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于老(우로)의 정리
라디오    조회 3,561    2009.02.25라디오님의 다른 글      
    박창화 유고집 기년                              삼국사기 신라본기 기년
1  혁거세                                    (재위 61년)BC57- AD4
2  남해                                       (재위 21년)    4- 24
3  유리                                       (재위 34년)   24- 57
4  탈해                                       (재위 24년)   57- 80

5  파사 (재위 33년) 126 ~ 158        (재위 33년)   80- 112
6  지마 (재위 33년) 159 ~ 191        (재위 23년) 112- 134
7  일성 (재위 21년) 192 ~ 212        (재위 21년) 134- 154
8  아달라(재위 31년)213 ~ 243      (재위 31년) 154- 184      
9   벌휴 (재위 13년) 244 ~ 256      (재위 13년) 184- 196
10 나해 (재위 35년) 257 ~ 291      (재위 35년) 196- 230            
11 조분 (재위 18년) 292 ~ 309      (재위 18년) 230- 247
12 첨해 (재위 15년) 310 ~ 324      (재위 15년) 247- 261
13 미추 (재위 25년) 325 ~ 349      (재위 24년) 261- 284
14 유례 (재위 15년) 350 ~ 364      (재위 15년) 284- 298
15 기림 (재위   7년) 364 ~ 370     (재위 13년) 298- 310
16 흘해 (재위   8년) 370 ~ 377     (재위 47년) 310- 356
17 내물 (재위 26년) 377 ~ 402     (재위 47년) 356- 402
18 실성 (재위 16년) 402 ~ 417     (재위 16년) 402- 417

奈解紀(나해기)

十八年 七月 以骨正女紅帽爲后 沙飡孫光隨吳人米會入吳
18년(A.D.274) 7월 骨正(골정)의 딸 紅帽(홍모)를 후로 삼았다. 沙飡(사찬) 孫光(손광)이 오나라 사람 米會(미회)를 따라서 오나라로 들어갔다.

二十一年 三月 紅后生于老太子
21년(A.D.277) 3월 紅后(홍후)가 于老(우로)태자를 낳았다.

*于老(우로)가 태어난 해는 277년 3월, 나해 21년이다.
*紅后(홍후)= 紅帽(홍모)를 말한다.
*于老(우로)의 아버지는 奈解(나해)이며, 어머니는 紅帽(홍모)이다.
-------------------------------------------------------------------------
助賁紀(조분기)

二年 五月 甘文反 以于老太子爲大將軍 率謁明等往討之
2년(A.D.293) 5월 甘文(감문)국이 반란을 일으켰다. 于老(우로)태자를 大將軍(대장군)으로 삼아 , 謁明(알명) 등을 거느리고 가서 토벌하였다.

*293- 277= 16+1= 17살, 17살에 대장군이 되다.

四年 七月 于老太子率雲良興文登 大破倭人于沙道 乘風縱火 焚其船楫 賊皆赴水死
4년(A.D.295) 7월 于老太子(우로태자)가 雲良(운량)과 興文(흥문)을 이끌고 沙道(사도)에서 왜인을 대파하였다. 바람을 타고 불을 놓아 그 배와 노를 태우니, 적들은 모두 물에 뛰어들어 죽었다.

*295 - 277= 18 +1 = 19살.

十五年 正月 于老太子伊伐飡兼知軍政 碧忠稟主 年綻十六 其母柿忠攝行事
15년(A.D.306) 1월 于老(우로)태자는 伊伐飡(이벌찬)과 軍政(군정)을 겸하여 맡았다. 碧忠(벽충)을 품주로 삼았다. 나이가 꽃피는 16살이었다. 그 어머니 柿忠(시충)이 정사를 攝行(섭행)하였다.

*306 - 277= 29 +1 = 30살.

