은 자신들이 박해받고 있고 사실은 가축같이 비참하게 살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기가 쉽지 않다.

그러므로, 북한사람들은 자신들이 왕조를 위해, 제국주의와 봉건주의의 노예였다는 것을 깨닫고 자기가 주인되어야 한다는 것을 체계적으로 각성시켜야 한다.

모든 의식의 변화는 선구적 리더들이 필요하다..

북한을 변화시키고자 노력하는 선구적 북한사람들이 분명히 있다. 이들이야 말로 북한을 김정일세습독재체제에서 북한을 해방시킬 수 있는 유일한 세력이다..

아무리 미국이 세계초강대국이고 같은 민족인 남한이 경제부국이라 하여도 엄밀하게 말하면 자기일이 아니라 남일이다..

미국은 말할 것도 없고, 남한국민들에게 북한을 해방시키기 위해 피도 흘려야 한다고 하면 뒤꽁무니 뺄 사람이 대다수다.. 결국은 그런 사람들을 움직일 수밖에 없게 만드는 것도 북한의 선구자들이 할 일이다..


북한체제의 모순의 심화로 이런 북한의 선구자들이 늘어나서 입지도 강해지고 할일도 많아 질 것이다.

어쨋든, 누가 주체가 되어 활동하건,
북한을 혁명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그들을 억압하는 왕을 죽이는 것이다..
루이16세를 단두대에서 목을 잘라 프랑스혁명이 정신적으로 완수되었고 니콜라이2세가 총살을 당함으로써 러시아혁명이 역사의 발전에 배수진을 치듯, 억압의 주체가 비참하게 죽어나가는것을 보여줘야 자신들의 껍데기가 나약한 우상이었고 그것은 결코 자신의 보호막이 아니었고 보호막이 될수도 없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어 북한 민중을 새로운 세계로의 도전으로 이끌 수 있다..

북한을 지배하고 있는 수천년의 봉건주의 껍질을 산산히 깨부수지 않고선 북한민중의 해방은 요원할 것이다...



14143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1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점석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대무신왕

   9.3 경축
해탈

   한국인들의 꿈
점석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33   조선족이란?  좋은하루 10.25  8776  27  327
49132   중국은 북한을 제재할 맘이 없다  마오쩌둥 10.27  7462  26  307
49131   이쁜 자식한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 (2) 재미교포 11.17  6958  18  268
49130   혈액형 가설과 인류의 진화  명상심 11.18  8672  29  238
49129   연개소문을 다시 보자 (1) 연개소문 11.18  9158  30  251
49128   좋은글 잘 읽었읍니다 다만 한가지 ... (6) 아쉬움 11.18  8559  29  265
49127   조선족, 이 세가지만 사랑합시다.  대배달혼 11.20  6881  30  194
49126   중국삼황중의 복희 (伏羲)  대배달혼 11.20  7099  24  287
49125   중국 삼황 중의 신농(神農)  대배달혼 11.20  7827  23  296
49124   쪽바리말 찌거기를 제거하자  국어사랑 11.20  6494  23  207
49123   어느 서구인이 본 한글  국어사랑 11.21  6469  23  209
49122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10) 음모자 11.21  6362  17  172
49121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개미의꿈 11.22  7931  34  215
49120   그들은 전쟁을 원치않지만 한국의 통일도 원치않죠  청개구리 11.22  6236  11  226
49119   그것은 외로 해야죠...  개미의꿈 11.22  6904  17  218
49118   그건 님의 자유  개미의꿈 11.22  6979  21  267
49117   우리에게 한류란 무엇인가?  꼬마여시 11.22  7675  36  223
49116   조선족들의 자유왕래나 방문 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자다벌떡 11.22  6212  25  214
49115   중국이 뭐냐?  모이자 11.22  7168  28  243
49114   태극기 역사?  만주부대 11.22  6436  20  142
49113   한국인의 위상  착한늑대 11.23  6322  8  175
49112   우리는 중국조선족 대학생, 당신은 준비되어 있는지요?  김연 11.23  6518  16  261
49111   중국동포 분들이 꼭 알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한글 (1) 국어사랑 11.23  6745  17  156
49110   방문취업제에 한 소감  개나방 11.24  6175  17  196
49109   햇볕정책과 자주(국방. 외교)가 가져온 치욕  음모자 11.25  6498  20  211
49108   조선족은 기회주의자다. (8) 믹키멍청 11.26  6343  19  161
49107   연변 공공질서의식의 현주소는 ?  개미의 꿈 11.26  8239  23  232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 (22) 민족미학 11.26  6140  14  143
49105   내가 본받고 싶은 인물 도산 안창호  독립투사 11.27  5987  8  159
49104   어쩌면 좋을지요? (4) 김란 11.30  5932  13  195
49103   교묘한 비아냥과 비방을 고찰하며?  음모자 12.01  5551  7  178
49102   지적재산권과 우리 조선족  청화루 12.01  5364  11  89
1234567891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무슨 개소리를 하는 지 여진,몽고...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중국인('중화민족')에 여진 몽고족...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