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기사 입력 2019-12-13 14:52:25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18개 팀, 갑급리그는 20개 팀, 을급리그는 48개 팀으로 확장해 경쟁을 펼치게 하는 체제를 구축한다고 한다….

중국 축구협회는 지난 25일, 상하이에서 프로리그 투자인 회의를 개최했고 리그 확장과 새로운 체제를 구축할 데 관해 토론을 벌였다. 이날 회의 때 축구협회에서는 현행 16개 팀 체제인 슈퍼리그는 2025년에는 18개 팀 체제로 바꾸고 또 갑급리그는 20개 팀으로, 을급리그는 48개 팀으로 구성하게 하는 체제로 구축하려는 계획을 밝혔다.

그뿐만 아니라 축구협회에서는 향후 몇 년간 30살 이상의 국내 선수들의 이적을 제한, 어린 선수들의 재능을 보호하기 위해 귀화 선수를 포함한 외국인 수 역시 제한할 계획을 내비쳤다. 귀화 선수에 대해서도 매 팀이 2명을 보유, 경기에 단 1명만 출전할 것을 제안했다. 이 외에도 축구협회에서는 국내 선수들의 연봉을 제한하는 방안으로 1000만 원이라는 상한제를 도입할 것을 제기하기도 했다.

실제 이는 국내 프로리그가 최근 과도한 투자에 비해 실력이 크게 떨어지자 축구협회에서 긴급하게 이번 프로리그 쇄신안을 마련해 질적 발전을 도모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에 축구협회에서 구축하고 있는 정책들에 대해 항간에서는 더욱 큰 비판과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이번에 추진하려는 방안들은 아직 최종 결정된 것이 아니다. 알려진데 의하면 이와 관련한 세부안은 내년 초에 나올 전망이다. 하지만 국내 선수들의 연봉 상한제 도입, 30살 이상 국내 선수들의 이적 제한 등 정책들이 실제로 시행된다면 중국 축구에 치명적인 타격하다 줄 수 있다는 판단이 강하게 느껴진다.

연봉 상한제 같은 경우 이미 중국 귀화를 마친 선수들이 앞으로 어떻게 작용할지가 매우 궁금하다. 광저우헝다 엘케손을 예를 들면 브라질 국적을 유지했을 때만 하더라도 연봉 5000만 원을 받았다. 하지만 귀화까지 한 이상 엘케손은 더는 외국인 선수가 아니기에 연봉이 대폭 삭감될 가능성이 크다. 국가팀 선수로 뛰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반 토막 이상 연봉밖에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과연 귀화할 외국인 선수가 있을지 의문스럽다.

이외에도 30살 이상 국내 선수들의 이적을 제한하는 정책도 극히 비합리적이고 시장 경제 발전 법칙에 맞지 않는 정책으로 판단된다. 유소년 선수들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책이라고는 하지만 30살 이상 선수들의 앞날을 파괴하는 것을 전제로 해서는 절대 안 된다. 특히 축구선수 중 30살 좌우에야 경험적인 우세를 토대로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는 선수들이 매우 많다. 이들이 자신의 최상의 경기력을 가진 상황에서 어린 선수들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또 기타 구단으로 이적을 할 수 없어 일찌감치 퇴역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까지 발생할 가능성이 우려된다.

지난달 까지만 해도 귀화를 추진하던 축구협회에서 단 한 달 만에 국가팀의 부진을 이유로 귀화를 사실상 막고 있다. 이처럼 그때그때 다르고 번복되고 있는 정책들은 사실상 정책이 아니라 '장난'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국내리그에 매년 수십억대 투입을 하는 구단주들은 축구협회의 번복되는 정책 때문에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오늘의 정책 때문에 몇억 원을 투입하고 내일이면 또 이 정책의 폐지 때문에 더 많은 돈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프로리그도 시장 경제인 만큼 자금을 무시하고는 절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없다.

중국 축구가 정책이 없어서 실력이 떨어지는 것이 절대 아니다. 다만 세계 그 어느 나라 보다 더욱 복잡하고 이해하기 힘든 정책들이 너무 많은 것이 문제다. 중국 축구 발전을 위해 간단하고 최소 십 년간은 지속할 수 있는 장기적이고 또 시장 발전 법칙에 맞는 정책을 만들어 그 정책을 확고하게 실시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리병천
동포투데이 2019-11-28


베스트 연변 프로축구, 결국 역사 속으로…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새 시즌을 위해 동계훈련을 펼치고 있어야 할 중국 축구 을급리그 연변북국축구구락부가 20일 오전 갑작스레 해산을 선포하였다. 이날 전임 연변북구축구구락부 총경리 김영춘과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더는 팀을 운영하기 어려운 사정으로 축구팀을 해산한다”고 선포하고 선수들에게 발급하지 못하고 밀린 4개월간의 로임은 단 시일내에 정부에서 책임지고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변부덕 해산에 이어 연변북국까지 해산되면서 연변 프로축구는 역사 속으로  초라하...더보기2020.01.23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이 세계적인 명언은 18세기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이고 대표적 계몽사상가인 볼테르(원명 프랑수아 마리 아루에)가 한 말이다.
  2020.04.21
 연변 프로축구, 결국 역사 속으로…
새 시즌을 위해 동계훈련을 펼치고 있어야 할 중국 축구 을급리그 연변북국축구구락부가 20일 오전 갑작스레 해산을 선포하였다.

이날 전임 연변북...
  2020.01.23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  2019.12.13
 중국축구 ‘귀화’로는 버틸 수 없다
최근 중국축구가 깊은 슬럼프에 빠져있다. 중국 국가대표팀이 약체로 여겨지던 필리핀에 0대0으로 비긴 데 이어 중국 U-19 국가팀마저 전력 차이가 큰 인도네시...  2019.10.30
 제일 훌륭한 교육은 스포츠다
일찍 원 북경대학 교장이자 저명한 교육가였던 채원배 교수께서는 “완전한 인격은 우선 스포츠에 있다.” 고 가르친 바 있다.

영국에는 이튼공학이...
  2019.08.10
 “백약무효” 중국팀 ‘연변삼총사’ 다시 부를가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

마른하늘의 날벼락처럼 떨어진 연변팀의 대재난때문에 혼없는 육체처럼 축구에 대한 의욕이 시들해지던 차, 중국컵 ...
  2019.03.29
 봄바람이 불어오면 또다시 되살아나리라
전례없는 최악의 ‘들불’이 생기로 넘치던 연변프로축구 동네를 강타하였다. 느닷없이 들이닥친 재앙에 연변, 나아가 조선족의 ‘제1효자’ 연변축구팀이 처참하...  2019.03.29
 "매운 토종고추' 김파 광주부력팀으로 이적
연변팀의 주력선수로 활약했던 ‘토종고추’ 김파선수가 슈퍼리그 광주부력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5년.

1993년 1월 20일 화룡 서성에서 태여난 김...
  2019.02.06
 중국팀 완승 16강... 지충국 교체 출전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중국팀이 아시안컵 1차전에서의 부진을 말끔히 털어내고 2차전에서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으면서 2련승으로 16강에 올...
  2019.01.14
 꿈같은 ‘연변삼총사’ 동시출격 가능할가?
[정하나 아세안컵] 꿈같은 ‘연변삼총사’ 동시출격 가능할가?

지충국 김경도 박성 ‘연변삼총사’가  금방 개막된 아세안컵(É...
  2019.01.11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