*兼 겸할 겸, 1. 2 배의. 2. [동] 겸하다. 함께 지니다. 동시에 하다.
*知 알 지, (4) [동사]【문어】 주관(主管)하다. 관장하다. 맡아보다.
知县; 활용단어참조
知客; 활용단어참조

十六年 十月 句麗入寇比烈長岺 于老率二路將軍出擊之 我軍不利退保馬頭柵 夜甚寒士卒戰慄 于老躬燒柴葉而分暖解裘被傷卒 群心感激咸願死 戰賊追襲大敗 我軍乘勝欲長驅 于老曰 “彼衆我寡 可保而不可侵” 敵聞之乃退
16년(A.D.307) 10월 고구려가 비열(比烈), 장령(長岺)을 침범하였다. 우로(于老)태자가 2로(二路) 장군을 이끌고 출격(出擊)하였다. 아군이 불리해지자 물러나 마두책(馬頭柵)을 지켰다. 밤에 너무 추워 사졸들이 추위에 떨었다. 우로가 몸소 울짱의 나무와 낙엽을 나누어 태워 따뜻하게 해주고, 갑옷을 벗어 다친 병사들을 덮어주었다. 무리들의 마음은 감격하여 모두 죽기를 원하였다. 적과 싸워 추습하여 대패시켰다. 아군이 승기를 타고 멀리 쫓아 갈려고 하자,  우로가 말하기를 “저들은 많고 우리는 적으니, 지키기만 하면 침범할 수 없을 것이다 ”라고 하였다. 적들이 이를 듣고 곧 물러났다.

*307 - 277= 30 +1 = 31살.

沾解尼今紀(첨해니금기)

四年 四月 倭獻土物 其太子求婚 于老戱之 "虜汝王爲鹽奴矣 何可婚乎" 使怒歸和絶
4년(A.D.313) 4월 倭(왜)가 토산물을 바치고, 그 太子(태자)가 구혼하였다. 于老(우로)가 그 사신을 희롱하며 "너의 왕을 사로잡아 鹽奴(염노)로 만들겠다. 어찌 혼사가 가능하느냐?" 라고 하였다. 사신이 화가 나서 돌아가 화친이 끊어졌다.

* 313- 277= 36 +1= 37살.
* 癸酉(계유)= 313년.
-------------------------------------------------------------------------味鄒尼今紀(미추니금기)

七年 金兎 二月 乙弗殂 子斯由立 是爲釗也
7년 金兎= 辛卯(신묘) 331년,2월 乙弗(을불)이 죽었다. 아들 斯由(사유)가 즉위하였다. 이는 釗(쇠)이다.

(고구려본기 미천왕 32년 331년
三十二年 春二月 王薨 葬於美川之原 號曰美川王
32년(331년) 봄 2월 왕이 죽었다. 미천원에 장사를 지냈다. 호를 미천왕이라고 하였다.)
*고구려사초도 2월달로 일치.

四月 倭使至鶴浦 請與元上太公相見 不肯入朝 先是于老戱謂倭使曰 早晩虜爾王爲爨奴婢 盖元上拂于尼今及阿后 視王后如奴婢 而輕侮之心偶發於倭使 倭使歸報其王 王怒命斬其使 更以他使來求見 浦吏知有匈計 而告勿見 于老曰 吾以一國之太公 豈畏小虜 遂單騎往之 倭責其侮辱 于老曰 戱言也 倭不信之 焚之而去 命舟師迢之 不得 命厚葬之 爵其幼子訖解 惑曰

于老勇而善將兵 然高尤好自矜 不得衆心 故悒 悒有反志 尼今之臣與倭使相通 而密謀制之云 恐有內訌 而外伐也 尼今親弔太公而慰命元 曰 “太公之子 吾當之子 太公之妻 吾當妻之” 命元泣曰 “自春不雨 中外行禱 妾與太公 將禱于山 夢見大火 而疑之 豈有如此匈事乎” 尼今曰 “皆朕不德之致也” 乃會群臣於南堂 親問政刑得失 曰 “政刑失則 禱雨無益 今太公遭變 天久不雨 寡人與爾百官 當受其罰” 尼今遂自撻 阿后聞之 親臨止之 命末仇康檍日骨乞淑連音 出五道暗祭 理方得失 問民疾苦 時阿后與乞淑嬖臣好山浸淫 連音妻蘭石與后嬖裙白歡好如夫婦 良夫曰 “上好淫下 則天不雨” 尼今欲自責者使后欲反省 而反命乞淑連音等出外 而自便縱淫 識者歎之

