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연변팀 고훈 총고문 “쉽지않지만 갑급리그 꼭 승격해야죠”
기사 입력 2022-03-24 21:44:37  

올 시즌 갑급리그 진출을 목표로 잡고 있는 연변룡정팀은 지난 2월 18일부터 광동성 매주시에 위치한 광주부력축구학교 훈련기지에서 동계전지훈련에 땀동이를 쏟고 있다.

21일 오전 연변룡정팀 총고문인 고훈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2022년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70주년을 맞으면서 주인민정부에서 내린 갑급리그에 진출하라는 목표에 따라 현재 한달정도 시간을 잡고 훈련에 최선하고 있는데 금년의 임무는 막중하다.”고 표했다.

고훈 총고문은 기자에게 현황을 이렇게 소개한다. 갑급리그 진출이라는 임무를 완성해야만 하지만 현재 팀이 여러가지로 제일 어려운 시기라고 할수 있다. 감독진과 선수단이 나이가 어리고 경험이 부족하기에 연변축구의 불씨를 살구려면 모든 사람들이 한마음 한 뜻으로 최선해야만 임무를 완수할수 있다.

고훈은 팀의 현황과 타산을 소개했다. 연변팀이 갑급리그에 도전할수 있는 것은 지금까지 연변팀의 불씨를 살려온 연변해란강축구문화타운의 노력과 갈라놓을수 없다. 현재 17세, 18세, 19세 등 어린 선수들로만 갑급리그에 진출하려면 곤난이 많다. 현재 허파, 윤창길, 김성준, 문학 등 로선수들이 가담하여 어린 선수들을 이끌면서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 이제 본부에 돌아간후 은퇴한 로선수들을 더 보강하여 실력을 제고해야 될것 같다.


연변룡정팀이 동계전지훈련 원 계획에 따르면 3월 20일 좌우에 연길에 돌아와 잠간의 휴식기를 통해 재정비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연변의 전염병 예방통제 형세에 따라 일시 돌아갈수 없기에 계속 훈련에 땀동이를 쏟고 있다. 팀은 매일 오전 2시간 넘는 강도높은 체력훈련을 하고 오후에는 팀의 전술을 훈련하고 있다.

올해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70돐을 맞으면서 주정부에서는 “연변축구를 갑급리그에 진출”이라는 명확한 목표를 내놓았다. ‘올해만큼은 꼭 승격을 하겠다’는 강한 다짐 속에서 연변룡정팀은 전지훈련이라는 스타트를 뗐다. 현재 목표가 확실한 만큼 팀은 그 어느 때보다도 철저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22-03-22


베스트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포항을 이끌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거둔 한국적 공격수 강상우가 일전 중국 슈퍼리그 북경국안팀행이 확정됐다. 강상우는 지난달 22일 북경국안구단과 이적 협상에 최종 합의했고 이미 국내로 입국해 3주간의 자가격리를 취하며 입단 절차를 진행중이다. 이외에도 K리그 수원의 김민우가 한국적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승격팀 성도팀으로 강...더보기2022.03.16

 연변팀 고훈 총고문 “쉽지않지만 갑급리그 꼭 승격해야죠”
올 시즌 갑급리그 진출을 목표로 잡고 있는 연변룡정팀은 지난 2월 18일부터 광동성 매주시에 위치한 광주부력축구학교 훈련기지에서 동계전지훈련에 땀동이를 ...  2022.03.24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2022.03.16
 리장수 슈퍼리그 심수팀 감독 맡는
●중국 슈퍼리그 '원조 명장' 리장수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심수팀 감독을 맡는다.

지난 12일 심수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팀의 전력을 ...
  2022.02.14
 연변 유일한 녀자축구팀 동계훈련에 땀동이
1월 11일, 룡정시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서 동계훈련에 땀동이를 쏟고 있는 연변에서 유일한 녀자축구팀을 찾아 훈련정황을 료해하였다.

1980년대 중...
  2022.01.16
 월드컵 가는 길 첩첩산중, '리철군단' 꽃길 있을가?
[정하나 시선] 천적 피한 ‘아홉째’ 복병 만나나?

9월로 눈앞에 다가오는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서 중국팀은 B조에 편입, 환...
  2021.08.12
 ‘젊은 피’ 연변팀, 올 시즌 목표는 잔류
연변을 대표해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을 확정한 연변룡정팀(龙鼎)이 출사표를 던졌다.

일전 연변팀은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 감...
  2021.04.28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손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원민성 선수 근황, "고향팀과 스쳐간 인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 김파
김파선수가 제공한 사진

2018년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
  2020.10.27
 "을급리그 가자!"… 원 연변팀선수들 모여 훈련 재개
이렇게 반가울수가 !  연변축구가 재기를 노리는 작업이 정식 시작되였다.  지난 14일 오후부터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  2020.09.17
  
12345678910>>>Pages 10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