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리장수 슈퍼리그 심수팀 감독 맡는
기사 입력 2022-02-14 21:09:52  

●중국 슈퍼리그 '원조 명장' 리장수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심수팀 감독을 맡는다.

지난 12일 심수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팀의 전력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리장수 감독을 선임했다. 리장수 감독은 3년 동안 심수팀의 전반적인 발전을 도울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리장수 감독은 중국 무대에 진출한 여러 한국인 지도자 중 가장 먼저 성공 시대를 연 감독이다.

리장수 감독은 1998년 하위권이던 중경팀의 지휘봉을 잡고 FA컵 정상에 등극, ‘중경의 별'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후 광주항대를 중국 최고의 팀으로 변모시켰고, 청도펠래트와 북경국안에서도 경쟁력을 보여주며 중국 내 한국 지도자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까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한국팀과 같은 A조에 속한 아랍추장국련방축구대표팀을 지휘하던 화란출신 베르트 판마르베이크감독이 경질됐다.

UAE 축구협회는 판마르베이크 감독과 그의 기술 스태프 전체를 해고한다고 밝혔다.

●2022시즌 한국 프로축구 K리그1이 2월 19일 개막한다.

올해 11월에 열리는 2022 국제축구련맹 까타르 월드컵 때문이다.한국 프로축구련맹은 월드컵 이전에 시즌을 마치기 위해 빠른 개막을 택했다.


●첼시(잉글랜드)가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련맹(FIFA) 클럽월드컵 정상에 올랐다.

13일 첼시는 아랍추장국련방(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팔메이라스(브라질)와 2021 FIFA 클럽월드컵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12분 카이 하베르츠의 페널티킥 결승꼴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로써 첼시는 각 대륙 클럽대항전 챔피언들이 모인 클럽월드컵에서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2012년 한차례 결승에 오른 적이 있으나 코린치앙스(브라질)에 져 준우승했다. 잉글랜드 팀이 클럽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건 2008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019년 리버풀에 이어 첼시가 3번째다.



●13일 데포르티보 알라베스는 에스빠냐 바스크지방 알라바주의 비토리아에 위치한 멘디소로사에서 열린 2021/22시즌 에스빠냐 프리메라리가 24라운드 발렌시아 CF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13일 저녁 토트넘은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에서 울버햄튼에 0-2로 졌다.

토트넘은 울버햄튼전 패배로 리그 3련패의 부진과 함께 11승4무8패(승점 36점)의 성적으로 8위로 하락했다. 울버햄튼은 11승4무8패(승점 37점)를 기록해 토트넘을 밀어내고 7위로 올라섰다.


●13일 저녁 10시 리버풀은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에서 번리에 1-0 승리를 거두었다. 이로써 리버풀은 승점 54점(16승 6무 2패)으로 2위, 번리는 승점 14점(1승 11무 9패)으로 20위에 위치했다.

●13일 저녁 11시 15분 레알 베티스는 에스빠냐 발렌시아지방 발렌시아주의 발렌시아에 위치한 시우다드 데 발렌시아에서 열린 2021/22시즌 에스빠냐 프리메라리가 24라운드 레반테 UD와의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베티스는 리그 2경기 만에 승리했고 레반테는 리그 3련패에 빠졌다.


●14일 새벽 4시 바르셀로나는 에스빠냐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RCDE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에스빠냐 라리가 24라운드에서 에스파뇰과 2-2로 빅었다. 이날 중국 국가대표 무뢰는 후보석에 앉아 출전기회를 가지지 못했다.

