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매운 토종고추' 김파 광주부력팀으로 이적
기사 입력 2019-02-06 18:33:57  

연변팀의 주력선수로 활약했던 ‘토종고추’ 김파선수가 슈퍼리그 광주부력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5년.

1993년 1월 20일 화룡 서성에서 태여난 김파는 5살 때 부모님 따라 룡정시로 이사하면서 룡정실험소학교를 다니게 되였다. 어려서부터 축구선수의 꿈을 키워온 김파는 2005년부터 연변체육운동학교의 황길남, 윤명호 지도를 받았고 , 2010년 12월에 국가청소년팀에 발탁하기도 하면서  2011년 1월 로씨야 8개국 초청경기에 참가해 2등의 성적을 따내는데 공헌했다.

2011년 4월 산동“위방컵” 8개국 초청경기에서 2등, 2011년 아시안컵예선 소조2등으로 예선 통과, 타이와의 경기에서 한꼴을 넣기까지 했다.

2011년 12월부터 2013년 2월 뽀르뚜갈 류학의 길에서 김파는 자신의 기량을 닦았다.  류학을 마친 뒤  2013년 2월 한국 제주도에서 훈련하고 있는 연변팀과 합류, 그렇게 지금까지 고향 연변팀을 위해 남정북전을 해왔다.

연변팀을 떠나게 된데 대해 김파선수는 본사기자에게 “그동안 저를 아낌없이 응원해준 축구팬 여러분들 너무나 고맙고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를 성장하게 해준  박태하 감독님  비롯 구락부와  구단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그동안 동거동락했던 형제들을  떠나게 되여서 너무나 아쉽습니다.”고 리별의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김파는   “2019년 힘든 상황에서 연변팀이  힘을 합쳐 좋은 성적을 따내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모든 일이 뜻때로 되시길 바랍니다.”고 본사기자를 통해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김파의 이적으로  2019시즌 슈퍼리그에 박성, 김태연, 지충국, 최민, 김경도 등 연변적 조선족선수들과 그라운드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되였다.


김룡기자
길림신문 2019-02-06


베스트 "을급리그 가자!"… 원 연변팀선수들 모여 훈련 재개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이렇게 반가울수가 !  연변축구가 재기를 노리는 작업이 정식 시작되였다.  지난 14일 오후부터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는 새 연변팀의 감독진과 선수들이 속속 도착했다.   15일 오후부터 훈련을 시작한다는 희소식이 전해왔는데 그야말로 목마른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특대 희소식이다. 기자가 알아본데 의하면 팀의 목표는 올해 중국축구협회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해 2021년 을급리그 진출 자격을 따...더보기2020.09.17

 "을급리그 가자!"… 원 연변팀선수들 모여 훈련 재개
이렇게 반가울수가 !  연변축구가 재기를 노리는 작업이 정식 시작되였다.  지난 14일 오후부터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  2020.09.17
 연변축구의 운명변주곡
연변프로축구의 영욕으로 얼룩진 64년 궤적을 조감해보면 ‘축구고향’과 걸맞은 결책층의 확실한 축구리념과 용기 있는 리더십만이 그 어떤 역경 속에서도 찬란한...  2020.07.22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이 세계적인 명언은 18세기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이고 대표적 계몽사상가인 볼테르(원명 프랑수아 마리 아루에)가 한 말이다.
  2020.04.21
 연변 프로축구, 결국 역사 속으로…
새 시즌을 위해 동계훈련을 펼치고 있어야 할 중국 축구 을급리그 연변북국축구구락부가 20일 오전 갑작스레 해산을 선포하였다.

이날 전임 연변북...
  2020.01.23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  2019.12.13
 중국축구 ‘귀화’로는 버틸 수 없다
최근 중국축구가 깊은 슬럼프에 빠져있다. 중국 국가대표팀이 약체로 여겨지던 필리핀에 0대0으로 비긴 데 이어 중국 U-19 국가팀마저 전력 차이가 큰 인도네시...  2019.10.30
 제일 훌륭한 교육은 스포츠다
일찍 원 북경대학 교장이자 저명한 교육가였던 채원배 교수께서는 “완전한 인격은 우선 스포츠에 있다.” 고 가르친 바 있다.

영국에는 이튼공학이...
  2019.08.10
 “백약무효” 중국팀 ‘연변삼총사’ 다시 부를가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

마른하늘의 날벼락처럼 떨어진 연변팀의 대재난때문에 혼없는 육체처럼 축구에 대한 의욕이 시들해지던 차, 중국컵 ...
  2019.03.29
 봄바람이 불어오면 또다시 되살아나리라
전례없는 최악의 ‘들불’이 생기로 넘치던 연변프로축구 동네를 강타하였다. 느닷없이 들이닥친 재앙에 연변, 나아가 조선족의 ‘제1효자’ 연변축구팀이 처참하...  2019.03.29
 "매운 토종고추' 김파 광주부력팀으로 이적
연변팀의 주력선수로 활약했던 ‘토종고추’ 김파선수가 슈퍼리그 광주부력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5년.

1993년 1월 20일 화룡 서성에서 태여난 김...
  2019.02.06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