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방문취업제, 사실상 6개월 연기 파문(2)
방취반대    조회 4,458    2007.02.14방취반대님의 다른 글      
[연합뉴스 2007-02-14 16:39]

실수혜자인 무연고동포 9월 한국어시험
연고자는 내달 4일부터 혜택, 차별논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다음달 4일부터 시행키로 한 방문취업제의 핵심인 무연고동포자에 대한 국내 취업이 당국의 준비소홀 등으로 사실상 9월로 연기돼 혼란이 예상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14일 "국내에 친척이 있는 연고 동포는 3월4일부터 한국어시험을 보지 않고 누구든 '방문취업'(H-2) 사증을 발급 받아 입국해 취업할 수 있지만 무연고 동포는 오는 9월 처음 실시하는 한국어시험을 본 후 입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방문취업제와 관련한 이같은 내용의 '출입국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을 최근 법제처에 넘겼고, 이 개정안은 차관회의와 국무회의를 거쳐 이달 말 쯤 확정될 예정이다.

이로써 이 제도의 핵심적인 내용인 무동포 연고자의 국내 취업이 6개월 이상 늦어지게 돼 동포들의 반발과 혼란이 우려되고 있다.

노영돈 인천대 법대학장은 이와 관련, "방문취업제 시행의 근본 취지는 경제 사정이 열악한 무연고 동포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국내 취업의 기회를 줘 귀국 후 안정적 정착을 꾀한다는 데 있다"며 "실제 수혜 대상인 중국 및 구소련 동포들이 빨라야 10월에나 입국할 수 있다는 것은 내용 면에서 8개월 정도 연기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도 시행과 함께 시험을 치르고 곧바로 입국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졌던 무연고 동포들의 원성이 높을 것은 불을 보듯 뻔하며 현지 동포사회는 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이는 정부의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정부는 방문취업제 도입을 주요 골자로 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지난 1월3일 공포했고, '출입국관리법 시행령'을 개정해 3월4일부터 방문취업제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방문취업제도에 대한 논의는 이미 1년 전부터 시작됐고, 이 정보를 입수한 중국 조선족 사회에서는 한국어시험과 관련한 각종 사기사건이 횡행해 외교부와 중국 지린(吉林)성 공안, 옌볜(延邊)자치주 정부가 '사기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문제가 심각했다.

신상문 동북아평화연대 실장은 "동북3성 지역의 브로커들은 특정 학원에서 한국어교육을 받으면 H-2비자를 받는 것이 문제 없다고 허위선전하면서 과다한 수업료를 받아 중간에 가로채는가 하면 H-2 비자를 대행해 준다는 여행사라며 사기를 치고, 한국어 시험기관과 연계돼 있다는 감언이설로 고액의 학원비를 뜯기도 하는 등 조선족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포 전문가와 시민단체들은 "정부가 무연고 동포를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규제하면서 당사국과 외교적 마찰을 피할 수 있을 것인지를 놓고 고민하는 사이 동포사회는 멍들어갔다"며 "제도 시행에 따른 준비가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10월로 연기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법무부가 중국의 경우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평가원과 중국 교육부 산하 '고시중심'이 한국어 시험을 공동 관리하도록 하고 9월에 9-10개 지역에서 시험을 치르기로 한다고 밝힌 것과는 달리 우즈벡 등 독립국가연합(CIS)지역에 대한 계획은 아직 자세히 밝히지 않는 점도 준비 미흡을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라는 지적이다.

