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회상..현명한 한국인(20)
두루미    조회 2,054    2015.10.05두루미님의 다른 글      
살면서 자신의 기분이 더러운 것은 참지못하며 상대의 기분이 더러운 것은 별 것 아니라는 태도,,..... 올바르지  않는 것이다.
분명  둘미도 기분이 더러웟기에  너거럽게 웃으며 넘겨주지 못하고  허파에 구멍 몇개 뚫어주는 것이다.

이것을 비겁하다고 생각한다면,,,먼저 뒷통수 치면서 들어온 자신의 행동은 비겁한 건지 정당한 것인지  반성해보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회상해본다,,,,연통을 거쳐 연보의 동포게시판을 노닐면서 수도 없이 두루미를 거짓으로  모함하거나 한방에 훅 보낼수 있다고 큰소리치면서 들러붙은  멍청한 일들,,,

지난시간  어느날 한국인 유저가(최성룡이라 기억한다)  두루미는 거짓말 에 사기꾼입니다 하고
이번 일과 같은  대자보사건을 일으킨적이 있다.

그 발단은  게시판의 놀음에서  대구 팔달교 밑에서 헤엄치며 놀고 비오는 날  떠내려오는 공 주우려  달서천을 헤집고 다녔다는    서로간의 어린추억을 이야기하는 과정에 대해서,,,,,

며칠뒤    그 유저가 (당연히  그 유저의 주장에 둘미가 몇번의 토를 달아 대립한 적이 있다)   자신이 대구에서 살았는데,,두루미는 거짓말에 사기꾼이라는 것이다..

그 증거로   대구 팔달교가 있는 금호강은 오염된 똥물이라  수영을 할 수 없는 곳이며.. 달서천은 복개공사가 되어  떠내려오는 공은 커녕 흘러가는 물도 안보인다는 것이다.

결국  두루미는 대구서 살아보지도 못하고 지명만 알고 거짓말 하는 것이다,,,이렇게  대자보를 붙엿다..당연히  그때는  게시판의 상황이   지금보다 더 열악한지라(만인의 공적...같은 한국인의 증언),,맞다 둘미 저놈은 사기꾼이다 하고 불이 붙었다.


그 사건에 대해서  둘미는 한마디로 분란을 잠재웟다.

" 니 몇살이고? "....
현명한  그 한국유저는 즉시 입을 닫앗다,,,둘미도 더이상 그문제를 언급하지 않앗다.
둘미의 상황설명으로 그 현명한 한국유저는  큰  부작용 없이  물러섰다.

즉,  둘미가 어린시절  팔달교  아래 물은  수영을 할 정도로 맑았고   여름에는 인근 동네 사람들의 수영장이엿다...그리고 달서천의 복개공사는 둘미가 대학시절 공사가 되었고  그 이전은 복개가 안되엇서  공이 떠내려오고 그랫다,...그리고 한마디,,,칠성시장 근처에 살았다는 그 유저에게
칠성시장 물탱크를 어른들에게 물어봐라햇다,
수도가 열악한 시절 칠성시장상인들의 물공급을 위해 만들어진 물탱크   ..둘미가 어린시절 올라가 놀던 장소이며   당시 칠성시장의 랜드마크와 같은 장소였다,,,이것이  70년 중후반 사라졌으니  그 이후 세대는 그런것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도 모르는 것이다,
즉, 그것을 알고 있다는 것은 그 이전의 세대라는 것이다.

그 한국인 유저는 현명햇다,,,둘미에게 민증까라는 소리는 안하더라,,,걍,,,수긍하더라.
그리고 조용히   서로간  더 큰 문제 삼지 않고 넘어갔다.

그리고   응징에 대한 비겁함의 반발,,,,,
이 게시판에서  겁대가리 없이 들이대는 몇몇에게 수도 없이  경고했다.  둘미는 허파뒤집는데  특화된 사람이라고,,,,

지난 과거  두루미를 한방에 훅 보낼수 있다고 큰 소리 치는 중딩에게는 직접적으로 경고햇다.
둘미를  한방에 훅 보낼 자신이 있으면 보내라고,,,다만 어설프게 들이대다가는  허파에 구멍뚫림은 각오하고 덤비라구,,,

벌써 두번의 어설픈 공격이 잇엇다,,,,그때마다 사과나 자신의 잘못은 인정하지않고,,,걍,,,,넘어갓다,,

이번이 세번째다,,,,두루미는   졸업증명서 까라 하면  까 주던지,,,아님  스스로 물러서주던지 해야하나?   왜?  
둘미가 이유없이 맞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상대 허파 탈탈 뒤집어 햇빛에 좀 말려 넣어주겠다는 둘미의 응징은 부당한 것인가?,,,그건 왜 안되는가?

