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 공공질서의식의 현주소는 ?
개미의 꿈    조회 8,239    2006.11.26개미의 꿈님의 다른 글      
연변공공질서의식의 현주소는 대체 어디쯤일가?

이런 화제 던지고 나면 대답하기 먼저 참괴한 생각부터 들면서 화제 수습이 어려워진다. . 가감 없이 말하면 우리들의 질서의식과 풍경은 이런 물음조차 던지기 어려울 만치 악풍경이다.

여기에서 인구대국인 중국 전체를 운운하기 먼저 우리연변의 사회질서의식을 먼저 짚고 넘어 가는 것이 수순같다

연변에 다녀온 한국의 네티즌(누리군) 이 어떤 사이트에 연변관광화제를 언급하면서 연변의 공공질서를 꼬집은 글이 있는데 그 글에는 기차 플래트 홈에서 왜 뛰여야 하는지 모르고 덩달아 황급이 뛰였다. 라는 대목이 있다. 그러면서 왜 뛰여야 하는가 하는 물음표를 던졌다.

왜 뛰여야하는가?
우리가 대답할 차례라고 본다.
우리들의 뛰는 목적은 좋은 자릴 차지하기 위해서라는 지극히 원시적인 수단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웃기는 경치...

연길 역은 매일과 같은 싸움터다. 시발점이 아닌 연길역은 기차가 정거하면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된다. 밀고 닥치는건 차치하고 창문으로 짐을 올리는 려객 , 욕설하는 사람, 어디를 다쳤는지 죽는다고 아우성치는 아녀자들.그것이 재미 있다구 하하, 호호 고소하는 인간들...명절 대목에는 전세계에서 볼수 없는 ... 그런 ...

전쟁터라면 이보다 더 할 가 하지만 이런 현장과 풍경에 면역이 된 우리들의 공작인원들은 대체로 무관심이다.

기차역뿐이 아니다.
무릇 공공기관들의 창구마다 마구엉켜서 힘 센 사람들의 세상으로 되고 팔이 긴 사람들이 세상이 된다. 중국전역이 다 거기에서 거기다. 그외 우리공공장소의 철제디자인들의 외국인들의 글에 회자될 만큼 기형적이다.. 질서의식을 위해서 강철파이프로 인도란간 치고 억지력을 행사한다. 그런 장치나 디자인은 본시 인간에게는 외면되는, 짐승들에 한해 사용되는 장치들이다.

외국인들은 중국의 공공디자인에 대해 만들었다는 식으로 야릇한 비웃음 던지고 있다. 조잡한 질서의식에 면역이 되어 가는 우리들에게 경종을 올려준다. 국내뿐 아니라 외국에서의 우리나라 사람들의 질서의식은 외국인들의 도리머리를 흔들 정도로 한참이나 뒤떨어진다.

뭐가 문제인가?

정부는 지속적으로 정신문명건설을 창도해 왔고 질서의식을 고양해 왔다. 하지만 실천이 증명하다시피 아직까지 호전될 기미가 전혀 없다. 로인들은 되려 50, 60년대를 회상하면서 그때에는 안 그랬데 하면서 한숨만 날린다. 한동안의 우리들의 질서감독과 질서유도에 허점이 있다는 말이 된다.


우리민족은 백의민족으로 유명한 것 만치 륜리의식에서도 단연 우세했다. 륜리란 인간이 한 동아리로 서로 의존해 지켜야 할 질서를 뜻한다 .

사회질서는 국가·사회의 공공적 질서 또는 일반적 이익을 가리키는 말로 구체적으로 사회생활의 평화와 질서를 유지하는 데 있어서 민중들이 반드시 지켜야 할 일반규범을 말한다

. 사회질서에 있어 연변사회의 풍속과 자질은 연변사회질서에 내포되는 개념으로 연변의 연성환경 내용이라 할 수도 있다. 질서반사는 정연이 아니라 문란이다. 연변은 민족사회라는 것이 가장 큰 브랜드다. 이 브랜드를 외면하면 연변사회에는 아무것도 남는것이 없다.
.
민족사회의 공공질서와 디자인은 연변사회기초로서 칼라색으로 산뜻한 풍경이 이루어져야하고 타민족과 다른 민족 성채가 이루어져야한다고 본다. 그래야 민족사회브랜드가 재생할수 있는 여건이 마련된다.

