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始祖 芻牟大帝紀(시조 추모대제기) 정서1
라디오    조회 4,407    2008.12.19라디오님의 다른 글      
http://mf.history.go.kr/Pdf/MF0020000/00322307.pdf

高句麗史抄(고구려사초)

高句麗史略 卷之一(고구려사략 권1)

始祖 芻牟大帝紀(시조 추모대제기)

辛巳 夏 與四豪(烏伊 摩離 陜父 芬奴)南來 乘玄武(方丈大龜) 而至普述(穆稜河口) 與三賢(再思 武骨 黙居)逐虎攘鞨 以開順奴(淹西汗▲) 是年禮后生光明

辛巳(신사) (BC40년) 四豪(사호, 烏伊(오이), 摩離(마려), 陜父(협보), 芬奴(분노))와 함께 남쪽으로 왔다. 玄武(현무, 方丈大龜(방장대구))를 타고 普述(보술, 穆稜河口(목릉하구))에 이르렀다. 三賢(삼현, 再思(재사), 武骨(무골), 黙居(묵거))과 함께 虎(호)를 쫓아내고 鞨(갈)을 물리쳐서, 順奴(순노, 淹西汗▲))을 열었다. 이해 禮后(예후)는 光明(광명)을 낳았다.

壬午 春 與樂浪卒本定界 秋 納召西奴為妃

壬午(임오) (BC39년) 봄 樂浪(낙랑), 卒本(졸본)과 국경을 정하였다. 가을 召西奴(소서노)를 맞아들여 妃(비)로 삼았다.

◎ 東明 元年 甲申(二二九七) 二月 卒本王延陀勃薨 召西奴以國献 順奴卒本之民推上為皇帝 卽位於沸流谷西城山(勃利縣 二龍山) 國號高句麗 建元曰東明 命漢素造船鄭共製兵馬黎畜馬(皆漢人也) 末曷大擧入寇 上親征斬首千級 五月 訪松讓于沸流(湯原 與沸流谷異?) 以德義曉之 妄稱仙族而不屈 遂奪其珍宝妻子而来 七月 松讓入寇 破之 虜獲二千口 約貢而示縱 八月 鍊于汗濱(三姓) 皈者二千余人 十月 祀隧祭豊 扶餘鳩含麥而来 十一月 與黃龍定界 割箕丘(老岺)印 羊吉以女妻烏伊 徵其民以築真珠城(珠河)

東明(동명) 元年(원년) 甲申(갑신) (BC37년, 단기2297년)
2월 卒本王(졸본왕) 延陀勃(연타발)이 죽었다. 召西奴(소서노)는 나라를 (추모에게) 바쳤다. 順奴(순노)와 卒本(졸본)의 백성들은 상을 추천하여 皇帝(황제)로 삼았다. 沸流谷(비류곡) 西城山(서성산, 勃利縣(발리현) 二龍山(이룡산))에서 즉위하였다. 國號(국호)는 高句麗(고구려), 연호를 만들었으니 東明(동명)이라 하였다. 漢素(한소)에게 명하여 배를 만들게 하였고, 鄭共(정공)은 병장기를 만들게 하였고, 馬黎(마려)는 말을 기르도록 하였다.(모두 漢人(한인)들이다) 末曷(말갈)이 크게 일어나 침략하여 왔다. 상은 친히 정벌하여 머리 천여급을 베었다.
5월 松讓(송양)을 沸流(비류,湯原(탕원) 沸流谷(비류곡)과 다르다?))에서 만났는데, 德義(덕의)로서 타일렀으나, 망령되게 仙族(선족)이라 칭하며 굴복하지 않으므로, 마침내 그의 진귀한 보물과 처자식을 빼앗아 왔다.
7월 松讓(송양)이 쳐들어 와서 이를 깨뜨렸다. 2천여명을 노획하였고, 세공을 약속받고 七縱(칠종)의 뜻을 베풀었다.
8월 汗濱(한빈, 三姓(삼성))에서 (병사들을) 훈련시키니, 래귀자들이 2천여명이나 되었다.
10월 神隧(신수)에게 제사하였고, 풍년을 빌었다. 扶餘鳩含麥而来
11월 黃龍(황룡)과 국경을 정하였는데, 箕丘(기구, 老岺(노령))의 동쪽 땅을 분할하였다. 羊吉(양길)은 딸을 烏伊(오이)에게 시집보냈다. 그의 백성들을 징발하여 真珠城(진주성, 珠河(주하))을 쌓았다.
------------------------------------------------------------------------

고구려사초 추모대제기를 정서하고 있습니다.
원고지에 필사된 다른 '고구려사략'과 대조하여 생략된 부분을 고구려사략을 통해 조금 보충하면서 해석해 보았습니다.
사이사이 압축 및 생략해 놓은 부분이 많아서 문장 단독으로는 의미를 파악하기 어려운 점이 있죠.

