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최저임금 일본 보다 한국이 앞지르다!!(4)
대무신왕    조회 97    2022.08.15대무신왕님의 다른 글      
韓国より低い7.89ドル
(C)日刊ゲンダイ

 日本は最低賃金を3.3%引き上げたとはいえ、世界レベルには遠く及ばない。経済協力開発機構(OECD)の統計によると、最低賃金(時給換算)が最も高額なのはルクセンブルクで12.43ドル(2020年版)だ。日本円にすると1653円(1ドル=133円換算)となる。次いで、オーストラリア(1651円)、フランス(1615円)、ドイツ(1568円)、ニュージーランド(1539円)、オランダ(1495円)、ベルギー(1459円)、英国(1459円)、スペイン(1414円)、カナダ(1391円)と続く。ここまでがトップ10だ。

 日本は韓国(1162円)より下位で、時給は1049円(7.89ドル)。近ごろの円安効果で1000円を突破しているが、1ドル=125円だと約986円と1000円を割り込む。

「日本は失われた20年といわれる暗黒時代があります。この間、物価は上がらず、賃金も上がらなかった。国内で生活している分にはそれほど支障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その20年の間に世界各国は経済発展し、物価や賃金は上昇を続けた。そのツケで、日本は低賃金にあえいでいるわけです」(市場関係者)最低賃金を3.3%引き上げたとはいえ、世界レベルには遠く及ばない。経済協力開発機構(OECD)の統計によると、最低賃金(時給換算)が最も高額なのはルクセンブルクで12.43ドル(2020年版)だ。日本円にすると1653円(1ドル=133円換算)となる。次いで、オーストラリア(1651円)、フランス(1615円)、ドイツ(1568円)、ニュージーランド(1539円)、オランダ(1495円)、ベルギー(1459円)、英国(1459円)、スペイン(1414円)、カナダ(1391円)と続く。ここまでがトップ10だ。

 日本は韓国(1162円)より下位で、時給は1049円(7.89ドル)。近ごろの円安効果で1000円を突破しているが、1ドル=125円だと約986円と1000円を割り込む。

「日本は失われた20年といわれる暗黒時代があります。この間、物価は上がらず、賃金も上がらなかった。国内で生活している分にはそれほど支障はありませんでしたが、その20年の間に世界各国は経済発展し、物価や賃金は上昇を続けた。そのツケで、日本は低賃金にあえいでいるわけです」(市場関係者)

출저: http://news.yahoo.co.jp/articles/761d22e990156737d093983b6045ba6439271f38

번역:
한국보다 낮은 7.89달러
(C) 일간 겐다이

일본은 최저임금을 3.3% 인상했다고는 해도 세계 수준에는 멀지 못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최저임금(시급 환산)이 가장 고액인 것은 룩셈부르크에서 12.43달러(2020년판)다. 일본엔으로 하면 1653엔(1달러=133엔 환산)이 된다. 이어 호주(1651엔), 프랑스(1615엔), 독일(1568엔), 뉴질랜드(1539엔), 네덜란드(1495엔), 벨기에(1459엔), 영국(1459엔), 스페인(1414엔), 캐나다(1391엔)로 이어진다. 여기까지가 톱 10이다.
일본은 한국(1162엔)보다 하위로, 시급은 1049엔(7.89달러). 최근 엔저 효과로 1000엔을 돌파하고 있지만, 1달러=125엔이라고 약 986엔과 1000엔을 끼어들었다.
“일본은 잃어버린 20년이라고 하는 암흑시대가 있습니다. 그동안 물가는 오르지 않았고 임금도 오르지 않았다. 에 세계 각국은 경제 발전해, 물가나 임금은 상승을 계속했다.그 트케로, 일본은 저임금에 감탄하고 있는 것입니다」 멀리 미치지 않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최저임금(시급 환산)이 가장 고액인 것은 룩셈부르크에서 12.43달러(2020년판)다. 일본엔으로 하면 1653엔(1달러=133엔 환산)이 된다. 이어 호주(1651엔), 프랑스(1615엔), 독일(1568엔), 뉴질랜드(1539엔), 네덜란드(1495엔), 벨기에(1459엔), 영국(1459엔), 스페인(1414엔), 캐나다(1391엔)로 이어진다. 여기까지가 톱 10이다.
일본은 한국(1162엔)보다 하위로, 시급은 1049엔(7.89달러). 최근 엔저 효과로 1000엔을 돌파하고 있지만, 1달러=125엔이라고 약 986엔과 1000엔을 끼어들었다.
“일본은 잃어버린 20년이라고 하는 암흑시대가 있습니다. 그동안 물가는 오르지 않았고 임금도 오르지 않았다. 에 세계 각국은 경제 발전해, 물가나 임금은 상승을 계속했다.그 트케로, 일본은 저임금에 감탄하고 있는 것입니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0.05
  오늘의 토론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
알짬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朴京範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곤드레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대무신왕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朴京範

