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기획연재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사도포촌 자원우세가 최고입니다”
기사 입력 2013-11-29 13:25:03  

훈춘 경신벌에 여기저기 널려있는 늪가운데 삼도포와 사도포를 량옆에 날개처럼 달고 그 사이에 끼여있는 마을이 사도포촌이다. 옛날 이곳 사람들은 사도포촌이 날개가 달려 날아가는 모습이라 번창할것이라 했다고 한다.

우리가 사도포촌을 찾았을 때는 늦가을의 끝자락, 모든것을 내여주고 누렇게 메말라가는 대지우로 삭풍이 스치기 시작할 때였다. 바람의 끝에 매달린 해볕은 간신히 마지막 온기를 누리에 뿌려주고있었고 그 누런 벌에서는 한창 비둥비둥 살찐 양떼들과 새까만 까마귀떼들이 더 달라고 땅을 뚜지고 있었다.

늪가에 멋스럽게 흔들리는 갈대숲사이로 아아히 높은 가을하늘을 바라보니 철새떼들이 대렬을 지어 남쪽으로 날아가는 모습이 보인다. 해마다 봄과 가을이면 남북으로 이동하는 기러기, 물오리, 도요새 등 수십종에 달하는 철새군단이 경신습지에 머물러간다. 경신습지는 철새들이 경유해가는 우리 나라 4대 중간역가운데 하나라고 한다.

촌지부서기 김파(41세)가 반갑게 우리를 맞아주었다. 약 50여년을 사도포촌에서 살아온 김파서기의 아버지 김진호(69세)씨는 일손을 멈추고 양복을 갈아입고 기자일행을 마중나왔다.

인구가 50여호가 되는 사도포촌은 한족이 56%이고 조선족이 44%이다. 호적상 인구는 300여명이지만 실제 남아있는 인구는 백여명밖에 안된다. 그럼에도 굳건히 이 마을을 지키고 있는 김진호씨는 “경신진 14개 촌가운데 사도포촌의 자원우세가 최고입니다.”라며 마을에 대한 자부심을 아낌없이 드러낸다.

사도포촌은 일찍 종자소기지가 있었던 곳이며 경신진에서 유일하게 방목장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늪과 습지가 많은 이곳은 또한 같은 위도대에서는 유일하게 련꽃이 피는 고장이라고 한다. 김진호씨의 집 바로 옆에 위치한 늪에는 한여름 잔치의 막을 내리고 스러져가는 련꽃들이 여직 고집스럽게 버티고있었다. 1억 3500만년의 유구한 력사를 가진 련꽃, 특히 두만강지역의 련꽃은 기타 지방에 비해 분포면적이 가장 크고 야생적기질이 강한데 련꽃연구학자들은 품질이 우수하고 독특하며 꽃이 크고 요염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여름에 꼭 다시 오십시오. 첫째로는 이곳에 활짝 핀 련꽃구경을 해야 하구요, 둘째로는 늪의 고기를 낚아서 붕어회를 맛보아야 합니다.” 김진호씨는 늪에 “련꽃수상락원”이라 이름을 멋들어지게 달아놓고 뽀트까지 마련해 여름이면 낚시군들과 관광객을 맞이해 수입을 제법 쏠쏠하게 올리고있었다.

늪과 습지가 널린 이곳은 예로부터 비옥한 땅이였다.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이 습지에서 기원했듯이 이 땅은 자고로 모든것을 아낌없이 사람에게 내주는 천혜의 땅이였다. 이제 사람들의 습지와 철새에 대한 관념이 바뀌면서 련꽃과 철새는 이곳의 새로운 관광명함장으로 되였다.

김진호씨 가족은 이런 땅에 뿌리를 내리고 산에는 나무를 심고 마당엔 닭을 풀어 키우며 늪에는 물고기를 기르고  기꺼이 이 땅이 주는 혜택을 누리고 살아가고 있었다.


글·사진 전윤길 리련화 기자
연변일보 2013-11-2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