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기사 입력 2022-03-16 13:58:59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포항을 이끌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거둔 한국적 공격수 강상우가 일전 중국 슈퍼리그 북경국안팀행이 확정됐다. 강상우는 지난달 22일 북경국안구단과 이적 협상에 최종 합의했고 이미 국내로 입국해 3주간의 자가격리를 취하며 입단 절차를 진행중이다.

이외에도 K리그 수원의 김민우가 한국적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승격팀 성도팀으로 강원의 임채민도 한국적 리장수 감독이 새로 부임한 심수팀으로의 이적을 발표만 남겨놓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지며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분위기이다.

한편 향후에도 K리그에서 뛰는 한국 선수가 중국 슈퍼리그로 이적하는 모습을 더 많이 볼 듯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지난 시즌 산동로능팀이 K리그 최고 미드필더인 손준호를 영입해 슈퍼리그와 중국축구협회컵 2관왕을 견인, 중국 구단들이 한국 선수들에 대한 높은 가성비와 강한 정신력이 크게 인정받고 있다.

한국 선수들이 중국에서 갑자기 주가가 높아지고 있는 가장 큰 리유는 바로 높은 가성비 때문이다. 이적시장 전문매체에 따르면 슈퍼리그 가치는 2021년 3억 3744만딸라에서 2022년 1억 7043만딸라로 절반 이상 축소됐다. 때문에 슈퍼리그 구단들이 감당할 수 있는 선수단 급여 총액 역시 줄었다. 이런 상황에서 몸값 대비 실력이 좋은 한국 선수들이 슈퍼리그 각 구단들에 가장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한편 과거 슈퍼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은 김민재(북경국안팀), 김영권(광주항대팀) 등 최후방을 책임지는 수비수가 많았고 반면 공격을 챔임지는 위치에는 브라질이나 유럽의 스타급 선수들을 많이 기용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미드필더나 공격수로 뛸 수 있는 한국 선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는 분위기이다.

최근 슈퍼리그의 경영 침체와 각 구단 모기업의 경영 악화로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이다. 올 시즌부터 매해 구단 운영비에 3억원 이하의 제한을 둘 예정이고 또 국내외 선수의 년봉도 총액과 개인 지급액 모두 제한을 두는 년봉 상한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각 구단들의 립장에서 기존 년봉이 비싼 선수들의 방출은 불가피했고 결국 가성비가 뛰여난 한국 선수를 주목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중국축구의 가장 큰 임무는 계속해 시장의 과열을 막는 반면 급하게 식어가는 시장에 몸값 대비 실력이 좋은 용병들을 영입해 활기를 불어넣어야 될 것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K리그 상위 수준의 선수들이 잇달아 중국으로 향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리병천
연변일보 2022-03-15


베스트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포항을 이끌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거둔 한국적 공격수 강상우가 일전 중국 슈퍼리그 북경국안팀행이 확정됐다. 강상우는 지난달 22일 북경국안구단과 이적 협상에 최종 합의했고 이미 국내로 입국해 3주간의 자가격리를 취하며 입단 절차를 진행중이다. 이외에도 K리그 수원의 김민우가 한국적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승격팀 성도팀으로 강...더보기2022.03.16

 연변팀 고훈 총고문 “쉽지않지만 갑급리그 꼭 승격해야죠”
올 시즌 갑급리그 진출을 목표로 잡고 있는 연변룡정팀은 지난 2월 18일부터 광동성 매주시에 위치한 광주부력축구학교 훈련기지에서 동계전지훈련에 땀동이를 ...  2022.03.24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2022.03.16
 리장수 슈퍼리그 심수팀 감독 맡는
●중국 슈퍼리그 '원조 명장' 리장수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심수팀 감독을 맡는다.

지난 12일 심수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팀의 전력을 ...
  2022.02.14
 연변 유일한 녀자축구팀 동계훈련에 땀동이
1월 11일, 룡정시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서 동계훈련에 땀동이를 쏟고 있는 연변에서 유일한 녀자축구팀을 찾아 훈련정황을 료해하였다.

1980년대 중...
  2022.01.16
 월드컵 가는 길 첩첩산중, '리철군단' 꽃길 있을가?
[정하나 시선] 천적 피한 ‘아홉째’ 복병 만나나?

9월로 눈앞에 다가오는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서 중국팀은 B조에 편입, 환...
  2021.08.12
 ‘젊은 피’ 연변팀, 올 시즌 목표는 잔류
연변을 대표해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을 확정한 연변룡정팀(龙鼎)이 출사표를 던졌다.

일전 연변팀은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 감...
  2021.04.28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손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원민성 선수 근황, "고향팀과 스쳐간 인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 김파
김파선수가 제공한 사진

2018년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
  2020.10.27
 "을급리그 가자!"… 원 연변팀선수들 모여 훈련 재개
이렇게 반가울수가 !  연변축구가 재기를 노리는 작업이 정식 시작되였다.  지난 14일 오후부터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  2020.09.17
  
12345678910>>>Pages 10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