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기획연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마을” 보원촌의 어제와 오늘
기사 입력 2013-09-05 13:26:41  

50여년전,일부 조선족들이 찾아와 개황하고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천진시 동려구 보원촌은 “조선족마을”로 불리우게 됐다.그러나 지금에 와서 조선족마을의 조선족주민들 대부분은 이미 한(汉)화됐고 로인들만 민족의 생활습관과 언어를 사용하고있다.

동려구 보원촌은 별로 크지 않은 마을이다. 마을 깊숙한 곳에 세워져있는 우리 말로 된 패말이 조선족마을임을 실감하게 해준다.마을주민의 안내에 따라 찾아간 곳은 김도명(75살), 박정직(70살) 로인 내외네 집, 첫패로 보원촌을 찾은 이들 로부부로부터 조선족마을의 유래를 들어봤다.

“그때는 보원촌쪽에 전부 한족들이 거주했어요.지금 여기는 알칼리성토지다보니 작은 단층집 하나밖에 없었지요.” 15살 나던 해 부모를 따라 보원촌을 찾은 박정직로인은 오빠와 마을에 있는 조선족학교에서 공부했고 부모는 이 땅을 개간해 벼농사를 시작했다 한다. 1961년즈음, 또 심양, 연길 등 곳에서 조선족가구 6세대가 이주를 해 황무지를 개간하고 정착했다 한다.

당지 정부에서는 조선족들이 이주왔다는 소식을 접하고 집터를 선택해 집까지 지어주어 점차 조선족부락을 형성할수 있게 됐다 한다. 마을에는 조선족생산대도 조직했는데 보원촌에 소속됐지만 경제적으로 독립을 유지해 “조선족마을”로 불리우게 됐다고 한다. 보원촌 조선족마을이 가장 번창했을 때에는 십여가구의 조선족가정이 거주하기도 했다 한다.

김도명과 박정직로인내외가 지금 거주하고있는 집은 지진을 겪고나서 다시 구축한 집이라고 했다. 일반 단층집인듯했지만 한족마을의 주택과는 구조적으로 다른 점이 보였다. 특히 온돌을 보류한 점은 전형적인 조선족가정집 구조였는데 로인내외는 온돌에 올방자를 틀고앉는것이 가장 편하다고 했다.

조남(26살)은 외관상으로 조선족의 특징이 거의 없다.조남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는 보원촌 1대 주민이다.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세상을 뜬후 어머니는 한국으로 출국했고 보원촌에는 조남부부만 남았다 한다.큰 집에 현대화한 주방, 평소 조선족음식보다 중식을 더 즐겨먹는다는 조남은 우리 말은 아예 모르는 전형적인 천진사람이 돼있었다.

최초의 조선족주민들이 떠나고 적지않은 타지방 조선족들이 보원촌을 찾아왔다. 새로운 기회를 찾아, 조선족마을의 유래를 탐구하려고 보원촌을 찾은 이들에 의해 오늘도 조선족마을의 력사는 지속되고있었다.


연변일보 2013-09-26



 【중국동포 희망축제】대회장을 맡은 김회선 의원에게 (下 )
지난 8월 26일 오후 5시 동포세계신문 김용필 대표 겸 편집국장과 인터뷰...  2013.09.14
 유서깊은 마을에 두만강이 흘러흘러
훈춘시 경신진소재지 이도포에서 남쪽으로, 회룡봉을 향해 가는 길이다. 길 왼켠에는 룡의 허리마냥 유연하게 굽이쳐 회룡봉을 감싸흐르고 다시 북으로 올라오는 ...  2013.09.06
 “조선족마을” 보원촌의 어제와 오늘
50여년전,일부 조선족들이 찾아와 개황하고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천진시 동려구 보원촌은 “조선족마을”로 불리우게 됐다.그러나 지금에 와서 조선족마을의 조...  2013.09.05
 조선족의 언어교육과 정체성 연구
조귀화 박사는 중국 할빈 출신 조선족으로 중국에서 사범대를 다니고 2002년에 일본 유학을 ...  2013.08.29
 【중국동포 희망축제】대회장을 맡은 김회선 의원에게 (上)
“재외동포, 중국동포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봐야”

지난 8...  2013.08.28
 로씨야 해변도시 울라지보스또크 인상기 (2)
중심광장과 갈매기 날아예는 얼지 않는 항구

이튿날 우리일행은 본격적으로 울라지보스또크 관광에 나섰다. 로씨야원동지구에...
  2013.08.22
 청산마을을 감도는 선렬들의 충혼 기리며
청산리대첩기념비를 찾아 지난 3일 오전 8시 반경, 대학교수, 방송언론인, 문학인들로 무어진 30여명은 화룡시 룡성진 청산촌으로 향했다. ...  2013.08.10
 “매일 새벽 커피 봉사활동, 지역치안에도 큰 도움”
▲ 서울구로구경찰서 심근식 서장(사진 왼쪽 끝좌석) 7월 18일 아침 7시 가리봉동 청진...  2013.07.27
 인평촌《벼락부자》들 래일도 부자로 남아있을가?
도시화의 물결로 날따라 경작지가 줄어들고있는 인평촌 전경

세대당 평균 50만원 보상금, 《벼락부자》촌 인평촌

  2013.07.26
 흔적 없이 사라진 두만강 륙도포 유적지
구글지도로 굽어보면 두만강이 경내를 흘러지나는 훈춘시 경신진부근은 암록빛 늪들이 군데군데 흩어져있다. 이 지역은 두만강하류 습지지대로 평균 해발이 500메터...  2013.07.26
  
12345678910>>>Pages 4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