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일보 시론을 보면서
손오공    조회 3,288    2007.02.15손오공님의 다른 글      
[시론] 김성남씨 잘가시오

김성남(51세)씨는 중국 연변 출신의 중국 동포이다. 가족 중 큰딸은 스물여섯 살인데 듣지도 못하고 말하지도 못하는 장애를 가지고 있다. 뒤늦게 크게 터울 진 딸을 하나 더 낳았는데 이제 열네 살이다. 장애를 가진 딸을 시집 보내기 위해서는 돈을 벌어야 한다며 중국에서 양곡관리소의 재정관리자로 열심히 일을 했다. 마침 한국에 시집간 동생의 초청으로 한국에 입국을 했다. 건설업종의 취업교육을 받았지만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 못했다. 어쩔 수 없이 친구의 소개로 여수의 가두리 양식장에 취업을 했다. 밤낮없이 손이 터지도록 열심히 일을 하면서도 딸을 시집 보내는 꿈에 부풀었다.

김성남씨의 꿈은 조금씩 시들기 시작했다. 밤낮없이 일을 하는데 100만원씩 받기로 한 월급이 지급되지 않았다. 밀린 월급을 받으려니 양식장을 떠날 수 없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1년이 지나갔다. 결국 1000여만 원의 임금을 받지 못한 채 김씨는 눈물을 머금고 양식장을 떠났다. 초췌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오빠의 딱한 사정을 들은 남매는 함께 눈물을 흘렸다. 노동부에 신고하고서야 힘들게 300만원을 받게 되었다. 한편 건설업에만 취업을 했어야 하는데 양식장에 가 있었으니 체류는 합법이지만 취업은 불법이었다. 교육을 받은 1월에는 건설현장 일자리가 없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일이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여동생은 오빠 김씨의 등을 떠밀어 여수 출입국사무소에 가게 하였다. 일정한 금액의 벌금을 물면 해결이 될 줄 알았기 때문이다.

여수 출입국사무소에서는 자기 발로 찾아온 김씨를 현장에서 체포하였고 이내 보호실에 수감하였다. 오빠의 등을 떠민 여동생은 가슴을 쳤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밖으로 나오는 것은 포기하고 밀린 돈이라도 받아 중국으로 출국하기로 결심하였다. 이왕이면 최대의 명절인 춘절(설날)을 앞두고 서둘러 사랑하는 딸들에게 돌아가고 싶었다.

하루를 여삼추로 기다리던 중 한밤중에 화재가 발생하였다. 바닥에 깔린 우레탄 소재의 두꺼운 매트는 거센 불길과 함께 유독가스를 뿜어내기 시작하였다. 탈출을 위해 몸부림을 쳤지만 철문과 이중 쇠창살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천장에 화재 감지기는 달려 있었지만 화재 시 물을 뿜어내는 스프링클러는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 뒤늦게 소방관들이 자물쇠를 깨고 문을 열었지만 세 개 방에 있던 스물일곱 명은 널브러져 있었다. 결국 유독가스 질식으로 아홉 명이 사망하고 열여덟 명이 중상을 입었다.

텅 빈 영안실에 덩그러니 나앉은 여동생은 울부짖는다. “왜 오빠를 초청하고, 왜 출입국에 가라고 했는지, 내가 오빠를 죽였다.”

어찌 김성남씨의 경우뿐이겠는가. 11일 여수 외국인보호소 화재로 졸지에 변을 당한 9명의 사망자들은 하나같이 김씨처럼 코리안 드림에 부풀어 이 땅에 왔다 비참하게 스러져간 원혼들이다. 지금도 국내에는 20여만 명의 불법 체류 외국인 노동자들이 전국을 떠돌고 있다. 단속을 당하면 언제든 외국인 보호소에 들어갈 예비 입소자들이다.

이제 한국 사회는 급변하고 있다. 한국은 전 세계 최저의 출산율로 인해 현재 50만명에 이르는 외국인 노동자가 언제 500만명이 될지 모를 지경에 있다. 농촌에선 세 쌍 중 한 쌍이 외국인 배우자와 결혼하고 있다. 이들의 인권을 존중하고 이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를 발휘하지 못하면 사회 전체에 심각한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 여수 참사가 이런 깨달음을 주는 계기가 돼야 한다. 김성남씨, 잘 가시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체불임금 겨우 받았는데..">

[연합뉴스 2007-02-14 17:16]


중국인 김성남씨 체불 청산된 뒤 3일만에 참변

(여수=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여수출입국관리사무소 화재 피해자 가운데 체불임금을 받은지 3일만에 사망한 중국인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4일 광주지방노동청 여수지청과 여수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11일 화재로 숨진 중국인 고(故) 김성남(51)씨는 체불임금을 받은지 3일만에 화재로 숨졌다.

