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바램2(7)
두루미    조회 1,390    2017.01.02두루미님의 다른 글      
지난 연말  서로간의    밝은  새해를  위하여. . 덕담을 건내자는 제안에. . 몇몇 불쾌함에도    둘미의  가벼운 입을  꾹 닫고  참아줬다. .
이제 새해가 밝았으니    두번째 바램으로  읊어본다. .

1. 인정은    진심으로 하는 것이다. . 마지막  까지 부실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옳지 안은 행동이다.

2년전 타유저와  착각 같은 부실한 대답은  부끄러운짓이다.
걍. . 미안하다로  끝내는게 맞다.

올해는  서로간  깨끗한 인정이 오갈수 있도록하자

2. 항시  하는 말이지만 한중동포간에 단어의 의미에 대하여 광의 협의와 같은  기초적인 설명이 없도록하자.   언어는   당해국가의 의미로 받아들여야 한다.  영어의 스푼인데 왜 한국은 숟가락이냐고 따지문 대략난감할 뿐이다.

한국어로 사법기관에는 재판부. . 경찰. . . 검찰. . 다 포함된다.  이게 틀린게 아니다. . 재판부만을 사법기관으로 보는것은 협의란다
광의 협의로  스스로 대가리  아플일  자초하지마라. . 부탁한다

3. 올해는 중구난방으로 니전투구를 벌여 서로간의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대로  치고받아보자. . .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2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27   방공호 (7) 두루미 03.14  2107  0  0
526   해타리아 와 돔구리아 (23) 두루미 03.25  2442  0  0
525   접견 마무리,,, (17) 두루미 12.27  1675  0  0
524   국회의원 최순실 접견 (8) 두루미 12.27  1412  0  0
523   중국식 정신 승리법 (38) 두루미 12.28  1463  0  0
522   일타쌍피 (26) 두루미 12.28  1377  0  0
521   접견권의 창피 (7) 두루미 12.29  1479  0  0
520   국제법의 창피,, (3) 두루미 12.29  1183  0  0
519   두루미 포획작전 스탭 투 (7) 두루미 12.29  1374  0  0
518   항복을 받아들인다 (30) 두루미 12.29  1410  0  0
517   전임 공산당원 의 변. (20) 두루미 12.29  1417  0  0
516   포획작전 쓰리 스리 스리 스리랑 (6) 두루미 12.29  1277  0  0
515   기출문제로 풀어보는 설명 (10) 두루미 12.29  1254  0  0
514   포획작전 - 보너스 (2) 두루미 12.29  1244  0  0
513   포획작전 쓰리 스리 스리 스리랑 (6) 두루미 12.29  1250  0  0
512   대단한 조선족 (3) 두루미 12.29  1380  0  0
511   고유한 방어권 (16) 두루미 12.29  1382  0  0
510   2라운드,,,, 출발,, (17) 두루미 12.30  1388  0  0
509   2라운드,,,,달려보자1 (32) 두루미 12.30  1455  0  0
508   이제 알았다 (12) 두루미 12.31  1324  0  0
507   2라운드-그만 뛰까? (25) 두루미 12.31  1390  0  0
  바램2 (7) 두루미 01.02  1390  0  0
505   정유년. . 일관성. (3) 두루미 01.02  1389  0  0
504   지난해 청산 (6) 두루미 01.02  1625  0  0
503   부끄럼. .  두루미 01.02  1312  0  0
502   2년전 타유저와 착각? (6) 두루미 01.02  1318  0  0
501   사법기관 (71) 두루미 01.02  1876  0  0
500   최순실 빠이 빠이 (59) 두루미 01.03  1607  0  0
499   쌍도끼 이건 증거 되겠니? (15) 두루미 01.03  1546  0  0
498   찾았니? (42) 두루미 01.03  1551  0  0
497   정중한 요청 (43) 두루미 01.03  1620  0  0
496   접견권이 없는 사람도 접견할수 있다....알겠남? (15) 두루미 01.03  1507  0  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경범이가 뭐라고 쳐씨부려 싸노 한...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