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청나라와 조선(朝鮮)의 관계(펌)(3)
기쁘오    조회 4,778    2009.02.10기쁘오님의 다른 글      
청나라가 흥기하기 전에, 조선은 명(明)나라와 전통적인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명나라 홍무원년, 주원장은 사신을 보내여 조선에 옥새와 글을 내렸다. 이로써 양국간에는 종번(宗藩, 종주국과 번국)관계가 성립되었다.



1636년, 홍타이시(나중의 청태종)는 친히 병사를 이끌고 조선을 정벌하러 나섰고, 조선의 수도인 한성을 점령했다. 조선국왕은 국가존망의 위기에서 어쩔 수 없이, 청나라의 요구를 받아들여 항복했다. 명나라의 연호사용을 중지하고, 명나라와의 모든 내왕을 단절했으며, 청나라를 종주국으로 인정했다. 청나라가 북경으로 수도를 옮긴 후, 쌍방의 사절은 매년 끊이지 않았다. 조선측에서는 매년 하동지, 하정삭, 하성절, 납세폐등 네 번의 고정적인 조공사절을 보내는 외에, 여러 유형의 부정기적 사절을 중국에 보냈다.



일본은 명치유신이후에 침략의 창끝을 조선으로 돌렸다. 1876년 1월, 일본은 원정군을 보내어 조선에 대한 침략을 감행하고, 조선에 통상을 요구한다. 다른 한편으로, 사람을 청나라에 보내어 교섭하는데, 당시 청나라의 총리아문은 이렇게 답했다: "청나라는 종래에 조선의 내정과 외교에 간섭하지 않았다" 일본은 이러한 답변을 받은 것을 기화로 청나라가 조선의 일에 대하여 관여하지 않겠다면, 소위 "속국"이라는 것도 허명일 뿐이라고 생각했다. 일본은 "자주국"으로 조선을 대했고, 1876년 2월 26일, 조선으로 하여금 강화도조약을 맺게 한다. 강화도조약은 명백히 일본이 중국의 조선에서의 종주권을 배제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조약이다. 이후, 일본은 조선침략의 발걸음을 가속화하여, 1882년 임오군란, 1884년의 갑신정변을 일으킨다. 비록 청나라군대가 신속히 행동하여 두번의 사태를 수습했지만, 일본은 이 기회를 틈타 조선과 1882년 인천조약, 1885년 한성조약을 체결한다. 이로써 일본은 조선에서의 침략을 확대하는데 성공한다.



일본은 이러한 이익에 만족하지 못하고, 준비를 마친 후 조선을 침략하면서 이어 중국을 침략하는 청일전쟁을 일으킨다. 이 전쟁에서 청나라군대는 패배하고 청나라정부능 일본과 <<마관조약>>을 체결하게 되어, 조선의 '독립'을 인정하며, 청나라와 조선의 종번관계는 이로써 단절된다.



http://cafe.daum.net/NRCvictory/GvSz/886?docid=ySZl|GvSz|886|20080414003634&q=%C3%BB%B3%AA%B6%F3%BC%D3%B1%B9&srchid=CCBySZl|GvSz|886|20080414003634

24211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3.03.25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142   한국의 하체노출증  박경범 07.31  4286  35  364
141   두루미 서로 신경쓰지 말자.. (1) 뻥튀기 07.19  3478  19  230
140   고인돌 지부서는 내가 누구인지 지짜 몰랐나?? (19) 뻥튀기 07.19  3393  17  150
139   뻥튀기님의 문제.... (5) 두루미 07.19  3209  24  210
138   현 삼국사기는 원본인가? 누군가의 조작인가? (장보고의 청해진으...  치우천왕 06.24  4257  19  206
137   이것이 두루미의 말입니다.정말 어이 없음... (9) 관찰자 05.28  3524  26  227
136   조선족 두루미에게... (3) 관찰자 05.28  3598  20  267
135   연변대학 초대총장-임춘추와 김일성 (1) 평양택시 05.04  3804  25  253
134   백제 비류왕의 죽음.  라디오 04.03  4883  33  358
133   추정 신라본기 혁거세 기년- 재위기간 22년, AD37년~ AD58년. (1) 라디오 03.03  3156  16  186
132   于老(우로)의 정리  라디오 02.25  3466  24  231
131   伯固- 삼국지 저자의 실수.  라디오 02.15  4021  14  230
130   婆娑尼師今記(파사이사금기) 원년 (A.D.126~ ) (3) 라디오 02.14  3845  26  206
129   채채발이에게 (1) 지리산 02.14  3457  17  234
128   개그만 봐라.니가 말하는 서론이다 (42) 지방정부 02.14  3629  18  181
127   현장님 (4) 지방정부 02.14  3526  25  290
126   개그(불똥)에게 정식으로 요청 (5) 지방정부 02.14  3414  16  241
125   '상시기'에게 - 상식적으로 생각하자 (6) 연공 02.14  3413  17  235
124   무식한 오기” 앞에 “상식”은 없다.  해모수 02.14  3142  25  203
123   혹시 아시는분들 있나요 (9) 올뱀 02.13  3253  18  231
122   민족이라고 하는 기만.. (1) 방문취업비자 02.13  3206  25  197
121   해모수 내 하나 알려줄게 (5) 기쁘오 02.12  3259  19  261
120   한국의 력사수준에 관해서  기쁘오 02.11  3410  22  285
119   우리 조선족들의 력사수준은  려호길 02.11  3656  30  305
118   해모수 너의 그 력사선생데려오라 (5) 기쁘오 02.11  3152  21  249
117   조선족들은 진정한 남북가교가 되야 한다.  해모수 02.10  3445  33  234
  청나라와 조선(朝鮮)의 관계(펌) (3) 기쁘오 02.10  4778  24  211
115   틀렸습니다^^ (17) 해모수 02.10  3139  16  162
114   해모수 증거 내나바 (1) 기쁘오 02.10  3036  21  239
113   증거는 이미 기쁘오님이 다 내놨지요~^^ (4) 해모수 02.10  3162  16  221
112   아 그러니까나 해모수가 드디여 투항했군 ^^ (2) 기쁘오 02.10  3352  28  252
111   해모수에게 질문 (3) 미츌 02.10  3082  26  210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의 아들,딸들이 ...]
중공의 작은 동네 의원 간호사 한...
 대무신...님이[중공의 아들,딸들이 ...]
점석이는 뭐라고 쳐 씨부려 싸노 ...
 점석님이[중공의 아들,딸들이 ...]
한시간에 9원,,
 점석님이[중공의 아들,딸들이 ...]
남조선 백만생활비가 중국시골 천원...
 점석님이[중공의 아들,딸들이 ...]
하루에 9원,,적지않네,,조선은 한...
 알짬님이[중공의 아들,딸들이 ...]
중공 가정의 80%가 월평균 56만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