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족이 과연 독립군의 후손일까?(5)
고애    조회 2,414    2007.03.07고애님의 다른 글      
조선족의 기원(펌)

동북은 북으로 기나긴 흑룡강, 동으로 우쑤리강,남으로는 압록강 황해,서로는 대흥안령산맥으로 둘러싸인 곳으로 한반도의 4배쯤 되는 넓은 땅이다. 료하와 송화강이 동북의 복판을 남북으로 가로지르고 있고 이 강가는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벌판이 펼쳐져 있다.이 동북에 조선족들은 언제부터, 왜 와서, 어떻게 살았는가. 일부는 항일운동을 한 독립운동가로 선전하지만 실상은 일제에 협력한 농업이주민이다.
  청나라는 동북를 청조의 발상지라하여 신성시하고 오랫동안 만주족과 관련이 없는 민족인 한족과 조선족이 드나드는 것을 막았다.그런데 1870년경 북부 조선 일대에 흉년이 들었다.이곳 농민들은 앉아서 굶어죽으나 동북가서 잡혀 죽으나 마찬가지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들은 죽음을 무릅쓰고 두만강을 건너 동북 땅에 들어가 땅을 일구었다. 이들이야말로 맨 처음 동북에 옮겨 산 사람들이었다.
  그뒤 동북으로 옮겨가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어났는데 한일합방을 계기로 그 모습이 이전과는 달랐다.일제시대 때 토지조사사업을 한답시고 토지를 빼앗아가 소작지마져 구하기 어려운 처지의 몰락한 농민들에게 땅이 넓고 기름지며,인구가 적은 동북는 희망의 땅으로 비췄다.
  동북으로 가는 이주민은 대개 늦가을에 고향을 떠났다. 그 이유는 곡식을 키울때는 날품이나마 팔아 끼니를 때울 수 있었지만 늦가을에는 일거리가 없었기 때문이다.
  먼저 와 있는 조선족 집단 거주지에 가서 얹혀 살게 되는 사람은 그나마 다행이었다. 대부분의 이주민은 중국인 지주의 소작인이 되거나 농장 노동자가 되었던 것이다.처음부터 "당신이 시키는 일은 무엇이든지 하겠습니다"라는 식으로 계약을 맺어 고통도 클 수 밖에 없었다.이들은 중국인의 반 노예로 불모지 땅을 괭이질 호미질하여 옥토로 가꾸었으나 그들에게 돌아오는 댓가는 너무 적어 살아가기 어렵기는 조선에서나 마찬가지였다.이주민 가운데 많은 사람이 얼어죽고 굶어죽구 병에 걸려 죽었다.
이후 일제가 동북을 진출할 때 동북에 사는 조선사람을 '일본 신민'이라고 돌보겠다고 나섰다. 그들은 '일본 신민'인 재만 조선족을 자기들이 다스릴테니 이들에 관한 치외법권을 인정하라고 중국 정부에 강요하였다.이러한 협박은 중국에게는 커다란 주권침해였으며 중국인의 자존심을 크게 깎았다.
중국인은 조선족을 점차 귀찮게 생각했다.심지어 일제가 중국을 침략하는데 조선사람들을 이용하고 있다고 여기고 조선사람에게는 조선족에게는 토지 소유권을 허가하지 않는 등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해 탄압하고 나섰다.조선족 중국인 민중간에 갈등이 점차 깊어졌다.
두 민족의 갈등은 길림성 장춘 부근 조선 농민을 중국인들이 습격한 만보산 사건(1931.5)으로 폭발되었다. 만보산 사건에 자극받은 국내 조선족들은 중국인 교포들을 습격하여 72명이나 때려죽였다. 조-중 민중 사이의 대결은 일제가 손꼽아 기다려 왔던 일이었다. 일제는 조선족을 보호한다는 핑계로 적극 간섭하고 나서 1931년 9월 18일 마침내 군대를 풀어 전 동북를 점령하였다.
  일제는 동북을 식민지로 확고히 굳히려고 이곳에 조선족들을 집단이주시키고자하였다. 조선총독부는 1936년 선만척식회사를 세워 조선족 동북 이주 사업을 맡겼다. 중일전쟁이 터진 뒤 이민 사업을 더 다그쳐 총독부는 해마다 5만명씩 20년에 걸쳐,100만명을 이주시킬 계획을 세웠다.이를 실현하려고 총독부는 각 도 군에 강제로 할당하여 이민을 모집하였으며 동북 풍요한 들판을 담은 무성영화를 전국 방방곡곡에 상영하여 동북이주를 충동하였다.그럴싸한 꾀임에 빠져 이주하는 조선족은 늘어 1933년에 67만여명이었던 조선족 수가 1939년에는 116만,1941년에는 150만이 되었다.
  일제는 이 조선족들에게 자못 큰 기대를 걸고 있었다.이 조선족들이 황야를 개척하여 논으로 만들어 쌀을 생산하여 100만 재중국 일본군의 식량을 대주길 바랬다. 또 소련과 전쟁이 터지면 현지에서 소련군에 맞서 총알받이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하였다.그러자면 조선족들을 '황국신민'으로 세뇌시킬 필요가 있었다.
일제는 먼저 이주민이라는 용어를 금지하고 대신 개척민이라는 딱지를 붙여주어 이주민들에게 자부심을 부추기고,국내에서 이름을 날리던 문인,연예인들을 이곳으로 데려와 '개척인의 밤'을 열어 달래기도 하였다.
일제는 특히 이주민을 이끌 지도층의 황국신민으로 만들려고 애썼다. 지도층으로는 '동북 개척민 지도자'.'중견분자'.'청년의용대' 등이 있었다.
조선족들은 일제가 망한뒤 이들 대부분은 현재까지 동북 각지에 머물러 중국 국민으로 살고 있다. 조선족은 공산당 창건에 지대한 역할을 하였으며 조선전쟁당시 항미지원군으로 반도에 진출해 미제에 대항해 혁혁한 전과를 올렸다. 사망자는 3천에 달하나 미제와 그 수족인 한국군의 사망자는 그에 비할 바가 아니었다. 이후 그 공을 인정받아 1954년에는 두만강 맞은편 북간도 지역에 연변조선족자치주가 설립되었다. 이후 조선민족의 중심이자 대중화인민공화국 공민의 터전으로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224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6.19
  오늘의 토론

