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기획연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재외동포재단 역량강화 방안 <제2부>
기사 입력 2013-12-27 16:33:09  

해외동포들이 조국으로부터 버림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해주어야

재외동포재단 구성진 자문위원 사회로 진행된 제2부는 “제외동포재단 역량강화 방안”에 대한 제안을 주는 마당이었다.

재외동포재단은 현재 재외동포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유일한 정부기구이다. 현재 예산은 약 400억원 규모에 교류지원팀, 교육사업팀, 차세대팀, 홍보문화팀, 세계한상센터, 글로벌코리안네트워크팀, 조사연구팀이 있다. 700만 재외동포를 지원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예산이고 인력이다. 그러나 점점 더 재단에 요구하는 사항은 많아지고 있다. 다음은 2부 토론에 참석한 일부 전문가들의 말이다.

▶ 윤인진(고려대 교수): 차세대교육 지원 사업이 민족정체성 교육, 한국사회와의 유대강화에 집중되어 있는 것 같다. 모국에 와서 학업 취업, 경력 등 실질적인 접근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 장세정(중앙일보 기자): 재외동포재단 지원으로 기획기사를 쓰면서 많은 동포를 만나 인터뷰를 하면서 느낀 점은 모국 발전과 위상에 대한 동포들의 자부심이 매우 높았다. 700만 해외동포는 어마어마한 네트워크이다. 이스라엘 디아스포라부 부장과 이메일 인터뷰를 하였는데 “해외동포들이 조국으로부터 버림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해주어야 한다. 해외동포를 껴안아준다고 생각하도록 해야 한다”는 말이 인상적이었다.

▶ 문민(이주와 정착 독서포럼 대표): 국내에 들어와 있는 가족의 학생들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 조선족의 정체성은 주변환경에 영향을 받는다. 중국동포의 중국에서 한민족 정체성 자부심이 높았지만 한국에 와서 자부심이 내려가는 현상이 있고 한민족 대 한국인 충돌 현상이 있다.

▶ 곽재석(이주동포정책개발원 원장): 재외동포재단이 역량은 있는데 잘 활용하지 않은 면이 있는 것 같다. 국내에 들어와 있는 동포들을 잘 활용하여 정체성과 경력을 주는 교육을 펼칠 필요가 있다. 내국인의 재외동포 인식 전환을 바꾸는 게 중요하다.

▶ 임영상(한국외대 교수): 재외동포재단이 지원하는 재외동포이해교육 일환으로 한국대학생들을 데리고 가리봉동 중국동포타운을 답사차 방문하고 나서 반응이 좋았다. 그곳에 가면 위험하지 않냐 하던 학부모들까지도 그곳에 한번 가보고 싶다는 인식변화가 생겼다.

▶ 김용필(동포세계신문 대표): 정부부처 기관 중에 동포입장에서 고충을 들어주는 기관이 없다. 재외동포재단이 그런 역할을 해준다면 좋을 것 같다.



동포세계신문(友好网報) 제307호 2013년 12월 27일 발행



 사라져 가는 조선족사회 설 세시풍속 다시 꽃피우려면…
사라져 가는 조선족사회 설 세시풍속

연변조선족사회 차례,민속놀이 사라지고 대신 폭죽놀이,마작놀이 성행

(흑룡강신문=하얼빈...
  2014.02.11
 재외동포재단 역량강화 방안 <제2부>
해외동포들이 조국으로부터 버림을 받았다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해주어야

재외동포재단 구성진 자문위원 사회로 진행된 제2부는 “...
  2013.12.27
 글로벌한민족네트워크 확충방안 <제1부>
‘국민이 재외동포 어떻게 인식하냐?’ 중요

차세대 동포들에겐 경력교육이, 국내 체류 조선족동포 3,4세들에겐 한글교육 지원이 필요...
  2013.12.27
 “우리 사도포촌 자원우세가 최고입니다”
훈춘 경신벌에 여기저기 널려있는 늪가운데 삼도포와 사도포를 량옆에 날개처럼 달고 그 사이에 끼여있는 마을이 사도포촌이다. 옛날 이곳 사람들은 사도포촌이 날...  2013.11.29
 《달라자》와 《팔엽교》의 명원을 따져보며
필자가 알기로는 연변에 《달라자》라는 동명마을이 도문시, 룡정시, 안도현에 하나씩 있다.

도문시 석현진 달라자마을 이름은 이 마을 동...
  2013.11.29
 고향에 년간 천만여원을 벌어들이는 조선족마을
ㅡ신민시 호대진 신홍조선족촌을 찾아서

일전 우홍구 영풍조선족촌로인협회 김기창회장의 소개로 신민시 호대진 신홍(新�V?조선족촌의 ...
  2013.11.22
 장백산아래 첫 동네…안도현 내두산마을
안도현 내두산촌의 가을빛 전경.

중국조선족은 조선반도에서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중국대륙에 천입한 민족으로 강의 애환...
  2013.11.15
 “보락” 흔적이 점점 사라지는 조선동네
이미 페교된 보락보진조선족소학교의 옛터.

ㅡ환인만족자치현 보락보진 보락보촌을 찾아서

환인만족자치현 보락보...
  2013.11.08
 작가의 “직장”
(집체호 식구들)

직장을 갖고 있으면 직장인이다. 몸 담고 있는 곳이 직장이라면 나도 직장을 여러번 바꾸었다. 중국의 근...
  2013.11.04
 제주도에는 지금 《중국바람》이 한창이다
성산 일출봉에서 단체기념촬영을 하고있는 중국관광객들

10월하순, 4박5일로 한국 제주도에 가족려행을 다녀왔다.
<...
  2013.10.30
  
12345678910>>>Pages 41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