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기사 입력 2020-04-21 12:20:03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이 세계적인 명언은 18세기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이고 대표적 계몽사상가인 볼테르(원명 프랑수아 마리 아루에)가 한 말이다.

어린시절 ‘총명한 아이이지만 비상한 악동’으로 소문이 난 그는 자신의 비극작품으로 17세기 고전주의의 계승자로 인정받았고 오늘날에도 《자디그》, 《캉디드》 등 그의 철학소설, 력사 작품은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당시로 놓고 볼 때 근 84세까지 장수한 볼테르(1694년 11월 21일-1778년 5월 30일)는 평소 보행, 달리기, 펜싱(击剑), 승마(骑马), 수영, 등산, 일광욕 등 운동과 양생에 깊은 중시를 돌리고 늘 견지해왔다. 심지어 80여세 되는 고령나이 때에도 친구들과 더불어 풍경이 아름다운 산들을 찾아 등정하면서 일출을 만끽하기도 했다.

스포츠 철학에서의 운동관(运动观)과 생명관(生命观) 등 중요한 명제에 대해 볼테르는 생명 자체가 진행하고 있는 운동은 고급적인 물질운동 형식이라고 정의한 바 있다. 그의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는 내포 자체가 바로 생명은 운동에서 탄생했고 운동은 생명 탄생의 전제조건이라는 것이다.

즉 물질적 운동이 없으면 생명이란 탄생할 수 없고 생명의 존재는 운동에 있고 운동 또한 생명 존재의 기초로서 생명체의 존재를 유지하자면 물질적 운동을 떠나서는 안된다고 했다. 즉 운동이 없으면 사람들은 살아 갈 수 없다는 것이다.

아쉽게도 볼테르가 생활했던 중세기도 아닌 고도 발달의 현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종종 운동을 망각하는 경우가 많다. 즉 직장인들은 ‘출근-퇴근-귀가’ 혹은 ‘출근-술자리-귀가’가 너무도 일상화되여가고 있고 학생들도 ‘집-학교-자습(학원)-귀가’가 이제 ‘물리공식’처럼 자리매김되여가고 있다. 그러니 자연스레 운동 같은 것은 이제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의 옛이야기로 취급받고 있다.

요즘 세계적으로 크게 기승부리는 코로나19라는 무서운 전염병도 운동으로 신체를 튼튼하게 가꾼 이들을 거꾸러뜨리지 못하고 있다. 얼마 전 유럽 빅리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였던 스타들이 인차 건강을 회복했다는 외신들의 보도도 있다. 운동으로 탄탄하게 몸을 다진 이들이 자신들의 강한 면역력으로 능히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었던 것이다.

이렇듯 운동은 신체를 강하게 할 수도 있고 생명을 지켜줄 수도 있다.



김창혁
연변일보 2020-04-10


베스트 연변 프로축구, 결국 역사 속으로…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새 시즌을 위해 동계훈련을 펼치고 있어야 할 중국 축구 을급리그 연변북국축구구락부가 20일 오전 갑작스레 해산을 선포하였다. 이날 전임 연변북구축구구락부 총경리 김영춘과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더는 팀을 운영하기 어려운 사정으로 축구팀을 해산한다”고 선포하고 선수들에게 발급하지 못하고 밀린 4개월간의 로임은 단 시일내에 정부에서 책임지고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변부덕 해산에 이어 연변북국까지 해산되면서 연변 프로축구는 역사 속으로  초라하...더보기2020.01.23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생명은 운동에 달려있다…” 이 세계적인 명언은 18세기 프랑스의 저명한 작가이고 대표적 계몽사상가인 볼테르(원명 프랑수아 마리 아루에)가 한 말이다.
  2020.04.21
 연변 프로축구, 결국 역사 속으로…
새 시즌을 위해 동계훈련을 펼치고 있어야 할 중국 축구 을급리그 연변북국축구구락부가 20일 오전 갑작스레 해산을 선포하였다.

이날 전임 연변북...
  2020.01.23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  2019.12.13
 중국축구 ‘귀화’로는 버틸 수 없다
최근 중국축구가 깊은 슬럼프에 빠져있다. 중국 국가대표팀이 약체로 여겨지던 필리핀에 0대0으로 비긴 데 이어 중국 U-19 국가팀마저 전력 차이가 큰 인도네시...  2019.10.30
 제일 훌륭한 교육은 스포츠다
일찍 원 북경대학 교장이자 저명한 교육가였던 채원배 교수께서는 “완전한 인격은 우선 스포츠에 있다.” 고 가르친 바 있다.

영국에는 이튼공학이...
  2019.08.10
 “백약무효” 중국팀 ‘연변삼총사’ 다시 부를가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

마른하늘의 날벼락처럼 떨어진 연변팀의 대재난때문에 혼없는 육체처럼 축구에 대한 의욕이 시들해지던 차, 중국컵 ...
  2019.03.29
 봄바람이 불어오면 또다시 되살아나리라
전례없는 최악의 ‘들불’이 생기로 넘치던 연변프로축구 동네를 강타하였다. 느닷없이 들이닥친 재앙에 연변, 나아가 조선족의 ‘제1효자’ 연변축구팀이 처참하...  2019.03.29
 "매운 토종고추' 김파 광주부력팀으로 이적
연변팀의 주력선수로 활약했던 ‘토종고추’ 김파선수가 슈퍼리그 광주부력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5년.

1993년 1월 20일 화룡 서성에서 태여난 김...
  2019.02.06
 중국팀 완승 16강... 지충국 교체 출전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중국팀이 아시안컵 1차전에서의 부진을 말끔히 털어내고 2차전에서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으면서 2련승으로 16강에 올...
  2019.01.14
 꿈같은 ‘연변삼총사’ 동시출격 가능할가?
[정하나 아세안컵] 꿈같은 ‘연변삼총사’ 동시출격 가능할가?

지충국 김경도 박성 ‘연변삼총사’가  금방 개막된 아세안컵(É...
  2019.01.11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