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사회경제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술은 적당히 설은 즐겁게
기사 입력 2015-02-13 15:48:29  

술은 스트레스를 푸는데 제일 좋은 약이라고 한다. 과경민족인 우리 민족은 과거 사회적으로 경제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술을 많이 마신다고들 해석해왔다.

그런데 지금은 왜 여전히 술을 즐겨들 마시는가? 두말할 나위 없이 우리 민족의 술문화가 습관으로 이어진것이 아닌가싶다. 술문화도 문화인것만큼 대대로 유전되여 내려오는것이다. 어쩌면 지금 애숭이들마저도 술을 즐겨마시고있는것 같다.

지난해 음력설 전날에 있은 일이다. 필자의 옆집에서 갑자기 "우당탕, 쿵쿵" 하는 소리가 나더니 "짤랑" 하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났다. 이와 함게 녀성의 울부짓는 소리가 애처롭게 들리더니 이윽고 누군가 우리 집 출입문을 요란하게 두들겨댔다.

필자가 제꺽 문을 열어보니 옆집 아줌마가 얼굴이 새파래서 소리치다싶이 말한다. "은영의 할아버지, 빨리 나와 저 애들을 말려줍소." 필자는 대뜸 달려나갔다.

두 젊은이가 서로 치고박고 피를 흘리며 싸우고있었다. 술상은 엎어져 수라장이 되였다. "이놈들 뭣들 하고있는거냐?! 그 손들을 놓치 못할가!" 하며 필자는 벽력같은 호령했다. 고함소리에 놀란 두 젊은이가 손찌검을 멈추고 필자를 쳐다보았다.

워낙 그들은 같잖은 일로 대판 싸움을 벌리고있었다. 주인집 아들이 술은 적게 마시고 반찬만 먹어댄다고 사춘형이 술이 거나해지자 꾸짖었다. "야, 너 '도투새끼'처럼 채만 먹을셈이냐?" 그 소리에 부아가 터진 동생이 "넌 그럼 당나귀새끼냐?" 하면서 서로 쌍욕질을 하다가 마침내 몸싸움까지 벌린것이다.

한심했다. 그믐날 저녁에 사소한 일로 두 형제가 서로 두들겨패며 얼벌하게 설을 쇠고있는것이였다. 역시 술때문이라고 할수도 있다. 가령 이들이 술을 적당히 마셨더라면 그믐날 밤에 이렇게 한심한 '광대놀이판'을 벌렸을수 있을가.

새해 음력설이 바야흐로 다가오고있다. 친척친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보다 즐겁고 화락하게 설명절을 쇠려면 술을 적당히 들면서 회포를 풀고 우애를 다진다면 얼마나 뜻깊은 명절로 되겠는가. 특히 혈기 왕성한 젊은이들은 될수 있는한 설대목에 술을 적당히 마셔가면서 화목한 가정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문명한 술문화를 형성하는데 앞장섰으면 하는 바람을 부디 말해두고싶다.



오인범
길림신문 2015-02-13



 추석 단상
한주일후면 추석이다. 아마 한국에서는 세 번째로 맞는 추석 같은데 어떻게 지냈었는지 전혀 생각나지 않는다. 아마 우리에게는 좀 생소한 휴일이여서 일가?
  2015.09.22
 길림성, 훈춘에 지구급 관리권한 부여
28일 길림성당위개혁전면심화지도소조전체회의에서 훈춘시정부에 지구급시정부관리권한을 부여한다고 결정했다.

회의는 《중공길림성당위, 길림성인민정...
  2015.09.04
 고속철은 연변의 신성장 동력
9월 30일부터 시작되는 고속철개통으로 연변의 전반 사회경제질서에 새로운 변화가 일면서 연변은 고속철경제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게 된다.

개...
  2015.08.24
 같은 사건, 다른 느낌
지난 6월 1일 21시 28분경, 중국 난징에서 충칭방향으로 운행 중이던 여객선이장강중류 후베이성 간리 수역에서 침몰됐다. 침몰된 여객선은 충칭동방륜선회사 ...  2015.06.10
 中 연변자치주 집값 오를까? 내릴까?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 결과

일전 연변지역 100명 시민에 대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에서 현재 ...
  2015.05.28
 이제는 맞춤형 주택개발 생각해야
이제 주택개발은 시민들의 수요에 초점을 맞춰 맞춤형개발에 신경써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동산산업의 쾌속적인 발전은 도시주민들의...  2015.05.28
 벼농사와 조선족
1990년대 중엽부터 시작하여 조선족의 정체성, 문화성격 등 문제를 둘러싸고 중한일 삼국 학계에서 장기적의 탐색과 연구를 진행하여 왔다. 조선족 문화론에 대...  2015.04.25
 농촌호구, 팔자호신부로 되는가
도농일체화의 실현을 가속화하기 위하여 국가에서는 호구제도를 개혁하여 농촌호구도 도시호구로 마음대로 고칠수 있게 하였다. 숱한 농민들이 《만세!》를 부를것만...  2015.03.14
 3.8절에 즈음한 넉두리
2013년 8월부터 부부 2명중 1명이 독자인 경우 둘째를 낳을수 있는 2자녀 정책이 발표됐다. 1년이 훨씬 지난 지금 현실은 어떤가? 섬서성 서안시에서 전면...  2015.03.10
 술은 적당히 설은 즐겁게
술은 스트레스를 푸는데 제일 좋은 약이라고 한다. 과경민족인 우리 민족은 과거 사회적으로 경제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술을 많이 마신다고들 해석해왔다....  2015.02.13
  
12345678910>>>Pages 12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