노 학장은 "혼란을 막기 위해서는 늦어도 4월에는 한국어 시험을 치러야 한다"며 "정부는 시기를 미루지 말고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동포전문가들의 지적에 대해 "방문취업제와 관련 현지 조사와 공청회, 전문가들의 견해 등을 통해 충분히 의사를 수렴해 최대한 신속하게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현지 동포사회의 혼란을 막기 위해 이번 주 외교 공관에 방문취업제 시행에 안내 자료를 보내 홍보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한편 법무부가 최종적으로 마련한 시행령 규칙에 따르면 한국어 시험은 말하기, 읽기, 쓰기 등 한국 생활과 취업 전선에서 필요로 하는 기초 한국어를 평가하되 최소 점수(50점 정도)를 얻은 무연고 동포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H-2비자를 발급한다. 시험 성적은 5년 간 유효하다.

ghwang@yna.co.kr

07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5
  오늘의 토론

   서양에서의 아시아의 이미지
곤드레

   중국인의 원정살인 또 일어났다
朴京範

   내가 비록 국가주의는 아니지만
곤드레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루저의 인생
곤드레

   이런 건 누구 책임???
대무신왕

   한국식 면접
곤드레

   한국식 미팅
곤드레

   진정한 자유주의 국가란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70   아, 조선족 2 (6) 손오공 02.22  2223  3  19
369   아, 조선족 (10) 손오공 02.22  2306  2  38
368   조선족이 꼭 외워둬야 할 것..... (2) 광개토 02.22  2114  1  14
367   새해에는 서로를 존중하자 (1) 개미의꿈 02.22  2509  6  46
366   토요타자동차 한국서 배짱영업, 소비자들 비난  다나까 02.22  2521  2  17
365   규염객 연개소문에 관한 기록?  연개소문 02.21  3655  6  72
364   쪽바리를 신봉하는 비전과 상시기 (1) 독도수비대 02.21  2129  1  44
363   우리 글과 말을 바로 쓰자 (5) 국어학자 02.21  2405  6  22
362   남편에 흉기 휘두른 30대 조선족 아내 입건 (2) 1 02.21  3465  2  59
361   不法과 合法의 양면 (1) 02.21  2870  5  24
360   중국보다 일본이 더 싫다  온누리 02.21  2216  1  47
359   조선족은 진화하고 있다 (1) 징키스칸 02.21  2239  3  39
358   한국인과 조선족의 고정관념 (9) 지킬 02.21  2868  2  46
357   그대들이여 슬퍼말라  韓國知識人 02.21  3003  2  50
356   진짜로 나는 돌았는가? (4) 돌아이 02.21  2143  2  17
355   죽은자는 말이 없다  지킬 02.21  2448  2  53
354   방문취업제에 대한 생각 (2) 시민 02.21  2290  3  56
353   지금까지는 (1) 느낌 02.21  2443  3  58
352   앞으로 조선족의 출국은 더 어려워진다 (4) 답답한 사람... 02.20  3920  0  115
351   단둥으로 끌려간 한국사람은... (2) 걱정 02.20  2809  3  36
350   아빠 엄마 건강하세요 (3) 소학생 02.20  2935  4  53
349   근거가 없슴  날파리 02.20  3273  10  31
348   한국사람들은 교회다니는 사람이 자살이 많은가요? (2) 떠돌이 02.20  3490  7  67
347   이번에 일본에 임시 배치된 F-22는 어떤 비행기인가? (3) 파일럿 02.20  3739  2  32
346   조선족 고질병 3가지 <<펌>> (4) 개소리 02.19  3057  1  62
345   춥고 배고팠을 때 한국의 복싱 선수들  김두한 02.19  5848  1  57
344   남들이 그렇게 말하지만  회사원 02.19  2908  2  35
343   조선족 대발견 (1) 징키스칸 02.19  3254  7  68
342   영화 일본침몰을 뒤통수로 보고... (2) 담배먹는 괭... 02.19  3502  10  72
341   미국발 기사 " 세계에서 가장 악독한 ????????" (1) 걸고들어 02.19  2953  3  26
340   한국넘들은 설날에 모여서 도박만 한다든데.. (4) 파출소 02.19  3073  2  42
339   한국 텔레비 볼수 있는 무료 싸이트좀 알려주세요 (1) 설야회 02.19  4372  1  79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2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짜증나는 진상들]
평상시 쓰는언어가 모호하니까 당연...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