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스포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제일 훌륭한 교육은 스포츠다
기사 입력 2019-08-10 06:46:06  

일찍 원 북경대학 교장이자 저명한 교육가였던 채원배 교수께서는 “완전한 인격은 우선 스포츠에 있다.” 고 가르친 바 있다.

영국에는 이튼공학이라는 세계적으로 성망이 높은 학교가 있는데 이 학교의 교육정신이 바로 “첫째는 스포츠고 둘째는 학업”이라는 것이다. 즉 이 학교에서는 매주 23교시(学时)를 설치하고 날마다 절반 시간만 문화과 교수를 보고 그 나머지 시간은 전부 스포츠과 교수를 본다.

이 학교에서는 이런 재래적 교육 방식을 현재까지 고집해오고 있는데 지금까지 무려 20명이나 되는 여러 나라 수상(首相) 들을 배출했을 뿐만 아니라 37명이나 되는 십자훈장(十字勋章) 수상자들까지 양성해낸바 있다.

원 미국 대통령 오바마도 롱구선수 출신이다. 현 로씨야 대통령 푸틴도 유도가 장끼이다. 씨름을 즐기는 몽골국의 력대 대통령들도 모두 스포츠선수로 이름을 날린 바 있다.

이렇듯 스포츠는 한 사람의 도덕품성 양성, 정신면모 개변, 종합능력 제고 등에 큰 촉진적 역할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지력 발전에도 매우 훌륭한 추진적 역할을 일으킨다.

생리학적으로도 스포츠는 도파민(多巴胺)의 분비를 촉진시켜 사람들의 정신을 보다 맑아지게 할 뿐만 아니라 긍정적인 에너지를 더욱 발산시키게 한다는 전문가들의 분석도 있다. 하여 유엔 부비서장 아돌프 오지도 “스포츠는 인생에서 제일 아름다운 학교”라고 찬탄한 바 있다.

왜 스포츠가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교육이라고 할 수 있는가?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스포츠는 고생을 견디는 의지력을 키워주고 목적성을 강하게 하며 과정을 중요시하게 하고 례절을 바르게 하며 전통 계승을 중히 여기게 하고 단결 합작 정신을 양성시켜준다.

한편 스포츠는 ‘선’과 ‘악’의 시비를 분명하게 하고 규칙을 엄수하게 하며 성취감을 키워주고 감정을 중히 여기게 하며 승패를 달갑게 접수하게 할 수 있기에 세계에서 제일 아름다운 교육이라고 능히 말할 수 있다.


김창혁
연변일보 2019-07-24


베스트 중국축구 ‘귀화’로는 버틸 수 없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최근 중국축구가 깊은 슬럼프에 빠져있다. 중국 국가대표팀이 약체로 여겨지던 필리핀에 0대0으로 비긴 데 이어 중국 U-19 국가팀마저 전력 차이가 큰 인도네시아에 1대3으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깊은 실망에 빠진 팬들은 중국축구가 현재는 물론 장래까지도 암담할 수 있다며 자조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8일, 중국 U-19 국가팀이 인도네시아와 가진 평가전에서 1대3으로 패배한 것은 그야말로 충격적인 결과다. 중국은 미래를 내다보는 U-19 국가팀에 지난 몇 년 동안 천...더보기2019.10.30

 중국 축구협회 추진 사항 '약' 혹은 '독'?
중국 축구협회에서 국내 각 단계 리그 구단수의 전면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초보적인 타산에 따르면 돌아오는 2025년 시즌까지 슈퍼리그는 ...  2019.12.13
 중국축구 ‘귀화’로는 버틸 수 없다
최근 중국축구가 깊은 슬럼프에 빠져있다. 중국 국가대표팀이 약체로 여겨지던 필리핀에 0대0으로 비긴 데 이어 중국 U-19 국가팀마저 전력 차이가 큰 인도네시...  2019.10.30
 제일 훌륭한 교육은 스포츠다
일찍 원 북경대학 교장이자 저명한 교육가였던 채원배 교수께서는 “완전한 인격은 우선 스포츠에 있다.” 고 가르친 바 있다.

영국에는 이튼공학이...
  2019.08.10
 “백약무효” 중국팀 ‘연변삼총사’ 다시 부를가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

마른하늘의 날벼락처럼 떨어진 연변팀의 대재난때문에 혼없는 육체처럼 축구에 대한 의욕이 시들해지던 차, 중국컵 ...
  2019.03.29
 봄바람이 불어오면 또다시 되살아나리라
전례없는 최악의 ‘들불’이 생기로 넘치던 연변프로축구 동네를 강타하였다. 느닷없이 들이닥친 재앙에 연변, 나아가 조선족의 ‘제1효자’ 연변축구팀이 처참하...  2019.03.29
 "매운 토종고추' 김파 광주부력팀으로 이적
연변팀의 주력선수로 활약했던 ‘토종고추’ 김파선수가 슈퍼리그 광주부력팀으로 이적했다. 계약은 5년.

1993년 1월 20일 화룡 서성에서 태여난 김...
  2019.02.06
 중국팀 완승 16강... 지충국 교체 출전
사진출처: 시나스포츠

중국팀이 아시안컵 1차전에서의 부진을 말끔히 털어내고 2차전에서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으면서 2련승으로 16강에 올...
  2019.01.14
 꿈같은 ‘연변삼총사’ 동시출격 가능할가?
[정하나 아세안컵] 꿈같은 ‘연변삼총사’ 동시출격 가능할가?

지충국 김경도 박성 ‘연변삼총사’가  금방 개막된 아세안컵(É...
  2019.01.11
 황선홍 연변 신임 감독 출사표..“목표는 슈퍼리그 승격”
▲ 황선홍 연변 FC 감독.

황선홍 감독이 ...
  2018.12.17
 연변팀 동계훈련차 타이행…신임감독 이달 중순 확정될듯
2019년 갑급리그 시즌을 준비하는 연변부덕팀은 제1차 동계전지훈련을 하기 위해 12월 11일 오전 7시 10분 연길(북경 경유)에서 타이로 출발하였다.
...
  2018.12.13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