●2月14日 星期一

04:00 西甲第24轮 西班牙人 2 - 2 巴塞罗那

03:45 法甲第24轮 梅斯 1 - 2 马赛

03:45 意甲第25轮 亚特兰大 1 - 1 尤文图斯

01:30 西甲第24轮 皇家社会 2 - 0 格拉纳达

01:00 意甲第25轮 萨索洛 2 - 2 罗马

00:30 德甲第22轮 霍芬海姆 2 - 0 比勒菲尔德

00:30 英超第25轮 莱斯特城 2 - 2 西汉姆

00:05 法甲第24轮 朗斯 3 - 2 波尔多

2月13日 星期日

23:15 西甲第24轮 莱万特 2 - 4 贝蒂斯

22:30 德甲第22轮 柏林联合 0 - 3 多特蒙德

22:00 意甲第25轮 维罗纳 4 - 0 乌迪内斯

22:00 意甲第25轮 热那亚 1 - 1 萨勒尼塔纳

22:00 意甲第25轮 恩波利 1 - 1 卡利亚里

22:00 法甲第24轮 克莱蒙 1 - 2 圣埃蒂安

22:00 法甲第24轮 昂热 0 - 1 斯特拉斯堡

22:00 法甲第24轮 布雷斯特 5 - 1 特鲁瓦

22:00 法甲第24轮 南特 1 - 0 兰斯

22:00 英超第25轮 纽卡斯尔 1 - 0 阿斯顿维拉

22:00 英超第25轮 热刺 0 - 2 狼队

22:00 英超第25轮 伯恩利 0 - 1 利物浦



김룡 기자
길림신문 2022-02-14


베스트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포항을 이끌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거둔 한국적 공격수 강상우가 일전 중국 슈퍼리그 북경국안팀행이 확정됐다. 강상우는 지난달 22일 북경국안구단과 이적 협상에 최종 합의했고 이미 국내로 입국해 3주간의 자가격리를 취하며 입단 절차를 진행중이다. 이외에도 K리그 수원의 김민우가 한국적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승격팀 성도팀으로 강...더보기2022.03.16

 연변팀 고훈 총고문 “쉽지않지만 갑급리그 꼭 승격해야죠”
올 시즌 갑급리그 진출을 목표로 잡고 있는 연변룡정팀은 지난 2월 18일부터 광동성 매주시에 위치한 광주부력축구학교 훈련기지에서 동계전지훈련에 땀동이를 ...  2022.03.24
 슈퍼리그 구단들 한국용병에 ‘눈독’
높은 가성비, 정신력 인정받아

최근 중국 프로축구에서 한국 출신 선수들의 주가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지난 시즌 한국 K리그...
  2022.03.16
 리장수 슈퍼리그 심수팀 감독 맡는
●중국 슈퍼리그 '원조 명장' 리장수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심수팀 감독을 맡는다.

지난 12일 심수구단은 홈페이지를 통해 “팀의 전력을 ...
  2022.02.14
 연변 유일한 녀자축구팀 동계훈련에 땀동이
1월 11일, 룡정시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서 동계훈련에 땀동이를 쏟고 있는 연변에서 유일한 녀자축구팀을 찾아 훈련정황을 료해하였다.

1980년대 중...
  2022.01.16
 월드컵 가는 길 첩첩산중, '리철군단' 꽃길 있을가?
[정하나 시선] 천적 피한 ‘아홉째’ 복병 만나나?

9월로 눈앞에 다가오는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에서 중국팀은 B조에 편입, 환...
  2021.08.12
 ‘젊은 피’ 연변팀, 올 시즌 목표는 잔류
연변을 대표해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을 확정한 연변룡정팀(龙鼎)이 출사표를 던졌다.

일전 연변팀은 올 시즌 을급리그 출전 감...
  2021.04.28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손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원민성 선수 근황, "고향팀과 스쳐간 인연…"
2019년초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선수들, 연변땅에서 축...  2020.10.27
 연변출신선수 근황 시리즈 — 김파
김파선수가 제공한 사진

2018년 연변부덕팀이 해체된 후 많은 연변출신 선수들이 국내 기타 팀으로 이적해갔다. 고향을 떠나 타향팀에서 ...
  2020.10.27
 "을급리그 가자!"… 원 연변팀선수들 모여 훈련 재개
이렇게 반가울수가 !  연변축구가 재기를 노리는 작업이 정식 시작되였다.  지난 14일 오후부터 연변룡정해란강축구문화타운에...  2020.09.17
  
12345678910>>>Pages 10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