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세상에 해서는 안될 말(가리마 필독)(3)
두루미    조회 3,059    2011.04.20두루미님의 다른 글      
세상을 살다보면   기분 좋을 때  화가날 때, 등등의 다양한 감정속에서  여러말들을 하고 산다
그러나  머리 검은 우리인간이   다른 동물들과는  다른 이유가 바로 '이성'이란 것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즉, 아무리 많은 말들이 있더라도    할 말과 해서는 안될 말들이 있다.
소위 말하는 머리속 지식은  가득채웟는지 몰라도  인간적인 삶의 이성의 지식들이 부족한것 같은 가리마에게   아래 글을   전한다..

가리마의  지적 수준을  생각해서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   패러디로  가르쳐 준다.

해서는 안될 말이 있단다,,, 명심하거라...


해서는 안될 말,.,,

우리나라의 최남단은 제주도이다
제주도 밑에는 마라도가 있다.
그리고 그 밑에는 환상의 섬 무마도가 있다
무마도에는 말이 살지 않기 때문에
무마도라 불리운다.
:
옛날 무마도에는
아주 금슬이 좋은 암말과 숫말이 살고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암말이 병에 걸려 죽고 말았다.
그러자 숫말은 다음과 같이 중얼거렸다.

# 이제 할 말이 없네? #


:
얼마 뒤 암말이 물에 떠내려왔다.
암말이 오자마자 이번에는 숫말이 죽었다.
그러자 암말이 말했다.

# 해줄 말이 없네? #

:
숫말을 잃은 암말은 하염없이 바다만
바라보며 세월을 보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바다에서 해일이 일면서 야생마들이
몰려 오는 것이 아닌가 이때 암말이 외쳤다.

# 어떤 말을 해야 할지? #


:
젊은 야생마들과 난잡한 생활을 하게된 암말은
어느덧 몸이 삭아 가기 시작해서
보기에도 끔찍하게 말라 가기 시작했다.
이를 보다 못한 건실한 야생마
한 마리가 암말에게 충고를 하였다.

# 너 아무 말이나 막하는 게 아냐. #


:
그때 암말은 다음과 같이 대꾸하였다.

# 그래도 할 말은 해야지 #

:
결국 암말은 갈 때까지 가게 되어서 더 이상
회생 불능의 상태까지 이르게 되었다.
마지막 수단으로 암말은 영계 숫말을 끌어들였다
그러자 다음날 아침 신기하게도 회춘을 하게 되었다.
태양이 솟고 새들 지저귀는 아침에 잠자리에서 외쳤다.

# 지금까지 내가 한 말은 아무것도 아니야 #

:
아침동산에 올라 저 멀리 풀을 뜯고 있는
야생마들을 바라보며 암말은 다시 중얼거렸다.

# 무슨 말 부터 할까 #


:
수많은 야생마 중에는 AIDS 에 걸린 야생마들이 있다.
그때는 다음과 같은 격언을 되새기게 한다.

# 세상에는 할 말과 해서는 안 될 말이 있다. #

12152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6.0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62   두루미가 원하니 서비스로... (8) 온달 04.13  3245  12  161
  세상에 해서는 안될 말(가리마 필독) (3) 두루미 04.20  3059  12  152
460   명석하신 가리마 선생,,,,하나더 오바. (8) 두루미 03.21  2857  12  163
459   자본론을 안다고?  팔달령 02.21  3287  12  185
458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  라디오 01.31  4016  12  240
457   전설아~ 현재 일본인들과 중국인들이 싸우고 있대...  미래인 07.24  2961  11  86
456   신비한 현상..... (62) 홍길동 06.01  3225  11  78
455   난 그래도 가리마가 사실을 보려고 노력하길 바랬다. (10) 최성룡 04.27  2774  11  126
454   온달이 원하니 서비스로 조사해보니... (6) 두루미 04.13  2930  11  164
453   홍길동님은 저질 건달이십니까? (9) 단순무식 04.13  2944  11  127
452   온달 (9) 홍길동 04.12  3178  11  144
451   무적함대의 무식... (8) 최성룡 04.25  2991  11  145
450   길동이에게 질문.... (39) 숨피까막 01.06  3352  11  143
449   샤슬릭이 알아야 할것! (3) 가리마 11.26  2549  10  34
448   착하게 살자.... (29) 두루미 08.05  2616  10  49
447   올해의 명언: 두말없이 (24) 홍길동 07.14  2901  10  97
446   인터넷 게시판 유머 - 난형난제 2 (3) 반유자 06.26  2939  10  89
445   왜 못잡아 먹어 안달일까? ㅎ (28) 온달 06.24  3039  10  65
444   가리마님 보쇼...  최성룡 04.26  2681  10  138
443   가리마야 잘 생각해봐라... (6) 두루미 03.21  2686  10  150
442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4>  역사강좌 01.03  3259  10  202
441   가리마, 홍길동, 강남행자, 쥰님을 비롯한... (7) 상두쟁이 05.15  2585  9  12
440   가리마 단상 (3) 두루미 05.14  2566  9  14
439   조선족 일본유학... (14) 나야 01.22  3043  9  13
438   혼자 놀거라!...ㅋㅋ... (15) 잠 언 07.20  2609  9  87
437   잠언  두루미 07.20  2586  9  85
436   연보에서 홍길동이 사우스코리언 일부 부실이를 데리고 노는 방법 (3) 비지스 05.20  2898  9  99
435   무위 여기 좀 와봐라.. (7) 홍길동 04.14  3204  9  156
434   백제왕기 仇首王(구수왕) 간략본  라디오 01.09  3739  9  248
433   은@  청풍낙엽 11.26  2576  8  47
432   개념 말어먹을 소리... 중국산보다 싼 일본산 소재? (6) 홍길동 04.13  3074  8  139
431   홍길동 사랑을.. 거절해야 하는 온달의 슬픔 (65) 온달 04.13  2893  8  127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웃기는 한국법]
조그만한 한국의 전세계 한류붐에 왜...
 대무신...님이[웃기는 한국법]
한국 문화재가 얼마 없는 게 한국 ...
 대무신...님이[중공인,일본으로 몰려...]
몰래 어쩌면 오빠 싼동 스타일 만...
 대무신...님이[쓰러진 기초수급자 도...]
곤드레의 미래를 보는 듯 하구나 연...
 대무신...님이[중공인,일본으로 몰려...]
중공에서는 일본 전통 건물 에다 ...
 대무신...님이[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그래서 중공 과학자들은 허접 안하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