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원제국, "멸망한 한족 왕조와 번성한 한반도"(35)
알짬    조회 455    2021.12.16알짬님의 다른 글      
朕觀今天下有民社而王者惟是三韓. 及祖宗而臣之殆將百載厥父菑而子復肯播曰我舅則吾謂之甥.旣勳以親宜貴與富

"짐이 보건대 지금 천하에서 자기의 백성과 사직을 가지고 왕위를 누리는 나라는 오직 삼한(三韓)뿐이다. 선왕 때부터 생각하면 거의 100년 가까운 기간에 부자가 계속 우리와 친선 관계를 맺고 또 서로 장인과 사위 관계가 되었다. 이미 공훈을 세웠고 또한 친척이 되었으니 응당 부귀를 누려야 할 것이다."

ㅡ원 황제 무종(武宗: 카이산)이 고려에 보낸 제서(制書 : 조서[詔書])


[속자치통감 제이백일십사 원기삼십이]
《续资治通鉴 卷二百一十四 元纪三十二》记载:“后亦多畜高丽美人,大臣有权者,辄以此遗之,京师达官贵人,必得高丽女然后为名家。自至正以来,宫中给事使令,大半高丽女,以故四方衣服、靴帽、器物,皆仿高丽,举世若狂。”

"황후도 역시 고려미인으로 삼아, 대신유권자는 곧 이를 귀하게 여겨, 수도 고관귀인은 반드시 고려여자를 얻은 후에야 명가가 된다.
그렇게 된 이래, 궁중급사사령, 대반이 고려여자이며, 이런 이유로 사방의 의복, 신발과 모자, 기물 모든것을 고려를 모방해, 온 세상이 미친 것 같다."
  

한복과 한푸

숙원잡기《菽园杂记》: 명나라 루롱(陆容)(1436-1494)이 편집한 명나라의 정사. 총 15 권
​馬尾裙始於朝鮮國, 流入京師, 京師人買服之, 未有能織者. 初服者, 惟富商, 貴公子, 歌妓而已, 以後武臣多服之, 京師始有織賣者. 於是無貴無賤, 服者日盛. 至成化末年, 朝官多服之者矣. 大抵服者, 下體虛奓, 取觀美耳. 閣老萬公安, 冬夏不脫. 宗伯周公洪謨, 重服二腰, 年幼侯伯駙馬, 至有以弓弦貫其齊者. 大臣不服者, 惟黎吏侍淳一人而已. 此服妖也, 弘治初始有禁例.

마미군(馬尾裙)은 조선국(고려)에서 비롯되어 수도에 유입되어 수도 사람들이 이를 사고 입었으나 능히 이를 짤 수 있는 직공이 있지 않았다. 처음에 입은 자들은 부유한 상인, 귀족, 기생뿐이었으나 이후 무신(武臣)들 대다수가 이를 입었으니 수도에서 비로소 이를 짜서 파는 자가 생겼다. 이에 귀천을 떠나 입는 자가 날로 성해졌다. 성화(成化, 1465년~1487년) 말년에 이르러서는 조정의 대신들 대부분이 이를 입었다. 대체로 옷은 하체가 비어있고 펴져있으니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각로(閣老, 조정의 원로대신)들과 뭇 공(公)들은 이를 편안히 여겨 겨울과 여름에도 벗지 않는다. 종백(宗伯, 예조판서) 주홍모(周洪謨, 1420년-1492년)는 두 옷으로 겹쳐 입었고, 나이 어린 후(候), 백(伯), 부마(駙馬)들은 활시위를 옷자락에 꿰놓은 자가 있을 정도다. 대신들 중에 안 입는 자들은 여리(黎吏)와 시순(侍淳, 종)들뿐이다. 이 옷은 요사스러워, 홍치(弘治,1488년-1505년) 초기에 비로소 이를 금지하는 법례가 생겨났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5.29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알짬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
알짬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
알짬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
朴京範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2881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3936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3489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8601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920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6163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7638  545  498
48974   요즘 한국을 휩쓴 설거지론  곤드레 05.29  13  0  0
48973   유튜브 추천게시물도 神通할까  朴京範 05.24  24  0  0
48972   상상몽인 중국몽에 이어 대만몽 ㅋㅋㅋㅋ (2) 대무신왕 05.21  58  0  0
48971   외국인 부동산 쇼핑 막자!! (2) 대무신왕 05.20  65  0  0
48970   미국은 과연 모든 면에서 중국보다 좋은 나라인가  朴京範 05.14  57  0  0
48969   중국 정사에 기록된 금(청)의 역사 (4) 알짬 05.06  160  0  0
48968   코로나 방역 지금의 베이징 상황은???  대무신왕 05.05  76  0  0
48967   중국땅에서 잠자던 대륙백제, 마침내 부활하다.  알짬 05.05  70  0  0
48966   세계 최고 예언가가 바라본 2045년의 대한민국 (4) 알짬 05.04  128  0  0
48965   K팝K무비의 잠재적경쟁자 우크라이나의西方편입 돕지 말...  朴京範 05.03  92  0  0
48964   하버드 대학 강의, "일본은 한반도에서 권력 다툼을 벌... (48) 알짬 04.22  408  0  0
48963   우크라이나와 한국의 다른점과 같은점 (19) 朴京範 04.18  327  0  0
48962   한국인이 중국인을 무시하는 3가지 이유 (10) 대무신왕 04.17  225  0  0
48961   중공식 코로나 방역을 보면서  대무신왕 04.17  117  0  0
48960   중국도 한국과 똑같은 '단일민족 세뇌' 국가 (8) 朴京範 04.15  202  0  0
48959   아직도 한국에 머무는 판빙빙 그리고 한국행을 꿈꾸는 중... (3) 대무신왕 04.14  178  0  0
48958   '한복'이 한국옷이 된 과정은 청나라 시대 (12) 朴京範 04.11  328  0  0
48957   말이 많은 전작권 (6) 대무신왕 03.23  367  0  0
48956   중국 라면은 각질 라면...??? (1) 대무신왕 03.22  242  0  0
48955   청와대에 이어 이젠 태국기 바꿔라. (10) 해탈 03.21  355  0  0
48954   서방의 여론전(2) (4) 무명소졸 03.20  236  0  0
48953   러시아 국가 부도와 루블화 (6) 대무신왕 03.17  310  0  0
48952   미국이 중국을 제재하면 (5) 무명소졸 03.17  266  0  0
48951   윤씨가 사드 감행하면 중한 관계가 악화일로 갈것 같다 (6) 무명소졸 03.17  268  0  0
48950   서방의 여론전 (1) 무명소졸 03.17  205  0  0
12345678910>>>Pages 1531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무함이나 해탈이 같은 중공애들은 ...
 대무신...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근데 현실성이 없소이다!!
 朴京範님이[상상몽인 중국몽에 이...]
일단찬성
 대무신...님이[외국인 부동산 쇼핑 ...]
이거라도 해야 중공인들이 한국에 몰...
 대무신...님이[중국의 희토류...]
오창과학산업단지 내 외국인투자지역...
 알짬님이[하버드 대학 강의, "...]
중공 인구의 90%를 차지한다는 한...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