2005년 입국한 중국인 김성남씨는 전남 여수의 한 양식장에서 일했으나 반복되는 임금체불에 지난해 10월 노동청에 이를 신고했고 노동청에서는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양식장 업주를 조사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에 업주는 지난해 11월 김씨에게 밀린 월급 1천20만원 가운데 300만원을 지급했고 나머지 금액을 추후 지급하기로 약속, 둘 사이에 합의가 이뤄졌다.

체불임금을 받을 날을 손꼽아 온 김씨는 서비스업과 건축업에만 종사할 수 있다는 관계규정을 어기고 양식장에서 일했다는 이유로 출입국관리사무소에 보호조치, 강제퇴거 대상자로 분류됐다.

8일 양식장 업주는 김씨의 계좌로 700만원을 입금, 사실상 임금체불을 해소했으나 김씨는 11일 화재로 세상을 떠났다.

이와 관련해 김씨의 유족들은 "양식장 주인이 돈을 입금하고 이를 출입국관리사무소에 통보했으나 사무소 측이 이를 김씨에게 알리지 않았다"며 "김씨에게 입금 사실을 즉시 알리고 퇴거 절차를 집행했더라면 그가 변을 당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출입국관리소를 비난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출입국관리사무소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으나 "8일에 밀린 임금을 받았다고 그날 바로 출입국관리사무소에서 풀려나거나 바로 출국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sewonlee@yna.co.kr

(끝)

24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5
  오늘의 토론

   서양에서의 아시아의 이미지
곤드레

   중국인의 원정살인 또 일어났다
朴京範

   내가 비록 국가주의는 아니지만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루저의 인생
곤드레

   이런 건 누구 책임???
대무신왕

   한국식 면접
곤드레

   한국식 미팅
곤드레

   진정한 자유주의 국가란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70   아, 조선족 2 (6) 손오공 02.22  2223  3  19
369   아, 조선족 (10) 손오공 02.22  2306  2  38
368   조선족이 꼭 외워둬야 할 것..... (2) 광개토 02.22  2114  1  14
367   새해에는 서로를 존중하자 (1) 개미의꿈 02.22  2509  6  46
366   토요타자동차 한국서 배짱영업, 소비자들 비난  다나까 02.22  2521  2  17
365   규염객 연개소문에 관한 기록?  연개소문 02.21  3655  6  72
364   쪽바리를 신봉하는 비전과 상시기 (1) 독도수비대 02.21  2129  1  44
363   우리 글과 말을 바로 쓰자 (5) 국어학자 02.21  2405  6  22
362   남편에 흉기 휘두른 30대 조선족 아내 입건 (2) 1 02.21  3465  2  59
361   不法과 合法의 양면 (1) 02.21  2870  5  24
360   중국보다 일본이 더 싫다  온누리 02.21  2216  1  47
359   조선족은 진화하고 있다 (1) 징키스칸 02.21  2239  3  39
358   한국인과 조선족의 고정관념 (9) 지킬 02.21  2868  2  46
357   그대들이여 슬퍼말라  韓國知識人 02.21  3003  2  50
356   진짜로 나는 돌았는가? (4) 돌아이 02.21  2143  2  17
355   죽은자는 말이 없다  지킬 02.21  2448  2  53
354   방문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시민 02.21  2290  3  56
353   지금까지는 (1) 느낌 02.21  2443  3  58
352   앞으로 조선족의 출국은 더 어려워진다 (4) 답답한 사람... 02.20  3920  0  115
351   단둥으로 끌려간 한국사람은... (2) 걱정 02.20  2809  3  36
350   아빠 엄마 건강하세요 (3) 소학생 02.20  2935  4  53
349   근거가 없슴  날파리 02.20  3273  10  31
348   한국사람들은 교회다니는 사람이 자살이 많은가요? (2) 떠돌이 02.20  3490  7  67
347   이번에 일본에 임시 배치된 F-22는 어떤 비행기인가? (3) 파일럿 02.20  3739  2  32
346   조선족 고질병 3가지 <<펌>> (4) 개소리 02.19  3057  1  62
345   춥고 배고팠을 때 한국의 복싱 선수들  김두한 02.19  5848  1  57
344   남들이 그렇게 말하지만  회사원 02.19  2908  2  35
343   조선족 대발견 (1) 징키스칸 02.19  3254  7  68
342   영화 일본침몰을 뒤통수로 보고... (2) 담배먹는 괭... 02.19  3502  10  72
341   미국발 기사 " 세계에서 가장 악독한 ????????" (1) 걸고들어 02.19  2953  3  26
340   한국넘들은 설날에 모여서 도박만 한다든데.. (4) 파출소 02.19  3073  2  42
339   한국 텔레비 볼수 있는 무료 싸이트좀 알려주세요 (1) 설야회 02.19  4372  1  79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2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짜증나는 진상들]
평상시 쓰는언어가 모호하니까 당연...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