4월 왜의 사신이 鶴浦(학포)에 도착하였다. 元上太公(원상태공)에게 相見(상견)을 청하였으나, (우로는) 기어이 입조하지 않았다. 이보다 앞서 于老(우로)는 왜의 사신에게 희롱하며 말하길 "조만간에 너희 왕을 잡아 부엌떼기 노비로 삼겠다" 라고 하였다. 元上(원상)은 尼今(니금)과 阿后(아후)를 멸시하였기에 왕후를 노비처럼 대하였는데다, 輕侮(경모)한 마음으로 인해 왜의 사신에게 우연히 일어난 일이였다. 왜의 사신이 돌아가 왜왕에게 보고하자 왜왕은 노하여 그 사신을 참수하기를 명하였고, 다른 사신이 다시 와서 접견을 청하였다. 浦吏(포리)가 흉계가 있음을 알고 만나지 말라고 고하였으나, 于老(우로)는 말하길 "나는 한 나라의 태공으로서 어찌 小虜(소로)를 두려워하겠느냐" 하였다. 마침내 單騎(단기)로 가니, 왜가 그 모욕을 책망하였다. 우로가 말하길 "농담이였다" 라고 하였다.왜는 그 말을 믿지 않고 그를 불태우고 떠나갔다. 舟師(주사;水軍)에게 명하였으나 멀리 갔으므로 잡지 못하였다. 후하게 장례하도록 명하였다. 어린 아들인 訖解(흘해)에게 작위를 내렸다. 혹은 말하길, 于老(우로)는 용감하고...

우노는 용감하고 장병을 잘 다루었으나, 그런 연유로 스스로 자랑하기를 좋아하기가 대단하여 군중의 마음을 얻지 못하였다. 그런 까닭으로 근심하였는데, 근심이란 반란을 일으키려는 뜻이다. 니금의 신하와 왜의 사신이 서로 통하여 은밀히 그 음모를 제어하려는 뜻이 있었다고도 한다. 아마도 내홍(內訌, 내부에서 저희들끼리 하는 분쟁)이 있었으며 외세로부터 베임을 당하였다고 한다. 니금이 태공의 죽음에 친히 조문하고 명원(命元)을 위로하여 말하기를 “태공의 아들은 마땅히 나의 아들이며, 태공의 처는 마땅히 나의 처이기도 하다”라고 하였다. 명원이 울면서 말하기를 “봄부터 비가 오지 않아 나라 안팎에서 기도하고 있으므로, 첩과 태공이 장차 산에 올라 기도를 하려 하였는데, 꿈에 큰 불이 나서 이를 의심하였습니다. 어찌 이와 같이 흉한 일이 일어날 수 있습니까”하고 하였다. 니금이 말하기를 “모두 짐의 부덕 때문에 이와 같은 일을 부른 것이다”라고 하였다. 이에 신하들을 남당(南堂)에 모이게 하여 친히 정치와 형벌의 잘잘못을 물어 말하기를 “정치와 형벌의 잘못으로 비를 기도하는 것은 더 이상 무익한 것이다. 지금 태공이 변란을 맞아 하늘에서 오랫동안 비를 내리지 않으니 과인(寡人)과 너희 백관(百官)들은 마땅히 그 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 라고 하였다. 니금이 스스로 매질을 하기에 이르렀다. 아후가 그 소리를 듣고 친히 임하여 매질을 그치도록 하였다. 말구(末仇), 강억(康檍), 일골(日骨), 걸숙(乞淑), 연음(連音)에게 명하여 5도로 나아가 몰래 제사를 지내도록 하고, 리방(理方, 관청명)으로 하여금 잘잘못을 살피고, 백성으로 질병과 고통을 살피게 하였다. 이때 아후와 걸숙과 사랑을 받는 신하 호산(好山)이 음란함에 빠져들었다. 연음의 처 난석(蘭石)과 후(后)의 사랑을 받는 군백(裙白)이 좋아하고 기뻐하며 부부처럼 지냈다. 양부(良夫)가 말하기를 “윗사람과 아랫사람이 음란함을 좋아하므로 하늘이 비를 내리지 않는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니금이 자책(自責)하고자 한 것은 후로 하여금 반성하게 하는 것이지만, 걸숙과 연음 등이 명에 반(反)하여 밖으로 나가 스스로 제멋대로 편안하게 음란함을 즐겼다. 아는 사람들은 그것을 탄식하였다.

