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 연변자치주 집값 오를까? 내릴까?
기사 입력 2015-05-28 23:30:49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 결과

일전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에서 현재 “연변의 부동산가격이 높은가?”하는 물음에 100명의 시민가운데서 88명이 “비교적 높다” 혹은 “아주 높다”를 선택했다. 그중 51명이 “비교적 높다”고 했고 37명이 “아주 높다”고 했다. 반면 연변의 부동산가격이 “합리하다”고 인정한 사람은 12명에 그쳤다.

[동포투데이=연변일보 현진국 기자 2015-05-27] 연변의 부동산가격이 과연 오를 것인가? 아니면 내릴 것인가? 이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사이다.

일전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에서 현재 “연변의 부동산가격이 높은가?”하는 물음에 100명의 시민가운데서 88명이 “비교적 높다” 혹은 “아주 높다”를 선택했다. 그중 51명이 “비교적 높다”고 했고 37명이 “아주 높다”고 했다. 반면 연변의 부동산가격이 “합리하다”고 인정한 사람은 12명에 그쳤다.

연변병원 약방에 출근하는 원녀사(32세)는 “지금의  노임수준에 비하면 현재 부동산가격은 지나치게 높은 편이다. 앞으로 작은 집을 큰 집으로 바꿀 생각인데 지금의 부동산가격으로는 그 꿈을 이루기가 어렵다”라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훈춘시 모 택시운전기사는 “훈춘시의 경우에도 집값이 높아 가격만 있고 시장이 없는 상황이다. 일부 부동산판매부에서는 집을 구매하면 국산차를 내준다는 판촉수단도 동원하고 있다”고 의문스러워 했다.

도문시 미혼청년 김모(30세)는 “도문시 부동산가격도 연길시를 따라가고 있어 결혼집 마련에 무척 신경이 쓰인다”고 힘든 표정을 지었다.

사람들이 부동산가격을 두고 서로 엇갈린 걱정과 근심, 우려는 모두 향후 부동산시세에 대한 불명확한 상황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서 “향후 연변의 부동산 가격 추세는 어떻할 것인가”라는 물음에 34명이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이다”, 5명이 “대폭 하강할 것이다”, 39명이 “소폭으로 하강할 것이다”라는 답을 주었으며 “판단하기 어렵다”고 답한 시민이 22명이나 되였다. 이같은 판단을 내리게 된 원인을 알아보면 “현재 물가가 상승하고 소비수준이 높아지고있는 실정에서 집값은 오르면 올랐지 떨어질 것같지는 않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연길시 수상시장부근에 있는 모 중고주택판매상은 “3월과 4월에 중고주택이 잘 팔렸다. 현재 낡은 주택가격이 조금 떨어지긴 했으나 전반 주택평균가격이 일정한 가격대를 유지하고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부동산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고 자기 주장을 내놓았다.

이와는 상반되게 “지금과 같이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고있는 상황에서 대부금 이율을 낮추는 국가의 관련 정책의 영향으로 단기적으로 부동산가격이 오를지는 모르나 장기적으로 볼때 부동산 가격은 내려갈 것이라”는 사람도 있었다.

연길시 모 부동산개발업체 책임자는 “전국 기타 지구와 마찬가지로 연변도 주택공급이 수요를 초과하고 있는 상황입이다. 이런 상황에서 부동산 가격은 오르기 어렵고 소폭적으로 하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부동산개발 원가가 주택원가에 거의 접근하고 있는 실정이라면 주택이 팔리지 않아도 낮은 가격으로 판매하지는 않을 것이다.”고 했다.

연길시에서 자영업에 종사하는 왕선생(47세)은 “현재 연길시에도 빈집이 많은 상황이지만 지리적 위치, 사회구역환경 등 여러 조건에 의해 평방메터당 3000위안~4000위안 하는 집도 있고 5000위안~6000위안씩 하는 집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앞으로 집값이 오를지 내릴지는 판단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설문조사에서“이후 연변에 집을 살 의향이 있는가? 집을 산다면 무슨 수요로 사겠는가?”는 물음에 “거주 수요로 집을 사려 한다”가 41명, 개선형 수요로 집을 사려 한다가 21명, “투자 수요로 집을 사려 한다”가 7명, “이미 집이 몇채 있어 이후 집을 살 필요가 없다”가 16명, “장차 외지에 나갈 타산이여서 연변에서 집을 살 계획이 없다”가 15명을 차지했다.



 추석 단상
한주일후면 추석이다. 아마 한국에서는 세 번째로 맞는 추석 같은데 어떻게 지냈었는지 전혀 생각나지 않는다. 아마 우리에게는 좀 생소한 휴일이여서 일가?
  2015.09.22
 길림성, 훈춘에 지구급 관리권한 부여
28일 길림성당위개혁전면심화지도소조전체회의에서 훈춘시정부에 지구급시정부관리권한을 부여한다고 결정했다.

회의는 《중공길림성당위, 길림성인민정...
  2015.09.04
 고속철은 연변의 신성장 동력
9월 30일부터 시작되는 고속철개통으로 연변의 전반 사회경제질서에 새로운 변화가 일면서 연변은 고속철경제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

개...
  2015.08.24
 같은 사건, 다른 느낌
지난 6월 1일 21시 28분경, 중국 난징에서 충칭방향으로 운행 중이던 여객선이장강중류 후베이성 간리 수역에서 침몰됐다. 침몰된 여객선은 충칭동방륜선회사 ...  2015.06.10
 中 연변자치주 집값 오를까? 내릴까?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 결과

일전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에서 현재 ...
  2015.05.28
 이제는 맞춤형 주택개발 생각해야
이제 주택개발은 시민들의 수요에 초점을 맞춰 맞춤형개발에 신경써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동산산업의 쾌속적인 발전은 도시주민들의...  2015.05.28
 벼농사와 조선족
1990년대 중엽부터 시작하여 조선족의 정체성, 문화성격 등 문제를 둘러싸고 중한일 삼국 학계에서 장기적의 탐색과 연구를 진행하여 왔다. 조선족 문화론에 대...  2015.04.25
 농촌호구, 팔자호신부로 되는가
도농일체화의 실현을 가속화하기 위하여 국가에서는 호구제도를 개혁하여 농촌호구도 도시호구로 마음대로 고칠수 있게 하였다. 숱한 농민들이 《만세!》를 부를것만...  2015.03.14
 3.8절에 즈음한 넉두리
2013년 8월부터 부부 2명중 1명이 독자인 경우 둘째를 낳을수 있는 2자녀 정책이 발표됐다. 1년이 훨씬 지난 지금 현실은 어떤가? 섬서성 서안시에서 전면...  2015.03.10
 술은 적당히 설은 즐겁게
술은 스트레스를 푸는데 제일 좋은 약이라고 한다. 과경민족인 우리 민족은 과거 사회적으로 경제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술을 많이 마신다고들 해석해왔다....  2015.02.13
  
12345678910>>>Pages 12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