둘미가 비겁하다고?.,...비겁하게  뒷통수 친놈이  빰따귀 몇대맞는다고 비겁하다 소리치나?
그것도 한두번도 아니고  벌써 몇번인가?


101**36*** 학번,,,,,아무것도 아닌것 같지만,,,,그 출신자가 아니면  알수 없는 내용이다.
다른 사람 학번까지 기억하는 사람 있나?  30년 지났는디,,,같은 법대내의 다른 과 코드가 나도 가물거리는디,,,,

못 믿잖어,,,아니 못 믿는게 아니라 안 믿는 것이지,,,


상기의 한국유저는   상황설명만으로  자신의 무리성을 인정햇다.

그러나 이번에는  식칼로 목줄이 따여야만  인정하겠다 한다...얼핏보면  뱃짱잇는 행동일지 모르겟으나 둘미가 볼때는 아주 멍청한 놈이라 생각된다.
멍청한  사람의 무모함을 비웃으면서    무모한 비겁함에 대한 응징을   이쯤에서 마무리 하고자 한다.

룰루랄라,,,억울하게 생각하지마라,,,,,,자신의  무모한 행동에 대한  정당한 응징임을 받아들여라.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01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270   여기 모 한국유저가 영어를 좀 한다는데  곤드레 08.18  2118  0  1
269   송도야 울지마라 (3) 남경 08.30  2117  0  1
268   단일무식의 인육수색을 의뢰하였음 (4) 전설속의 사... 09.17  2117  0  1
267   해탈선생 보시오~ (8) 메리다 06.24  2115  0  0
266   장길산님을 이리로 초대합니다  홍길동 08.25  2115  0  0
265   통일한국과 완충지역? (18) 두루미 04.05  2114  0  0
264   조족의 DNA에 관한 일고찰 (6) 잉걸 01.30  2114  0  0
263   한국분들께 진지하게 물어봄 (2) 전설속의 사... 04.07  2108  0  0
262   길똥이 DNA에 대한 일고찰 (1) 잉걸 01.30  2107  0  0
261   조선족의 정신승리법 (17) 알랭드롱 05.10  2103  0  0
260   틀리면 과감히 인정하는 용기가 있어야 사람질 한다  홍길동 08.31  2103  0  0
259   이것도 조작된 것임 ! (15) 홍길동 01.19  2102  0  0
258   오늘의 망언 (6) 두루미 02.01  2098  0  0
257   진짜로 웃을 수밖에 없는 글... 백프로 장담 (6) 홍길동 12.25  2093  0  0
256   총기류에 대해 전문가인 길동이에게 여쭙니다 (43) 거울 12.25  2090  0  0
255   자존심과 자존감 (66) 잉걸 01.18  2086  0  0
254   대륙과 한반도,,,그 진실,,,노예근성 (13) 두루미 07.26  2084  0  0
253   전설아 일본 상공으로 미사일 발사한단다 조심 하그라 (3) 은빛그리움 04.10  2083  0  0
252   사기꾼.... 카몬 (1) 홍길동 01.20  2078  0  0
251   오늘의 유머 (4) 해탈 03.28  2077  0  0
250   연해주 탐방기 (34) 잉걸 01.19  2076  0  0
249   속 시끄럽다. . (5) 두루미 11.03  2076  0  0
248   한심한 욕 처먹어야 하는 이유 (1) 무적함대 09.03  2074  0  0
247   모택동 마크 (59) 금연남 03.07  2068  0  0
246   자유만세? (18) 두루미 10.26  2066  0  0
245   멜다에게 고백 (13) 고처불승한 04.03  2066  0  0
244   도끼목수께 드림 (12) 두루미 04.28  2064  0  0
243   추풍령감....삼성이 벼르고 있다...  홍길동 01.12  2064  0  0
242   한국이 안되는 이유..... (10) 홍길동 01.17  2063  0  0
  회상..현명한 한국인 (20) 두루미 10.05  2054  0  0
240   님의 침묵을 그리며...  두루미 07.22  2053  0  0
239   도끼야 hwp 입수 했나 (4) 은빛그리움 04.11  2052  0  0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석열이외 현재의 집권당은 다가 올 2...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중공 대륙에서 "공산당 물러가라...
 대무신...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지금은 반공이 아니라 반독재 민주...
 무적함...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무대포 정신 세계 일류인 한국은...
 곤드레님이[중공,"이제 그만 검...]
마 !다 윤석열 보고 배우라고 그러...
 대무신...님이[중공내 한국 기업 도...]
한국이 저출산이라고 하지만 아직 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