扶餘鳩含麥而来 같은 부분도 고구려사략의 해석을 덜 했기에 해석을 다 못 했습니다.

참고로 했으면 좋겠군요.

원고지 고구려사략
高句麗史略 (추모왕,유리왕)http://mf.history.go.kr/Pdf/MF0020000/00322343.pdf

31248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07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718   조선족 동포와 한국인과는 정말 대화가 안되는가?? (1) 대한 제국 06.03  3929  44  273
717   홍길동 인간교육용2 (25) 한강 09.10  3880  42  213
716   진정한 노비는 반도에 남었던 자들이다... (5) 홍길동 07.24  4166  42  296
715   위대한 추리능력... (4) 홍길동 12.29  4090  42  307
714   홍길동~이 바 알바리 같은 넘아~ 듣거라 (53) 범사에 감사 04.09  4160  41  192
713   홍길동류의 조선족의 병폐 (17) 한강 09.10  3716  39  208
712   논물님이 보시면 연락주십시오 (3) 가을추억 07.02  4144  38  307
711   한민족 정서와 친일파의 몸부림 (1) 해모수 01.08  3576  38  216
710   연보에서 가장 잘~ 나가는 조선족~ (41) 서해 06.08  4256  37  204
709   연보의 10대 글쟁이 순위. (29) 별찌 03.18  3827  37  207
708   환단고기에 대한 여러 시각  대조영 12.31  4654  37  277
707   하노이~.. 일루와~.. (9) 서해 06.09  4044  36  248
706   찬란미래를 위한 대장균 교육 (19) 가리마 06.08  3810  36  225
705   왜 연변외 사람들은 광명정대하게 살지 못하는가.. (10) 홍길동 05.02  4199  36  271
704   한국중딩 글수준 ^^ (20) 웃고간다^^ 03.18  3605  36  206
703   한국의 하체노출증  박경범 07.31  4217  35  364
702   위대한시르 하나지였다카이~ (45) 무끼셍끼짠지 07.15  3611  33  134
701   토수니님의 통찰력에 감탄을 하며...  느낌표 05.22  4044  33  334
700   백제 비류왕의 죽음.  라디오 04.03  4809  33  358
699   조선족들은 진정한 남북가교가 되야 한다.  해모수 02.10  3378  33  234
698   전대두는 조선족에게 과분한 존재인가? (95) 해모수 12.30  4287  33  133
697   쪽조가 사는 목적은 바로 해모수들를 웃어주기 위해서이다...ㅎㅎ  잠 언 12.29  3959  33  279
696   서해란 사람은 좀 도루묵같고 글은 좀 간지럽다. (17) 수달 07.15  3687  31  182
695   제6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446  31  238
694   제3부 - 환단고기, 위서인가 진서인가  대조영 12.31  3652  31  244
693   왜 게시판의 한국인들은 글수준이 딸리는가.. (20) 홍길동 05.03  3827  31  223
692   홍길동님한테 가르침을 바랍꾸마 (6) 스켈레톤 04.29  3805  31  218
  始祖 芻牟大帝紀(시조 추모대제기) 정서1  라디오 12.19  4407  31  248
690   勃利縣(발리현) 二龍山(이룡산)이 어디에 있는 山인가요?  라디오 11.16  3508  30  206
689   왜 북한과 연합해야 하는가? (4) 관찰자 08.15  3601  30  236
688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02.11  3600  30  305
687   백제왕기 仇知王(구지왕) 간략본  라디오 01.09  4048  30  243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중국의 축구 아세아를 벗어나지 못...
 무적함...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박경범님의 말씀도 일리가 있지만 중...
 무적함...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대왕무식을 비롯하여 국뽕 한국인들...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축구는 서로 마음이 맞아야 할되는...
 대무신...님이[한국아덜한테서 기술 ...]
진짜 배워주는 것은 친척이니 친가...
 대무신...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점석이 아니라 좀석이 같은 머저리...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