   너무 영어남발하는 한국아덜
곤드레

   중공이 대만 침공을 못하는 두가지 이유
대무신왕

   눈치의 민족
곤드레

   중국에서 등소평을 소홀히 할手 없는 이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어는 단지 외국어가 아니라 國語를
朴京範

   남북전쟁과 우러전쟁의 양상
알짬

   중국과 한국의 세뇌교육
朴京範

    북한,남북 전쟁이 일어나는 게 아니라
대무신왕

   남북전쟁이 일어난다면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87   우리집 아내는 조선족이지만 잘합니다. (3) 술취한고래 03.12  3101  5  34
486   우리집 아내는 조선족이지만 잘합니다. (4) 팔불출 03.12  3070  7  69
485   도광양회(韜光陽晦)  두목 03.12  2754  9  24
484   지나가다 (3) 지나가다 03.11  2255  8  30
483   본질? (6) 김명석 03.11  2807  5  46
482   돈과 성공..그리고 인생을 짚어서  사업가 03.11  2956  5  34
481   정말 어렵다 (1) 부산대 03.11  2870  10  33
480   남의 떡은 크지가 않다.  03.11  3056  5  43
479   펌글) 조선족을 바라보는 한국인의 오류는 무엇인가? (4) 나랏말 03.11  3637  20  58
478   피가 끓어요?? (1) 우파 03.11  2721  4  36
477   성명 영문표기법 (1) 박쥐 03.11  3399  4  42
476   방문취업 제(H-2)안내  우진 03.11  2876  4  56
475   브로커 이 새뀌들을 때려 죽여야한다 2 (19) 쳐죽이자 03.10  2481  5  32
474   역사를 잃는 것은 혼을 잃는 것과 같다 (2) 배달민족 03.10  2464  8  51
473   킬링 필드와 크메르 루즈와 열우당 (5) 개미 03.10  3552  4  45
472   야 한국아덜아 (4) 남새총각 03.09  2121  2  52
471   태왕사신기 예고편  멍멍 03.09  2734  6  56
470   우리도 그랬는데..  한마디 03.09  2729  4  31
469   줄 것과 받을 것 (2) 논객 03.09  2246  2  34
468   백수와 조선족 ^^*  03.09  2510  3  46
467   '나의 조상은 칭기스칸" 중국 랴오닝성에 칭기스칸 후손...  기자 03.08  3265  2  41
466   아베 시대에 "미,일 찰떡궁합"이 깨진 이유 !!! (2) 위안부 03.08  3372  2  28
465   북한땅굴  꼴통 03.08  2986  2  63
464   한국경찰 공권력은 '종이호랑이' (3) 길손 03.08  2628  2  33
463   아니 (1) 해바라기 03.07  2441  2  47
462   그러니까  만두 03.07  2183  2  26
461   방문취업제만 능사가 아니다  反朝族族戰士 03.07  2545  2  54
460   불법체류자 무조건 불쌍한가 ?? (1) 바퀴 03.07  2421  3  39
  조선족이 과연 독립군의 후손일까? (5) 고애 03.07  2414  2  24
458   MBC 피디수첩을 보고.. (4) 시민 03.07  2945  6  53
457   브로커 이 색뀌들을 때려죽여야 한다 (2) 쳐죽이자 03.07  1945  2  23
456   조선족과 한국인의 착각 (3) 새들처럼 03.06  2135  3  37
<<<1531153215331534153515361537153815391540>>>Pages 154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직구 금지]
역시나 알리나 태무인지 테무 인...
 알짬님이[눈치의 민족]
별 일 아닌 것에 과장은. ^^ 저게...
 알짬님이[너무 영어남발하는 한...]
곤드레 말에 일리가 있다. 한데 말...
 대무신...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즘 알뜰폰으로 게임 같은 소액 결...
 朴京範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난 다니면서 데이타 쓸 일은 별로 ...
 곤드레님이[중일한 전화요금에 대...]
요금 종류별로 여러가지가 많은데 내...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