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術太子(해술태자)가 맞다.
라디오    조회 4,310    2009.01.31라디오님의 다른 글      

고구려사초 光明大帝紀 37년
◎ 三十七年 戊寅 四月 觧術溺死礪津 祭須尋其尸 葬王骨岺 七月 烏伊薨 宝得子毛獜立 伊之婿也
○ 37년(AD18년) 무인 4월, 觧術(해술)이 礪津(려진)에서 익사하였다. 祭須(제수)가 그 시신을 찾았으며, 王骨岺(왕골령)에 장사하였다. 7월, 烏伊(오이)가 죽고, 宝得(보득)의 아들 毛獜(모린)이 섰다. 烏伊(오이)의 사위이다.


고구려본기 유리명왕 37년
三十七年 夏四月 王子如津 溺水死 王哀慟 使人求屍不得 後沸流人祭須得之 以聞 遂以禮葬於王骨嶺 賜祭須金十斤·田十頃 秋七月 王幸豆谷 冬十月 薨於豆谷離宮 葬於豆谷東原 號爲琉璃明王
37년(서기 18) 여름 4월에 왕자 여진(如津)이 물에 빠져 죽었다. 왕은 애통해 하며 사람을 시켜 시체를 건지려 하였으나 찾지 못하였다. 후에 비류 사람 제수(祭須)가 찾아서 알리니, 마침내 예로써 왕골령(王骨嶺)에 장사지내고, 제수에게 금 10근, 밭 10경(頃)을 주었다. 가을 7월에 왕은 두곡으로 행차하였다. 겨울 10월에 두곡의 별궁에서 죽었다. [왕을] 두곡의 동쪽 들[東原]에 장사지내고 왕호를 유리명왕이라고 하였다.
----------------------------------------------------------

삼국사기 유리명왕 37년
三十七年 夏四月 王子如津 溺水死
= 37년 여름 4월, 王子(왕자)는 津(진)에 갔다. 물에 빠져 죽었다.


이때 津(진)은 礪津(려진)이라는 장소이름이고, 如(여)는 '가다'라는 동사입니다.

그래서, '王子如津'의 해석은 '王子(왕자)는 津(진)에 갔다'는 뜻입니다.

김부식은 삼국사기를 적을 때, 解術太子(해술태자)의 이름을 빼먹었기 때문에, 如津이라는 문장이 왕자의 이름으로 잘못 전달이 되었습니다.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이며,  解術太子(해술태자)가 맞습니다.

참조: 本紀新編列傳 http://mf.history.go.kr/Pdf/MF0020000/00322320.pdf

1224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5.25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463   두루미가 원하니 서비스로... (8) 온달 04.13  3433  12  161
462   세상에 해서는 안될 말(가리마 필독) (3) 두루미 04.20  3232  12  152
461   명석하신 가리마 선생,,,,하나더 오바. (8) 두루미 03.21  3072  12  163
460   자본론을 안다고?  팔달령 02.21  3490  12  185
  유리명왕 37년, 如津(여진)은 해석 오류로 인한 가공인물, 解...  라디오 01.31  4310  12  240
458   전설아~ 현재 일본인들과 중국인들이 싸우고 있대...  미래인 07.24  3209  11  86
457   신비한 현상..... (62) 홍길동 06.01  3385  11  78
456   난 그래도 가리마가 사실을 보려고 노력하길 바랬다. (10) 최성룡 04.27  2946  11  126
455   온달이 원하니 서비스로 조사해보니... (6) 두루미 04.13  3113  11  164
454   홍길동님은 저질 건달이십니까? (9) 단순무식 04.13  3138  11  127
453   온달 (9) 홍길동 04.12  3366  11  144
452   무적함대의 무식... (8) 최성룡 04.25  3162  11  145
451   길동이에게 질문.... (39) 숨피까막 01.06  3540  11  143
450   샤슬릭이 알아야 할것! (3) 가리마 11.26  2747  10  34
449   착하게 살자.... (29) 두루미 08.05  2792  10  49
448   올해의 명언: 두말없이 (24) 홍길동 07.14  3067  10  97
447   인터넷 게시판 유머 - 난형난제 2 (3) 반유자 06.26  3125  10  89
446   왜 못잡아 먹어 안달일까? ㅎ (28) 온달 06.24  3209  10  65
445   가리마님 보쇼...  최성룡 04.26  2851  10  138
444   가리마야 잘 생각해봐라... (6) 두루미 03.21  2890  10  150
443   산해관 넘어 전국해방 전장으로 <4>  역사강좌 01.03  3453  10  202
442   가리마, 홍길동, 강남행자, 쥰님을 비롯한... (7) 상두쟁이 05.15  2765  9  12
441   가리마 단상 (3) 두루미 05.14  2754  9  14
440   조선족 일본유학... (14) 나야 01.22  3236  9  13
439   혼자 놀거라!...ㅋㅋ... (15) 잠 언 07.20  2786  9  87
438   잠언  두루미 07.20  2766  9  85
437   연보에서 홍길동이 사우스코리언 일부 부실이를 데리고 노는 방법 (3) 비지스 05.20  3053  9  99
436   무위 여기 좀 와봐라.. (7) 홍길동 04.14  3378  9  156
435   백제왕기 仇首王(구수왕) 간략본  라디오 01.09  4032  9  248
434   은@  청풍낙엽 11.26  2759  8  47
433   개념 말어먹을 소리... 중국산보다 싼 일본산 소재? (6) 홍길동 04.13  3245  8  139
432   홍길동 사랑을.. 거절해야 하는 온달의 슬픔 (65) 온달 04.13  3097  8  127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는 2년제 대학으로 1070년대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야 아는 게 댓글도 달지 마라...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스라엘 하마스 전쟁에 누가 끼어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나토가 안 꺼어들면 영국과 프랑스...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머저리 지절로 할줄 아는게 하나도 ...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 빡대가리 그럼 우커란 나토가 아...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