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기사 입력 2019-12-13 14:52:25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18개 팀, 갑급리그는 20개 팀, 을급리그는 48개 팀으로 확장해 경쟁을 펼치게 하는 체제를 구축한다고 한다….

중국 축구협회는 지난 25일, 상하이에서 프로리그 투자인 회의를 개최했고 리그 확장과 새로운 체제를 구축할 데 관해 토론을 벌였다. 이날 회의 때 축구협회에서는 현행 16개 팀 체제인 슈퍼리그는 2025년에는 18개 팀 체제로 바꾸고 또 갑급리그는 20개 팀으로, 을급리그는 48개 팀으로 구성하게 하는 체제로 구축하려는 계획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축구협회에서는 향후 몇 년간 30살 이상의 국내 선수들의 이적을 제한, 어린 선수들의 재능을 보호하기 위해 귀화 선수를 포함한 외국인 수 역시 제한할 계획을 내비쳤다. 귀화 선수에 대해서도 매 팀이 2명을 보유, 경기에 단 1명만 출전할 것을 제안했다. 이 외에도 축구협회에서는 국내 선수들의 연봉을 제한하는 방안으로 1000만 원이라는 상한제를 도입할 것을 제기하기도 했다.

실제 이는 국내 프로리그가 최근 과도한 투자에 비해 실력이 크게 떨어지자 축구협회에서 긴급하게 이번 프로리그 쇄신안을 마련해 질적 발전을 도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에 축구협회에서 구축하고 있는 정책들에 대해 항간에서는 더욱 큰 비판과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이번에 추진하려는 방안들은 아직 최종 결정된 것이 아니다. 알려진데 의하면 이와 관련한 세부안은 내년 초에 나올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 선수들의 연봉 상한제 도입, 30살 이상 국내 선수들의 이적 제한 등 정책들이 실제로 시행된다면 중국 축구에 치명적인 타격하다 줄 수 있다는 판단이 강하게 느껴진다.

연봉 상한제 같은 경우 이미 중국 귀화를 마친 선수들이 앞으로 어떻게 작용할지가 매우 궁금하다. 광저우헝다 엘케손을 예를 들면 브라질 국적을 유지했을 때만 하더라도 연봉 5000만 원을 받았다. 하지만 귀화까지 한 이상 엘케손은 더는 외국인 선수가 아니기에 연봉이 대폭 삭감될 가능성이 크다. 국가팀 선수로 뛰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반 토막 이상 연봉밖에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과연 귀화할 외국인 선수가 있을지 의문스럽다.

이외에도 30살 이상 국내 선수들의 이적을 제한하는 정책도 극히 비합리적이고 시장 경제 발전 법칙에 맞지 않는 정책으로 판단된다. 유소년 선수들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책이라고는 하지만 30살 이상 선수들의 앞날을 파괴하는 것을 전제로 해서는 절대 안 된다. 특히 축구선수 중 30살 좌우에야 경험적인 우세를 토대로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는 선수들이 매우 많다. 이들이 자신의 최상의 경기력을 가진 상황에서 어린 선수들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또 기타 구단으로 이적을 할 수 없어 일찌감치 퇴역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가능성이 우려된다.

지난달 까지만 해도 귀화를 추진하던 축구협회에서 단 한 달 만에 국가팀의 부진을 이유로 귀화를 사실상 막고 있다. 이처럼 그때그때 다르고 번복되고 있는 정책들은 사실상 정책이 아니라 '장난'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국내리그에 매년 수십억대 투입을 하는 구단주들은 축구협회의 번복되는 정책 때문에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오늘의 정책 때문에 몇억 원을 투입하고 내일이면 또 이 정책의 폐지 때문에 더 많은 돈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프로리그도 시장 경제인 만큼 자금을 무시하고는 절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없다.

중국 축구가 정책이 없어서 실력이 떨어지는 것이 절대 아니다. 다만 세계 그 어느 나라 보다 더욱 복잡하고 이해하기 힘든 정책들이 너무 많은 것이 문제다. 중국 축구 발전을 위해 간단하고 최소 십 년간은 지속할 수 있는 장기적이고 또 시장 발전 법칙에 맞는 정책을 만들어 그 정책을 확고하게 실시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리병천
동포투데이 2019-11-28


베스트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손군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구열기가 주춤해졌지만 그들이 있어 연변축구의 정신은 지금도 중국 대지 곳곳에서 살아숨쉬고 있다. 거리가 멀어지면서 소식도 잠잠해진 우리 선수들이 요즘은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알아보고저 본 전문란에서는 연변출신 선수들의 근황을 전하는 계렬보도를 륙속 게재하려 한다. 팬분들의 애독을 부탁드린다. 손군이 을...더보기2020.10.27

 월드컵 가는 길 첩첩산중, '리철군단' 꽃길 있을가?
[정하나 시선] 천적 피한 ‘아홉째’ 복병 만나나?

9월로 눈앞에 다가오는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서 중국팀은 B조에 편입, 환...
  2021.08.12
 ‘젊은 피’ 연변팀, 올 시즌 목표는 잔류
연변을 대표해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을 확정한 연변룡정팀(龙鼎)이 출사표를 던졌다.

일전 연변팀은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 감...
  2021.04.28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손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원민성 선수 근황, "고향팀과 스쳐간 인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 김파
김파선수가 제공한 사진

2018년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
  2020.10.27
 "을급리그 가자!"… 원 연변팀선수들 모여 훈련 재개
이렇게 반가울수가 !  연변축구가 재기를 노리는 작업이 정식 시작되였다.  지난 14일 오후부터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  2020.09.17
 연변축구의 운명변주곡
연변프로축구의 영욕으로 얼룩진 64년 궤적을 조감해보면 ‘축구고향’과 걸맞은 결책층의 확실한 축구리념과 용기 있는 리더십만이 그 어떤 역경 속에서도 찬란한...  2020.07.22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이 세계적인 명언은 18세기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이고 대표적 계몽사상가인 볼테르(원명 프랑수아 마리 아루에)가 한 말이다.
  2020.04.21
 연변 프로축구, 결국 역사 속으로…
새 시즌을 위해 동계훈련을 펼치고 있어야 할 중국 축구 을급리그 연변북국축구구락부가 20일 오전 갑작스레 해산을 선포하였다.

이날 전임 연변북...
  2020.01.23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  2019.12.13
  
12345678910>>>Pages 101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