륜리란 구호가 아니라 실천이다 .지금은 강박적인 공공훈련과 규제라도 요해도 결코 무리라 규탄할수 없는 대목까지 육박해 왔다.
연변에서부터, 우리부터 공공장소에서의 도덕규범, 습속규범, 유행규범을 새롭개 선보일 시각까지 왔다는 말이 되겠다.

2323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1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과 인디언- 종족멸종 사백년
점석

   반미는 직업, 친미는 생활
대무신왕

   9.3 경축
해탈

   한국인들의 꿈
점석

   한국아덜이 말하는 자유와 민주란 뭔데?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9133   조선족이란?  좋은하루 10.25  8776  27  327
49132   중국은 북한을 제재할 맘이 없다  마오쩌둥 10.27  7462  26  307
49131   이쁜 자식한테는 매를 들어야 한다 (2) 재미교포 11.17  6958  18  268
49130   혈액형 가설과 인류의 진화  명상심 11.18  8672  29  238
49129   연개소문을 다시 보자 (1) 연개소문 11.18  9158  30  251
49128   좋은글 잘 읽었읍니다 다만 한가지 ... (6) 아쉬움 11.18  8559  29  265
49127   조선족, 이 세가지만 사랑합시다.  대배달혼 11.20  6881  30  194
49126   중국삼황중의 복희 (伏羲)  대배달혼 11.20  7099  24  287
49125   중국 삼황 중의 신농(神農)  대배달혼 11.20  7827  23  296
49124   쪽바리말 찌거기를 제거하자  국어사랑 11.20  6494  23  207
49123   어느 서구인이 본 한글  국어사랑 11.21  6469  23  209
49122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10) 음모자 11.21  6362  17  172
49121   종전선언과 북핵 관계  개미의꿈 11.22  7931  34  215
49120   그들은 전쟁을 원치않지만 한국의 통일도 원치않죠  청개구리 11.22  6236  11  226
49119   그것은 외로 해야죠...  개미의꿈 11.22  6904  17  218
49118   그건 님의 자유  개미의꿈 11.22  6979  21  267
49117   우리에게 한류란 무엇인가?  꼬마여시 11.22  7675  36  223
49116   조선족들의 자유왕래나 방문 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자다벌떡 11.22  6212  25  214
49115   중국이 뭐냐?  모이자 11.22  7168  28  243
49114   태극기 역사?  만주부대 11.22  6436  20  142
49113   한국인의 위상  착한늑대 11.23  6322  8  175
49112   우리는 중국조선족 대학생, 당신은 준비되어 있는지요?  김연 11.23  6518  16  261
49111   중국동포 분들이 꼭 알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한글 (1) 국어사랑 11.23  6745  17  156
49110   방문취업제에 한 소감  개나방 11.24  6175  17  196
49109   햇볕정책과 자주(국방. 외교)가 가져온 치욕  음모자 11.25  6498  20  211
49108   조선족은 기회주의자다. (8) 믹키멍청 11.26  6343  19  161
  연변 공공질서의식의 현주소는 ?  개미의 꿈 11.26  8239  23  232
49106   북한 정권이 안 무너지는 이유 (22) 민족미학 11.26  6141  14  143
49105   내가 본받고 싶은 인물 도산 안창호  독립투사 11.27  5987  8  159
49104   어쩌면 좋을지요? (4) 김란 11.30  5932  13  195
49103   교묘한 비아냥과 비방을 고찰하며?  음모자 12.01  5551  7  178
49102   지적재산권과 우리 조선족  청화루 12.01  5364  11  89
1234567891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고인 극히 일부는 썼겠지 아무...
 점석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 몽골이 지들문자가 없기전에 한...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무슨 개소리를 하는 지 여진,몽고...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중국인('중화민족')에 여진 몽고족...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