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기획연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혁명군 부사령 박대호와 그 가족 이야기
기사 입력 2018-08-21 10:54:54  

박대호는 조선혁명군 부사령으로 지난 20세가 20, 30년대 24년간 동북의 환인 관전 일대에서 피어린 반일투쟁을 견지하며 일본군국주외와 불요불굴의 투쟁을 견지해온 항일투사이다. 그의 사적은 ‘3강’(압록강, 혼강, 부얼강) 지역에 널리 전해지고 있으며 현재 그의 묘소는 환인만족자치현 괴마자진 상전자촌 남산에 모셔져있다. 올해 광복절을 계기로 기자는 박대호의 손자 박홍민을 인터뷰하여 박대호와 그의 가족 이야기를 적어본다.

‘3강’류역에 위엄을 떨치다

박대호(朴大浩)의 자는 상춘(相春), 호는 춘하(春河)이며 별명은 대호(大虎,大豪,大镐)이다. 한시기에는 박청암(朴青岩)이라고 하였다.

박대호는 1895년 한국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고평동의 한 농민가정에서 4형제중 셋째아들로 태여났다. 그는 어려서부터 학당에서 글을 배우고 한자를 익혔다. 그의 청소년시기 조선이 일제의 침략으로 식민지로 되자 망국노가 되기를 원치 않은 독립투사들이 여기저기서 반일의병운동을 일으켰다. 1919년 초 박대호의 부친은 가족을 데리고 압록강을 건너 중국 료녕성 관전현 보달원 고령지로 이주하였다. 이 시기 압록강을 건너 관전, 환인, 집안, 흥경 등지에 이주해온 조선사람이 3만여명이나 달하였다. 3월1일 서울에서 3.1만세운동이 일어나자 중국 환인, 흥경 등 여러 곳에서 3.1운동을 지지하는 반일집회가 있었다. 박대호도 이 반일집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가 일본경찰에 발각되여 ‘독립사상 고취자’ 란 죄명을 쓰고 20일 동안 감옥에 갇혔다가 그의 동생과 각계 애국인사들의 도움으로 석방되였다.

1919년5월 박대호는 집을 떠나 일찍 소문을 들어오던 최시흥이 령솔한 의주 천마산대(天摩山队) 독립군을 찾아갔다. 평안북도의 의주, 귀성, 삭주 3개 군 접경에 있는 천마산을 중심으로 하여 활동하였다 하여 천마산대로 불리운 부대는 일제와의 싸움에서 가장 용맹하여 철마병영(铁马兵营)이라고 불리우기도 했다. 박대호는 최시흥(崔时兴), 최지풍(崔志丰), 박응백(朴应伯) 등이 거느리는 천마산부대에서 더욱 많은 혁명진리와 적을 무찌르는 기예를 배웠다. 당시 량세봉도 천마산부대에 있었다.

1920년 천마산부대는 첩첩한 적의 포위를 뚫고 오동진이 인솔하는 대한광복군총영과 합병되였으며 박대호는 소대장, 후에 륙군주만참의부에서 제5중대 대장 겸 선전부장으로 되였다. 이 기간 박대호는 량세봉과 함께 압록강 량안의 국경선에서 활약하면서 일제의 군부와 경찰서를 빈번히 습격하였다. 박대호 중대장은 부하를 거느리고 관전, 환인, 신빈, 집안 등 지로 다니면서 령활한 유격전술로 일본경찰서를 습격하고 교통을 파괴 차단하고 통신련락선을 교란하였으며 적들의 무기탄약을 로획하고 일제 앞잡이들을 타격하였다.

1928년9월 길림교구 신안둔에서 정의부(正义府), 신민부(新民府), 참의부(参义府) 각 대표가 모여 국민부(国民府)를 구성하고 당해 12월에 당조직련맹을 조선혁명당으로 개칭, 혁명군을 조선혁명군으로 개편하였다. 1931년 12월19일 조선혁명당과 국민부중앙은 신빈현 하북 서세명 집에서 긴급회의를 소집하다 일본경찰들에 포위되여 요원들이 체포되면서 국민부조직은 엄중한 타격을 받았다. 그뒤 긴급중앙회의에서 량세봉을 조선혁명군 총사령으로, 김학규를 참모장으로 하였는데 이때 박대호는 조선혁명군 제1로군 사령관에 임명된다.

1932년 동변도보안사령부 제1퇀 당취오가 환인현에서 ‘료녕구국위원회 군사위원회’와 ‘료녕민중항일자위군총 사령부’를 설립하였다. 량세봉은 새로운 항일투쟁의 국면을 개척하기 위하여 료녕민중항일 지위군 총사령 당취오를 만나 련합하여 공동히 항일할 것을 성명하였다. 이에 당취오는 조선혁명군 제1로군 박대호 부대를 료녕민중가위군 제1로군 당옥진부대의 특무대로 하는 등 조선혁명군 각 부대를 료녕민중자위군 각급 조직에 재편성시켰다. 4월29일 량세봉은 참모장 김학규를 대표로 파견하여 당취오와 <중조 두 민족련합항일투쟁협의>를 체결하였다.

1932년9월 박대호 부대가 관전현 우모오를 포위공격하였다. 우모오는 환인현과 관전현 경계에 자리잡고 있는데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지세가 복잡하였다. 이곳은 괴뢰 압록강지구 사령관 서문해의 거점으로 8개 련의 약 1,000명이나 되는 괴뢰군과 일본군 나까이지로의 한개 중대가 주둔해있었다. 9월7일 새벽 우모오에 대한 공격이 시작되자 박대호가 이끄는 조선혁명군 특무대가 기세당당하게 우모오로 진격하였다. 박대호는 돌격대를 인솔하여 우모로거리로 돌격하여 포화 속에서 적들과 육박전을 벌였고 적들의 시체는 여기저기에 너부러졌다. 서문해는 황급히 말을 타고 도주하였고 적들은 혼란에 빠졌다. 적들은 다시 괴뢰군 3개 련과 일군 2개 중대가 산포, 박격포, 경, 중 기관총 등 무기를 앞세우고 우모오로 증원해왔고 봉성 석두성에 주둔해있던 괴로군 600명도 증원부대로 파견됐다. 료녕민중자위군과 조선혁명군 특무대는 치렬한 격전 끝에 일본군과 괴뢰군의 겹겹한 포위를 뚫고 감천령방어지로 철퇴하였다. 조선혁명군 특무대는 료녕민중자위군과 신빈, 통화, 류하, 무순, 청원 등지에서 일본군과 용감히 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