*元上太公= 于老
*331년- 313년= 18년후 왜가 보복.
*어린 아들인 訖解(흘해)가 3살때 일어난 일.
*331년- 277년 +1= 55살.  331년 우로는 55살에 사망.

-------------------------------------------------------------

삼국사기 신라본기 첨해 3년 249년
三年 夏四月 倭人殺舒弗邯于老 秋七月 作南堂於宮南 南堂或云都堂 以良夫爲伊
3년(249) 여름 4월에 왜인이 서불한 우로(于老)를 죽였다. 가을 7월에 궁궐의 남쪽에 남당(南堂)을 짓고 <남당(南堂) 혹은 도당(都堂)라고 하였다.> 양부(良夫)를 이찬으로 삼았다.

2423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9.25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43   조선족이 지키고자 하는 가치관이 무엇이냐?? (14) 뻥튀기 08.02  3585  23  187
142   한국의 하체노출증  박경범 07.31  4397  35  364
141   두루미 서로 신경쓰지 말자.. (1) 뻥튀기 07.19  3586  19  230
140   고인돌 지부서는 내가 누구인지 지짜 몰랐나?? (19) 뻥튀기 07.19  3479  17  150
139   뻥튀기님의 문제.... (5) 두루미 07.19  3305  24  210
138   현 삼국사기는 원본인가? 누군가의 조작인가? (장보고의 청해진으...  치우천왕 06.24  4432  19  206
137   이것이 두루미의 말입니다.정말 어이 없음... (9) 관찰자 05.28  3623  26  227
136   조선족 두루미에게... (3) 관찰자 05.28  3704  20  267
135   연변대학 초대총장-임춘추와 김일성 (1) 평양택시 05.04  3905  25  253
134   백제 비류왕의 죽음.  라디오 04.03  5000  33  358
133   추정 신라본기 혁거세 기년- 재위기간 22년, AD37년~ AD58년. (1) 라디오 03.03  3254  16  186
  于老(우로)의 정리  라디오 02.25  3561  24  231
131   伯固- 삼국지 저자의 실수.  라디오 02.15  4160  14  230
130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원년 (A.D.126~ ) (3) 라디오 02.14  4018  26  206
129   채채발이에게 (1) 지리산 02.14  3553  17  234
128   개그만 봐라.니가 말하는 서론이다 (42) 지방정부 02.14  3766  18  181
127   현장님 (4) 지방정부 02.14  3624  25  290
126   개그(불똥)에게 정식으로 요청 (5) 지방정부 02.14  3516  16  241
125   '상시기'에게 - 상식적으로 생각하자 (6) 연공 02.14  3509  17  235
124   무식한 오기” 앞에 “상식”은 없다.  해모수 02.14  3236  25  203
123   혹시 아시는분들 있나요 (9) 올뱀 02.13  3346  18  231
122   민족이라고 하는 기만.. (1) 방문취업비자 02.13  3287  25  197
121   해모수 내 하나 알려줄게 (5) 기쁘오 02.12  3349  19  261
120   한국의 력사수준에 관해서  기쁘오 02.11  3500  22  285
119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02.11  3761  30  305
118   해모수 너의 그 력사선생데려오라 (5) 기쁘오 02.11  3239  21  249
117   조선족들은 진정한 남북가교가 되야 한다.  해모수 02.10  3546  33  234
116   청나라와 조선(朝鮮)의 관계(펌) (3) 기쁘오 02.10  4949  24  211
115   틀렸습니다^^ (17) 해모수 02.10  3246  16  162
114   해모수 증거 내나바 (1) 기쁘오 02.10  3125  21  239
113   증거는 이미 기쁘오님이 다 내놨지요~^^ (4) 해모수 02.10  3253  16  221
112   아 그러니까나 해모수가 드디여 투항했군 ^^ (2) 기쁘오 02.10  3456  28  252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짜증나는 진상들]
평상시 쓰는언어가 모호하니까 당연...
 곤드레님이[짜증나는 진상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저 지랄이더라
 朴京範님이[중국사투리]
예전에 산동 하남 강소에서는 내 말...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한국에서는 같은논리로 세계인(實은 ...
 朴京範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아무라 별볼일 없어도 公的 장소니 ...
 대무신...님이[사실 중국은 글로벌 ...]
발작인가 곤드레가 하도 글로벌 같...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