   한국아덜 멀리해야 하는 이유
곤드레

   한국아덜이 열등감이 강한 이유
곤드레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朴京範

   한국산업 경쟁력은 이제 중국에 밀려났다
곤드레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3042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4068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3617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8757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7078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6312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7846  545  498
49126   돈스파이크란 아가 마약하다 걸렸구만 (1) 곤드레 09.30  62  0  0
49125   허세에 미친 한국아덜 (2) 곤드레 09.27  113  0  0
49124   러시아 무기 손절한 동남아 국가들... (9) 대무신왕 09.25  132  0  0
49123   한국에서 사라진 중국인 노동자 (4) 대무신왕 09.24  147  0  0
49122   중국 사학자 장원, "한자는 동이족이 만들었다." (11) 알짬 09.24  188  0  0
49121   여진몽고족의 한국땅 점유계획 (12) 朴京範 09.24  198  0  0
49120   문명과 야만 (10) 알짬 09.24  105  0  0
49119   일본어랑 한국어가 맘에 안드는 이유 (2) 곤드레 09.23  70  0  0
49118   웹드라마 수리남이 뭘길래 (1) 대무신왕 09.22  65  0  0
49117   중국에서 칭찬을 받고 있는 윤석열  곤드레 09.22  60  0  0
49116   한국에서는 자기수준보다 '아는척'을 하는 것이 큰 욕을 ...  朴京範 09.23  44  0  0
49115   중화(中華)란 무엇인가? (43) 알짬 09.22  216  0  0
49114   천년의 적 (17) 점석 09.21  172  0  0
49113   한국은 이제 끝자락이지 (10) 곤드레 09.20  141  0  0
49112   한국 화예(華裔) 들이 보는 중공인 (5) 대무신왕 09.18  96  0  0
49111   한국 정부의 재외 동포청(이민청) 신설에 대해 (25) 대무신왕 09.18  167  0  0
49110   세계 전문가들 충격 전망 : 곧 모두가 보게 될 한중일 ... (57) 알짬 09.17  298  0  0
49109   참 이상한 '역사왜곡' 싸움 (38) 朴京範 09.14  342  0  0
49108   한국아덜 멀리해야 하는 이유 (6) 곤드레 09.13  165  0  0
49107   한국아덜이 열등감이 강한 이유 (14) 곤드레 09.08  232  0  0
49106   중진국 함정에 빠진 중공??? (1) 대무신왕 09.14  242  0  0
49105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공통특징 (22) 朴京範 09.05  320  0  0
49104   한국산업 경쟁력은 이제 중국에 밀려났다 (2) 곤드레 09.05  123  0  0
49103   중공 공산당이 항일투쟁을 했다는 건 새빨간 거짓말 (28) 알짬 09.04  256  0  0
49102   해방전 일제에게 항복받은 우리 정부가 있었다 (3) 알짬 09.04  110  0  0
12345678910>>>Pages 1536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중국 사학자 장원, "...]
알짬은 이제 현실을 외곡하고 거짓...
 대무신...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중화 우물안에 갇혀 사는 좁은 시야...
 무적함...님이[한국에서 사라진 중국...]
울물안의 개구리 왕무식...이제 가을...
 대무신...님이[돈스파이크란 아가 마...]
중공은 마약범을 사형을 시키면서도 ...
 대무신...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여진,몽골의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
 朴京範님이[여진몽고족의 한국땅 ...]
한국에 와있는 여진몽고인은 의견이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