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영화를 정치적 선전선동의 도구로 이용하는 중공(39)
알짬    조회 563    2021.10.06알짬님의 다른 글      
요즘 중공에서 항미원조라는 미명으로 한반도를 침략한 중공군의 전투를 영화로 만든 '장진호'가 연일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한다. 중공 공산당은, 중공군이 장진호 전투에서 승리함으로써, 당시 세계 최고의 미군을 물리친 불후의 전적을 쌓았다며 장진호 영화를 애국심 고취와 대미항전의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

문맹률이 50%를 넘는 중공 인민들, 제 손과 제 머리가 아니라 공산당의 손과 머리로 주입한 역사만을 배워온 저 무지렁이 중공 인민들은 장진호 영화를 보면서 중공군의 승전만 기억하고 떠올릴 뿐 장진호 전투 이후의 내력에 대해서는 깜깜이다.

장진호 전투에서 중공군은 대승을 거둔 게 사실이다. 그러나 장진호 전투에는 또 하나의 사실이 있다. 장진호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중공군이 그후 벌어진 용문산 전투에서 대패해 춘천으로 퇴각하다가 거의 몰살당해 파로호(破虜湖)에 수장되었다는 사실이다. 중공 공산당은 이 뒷사실을 영화에 담지 않았다. 최근 중공 공산당은 한국에게 파로호(破虜湖)라는 명칭을 개명해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중공군의 수치스런 역사가 중공 관광객들에게 노출될 것을 극력 꺼려했기 때문이다.

한국인들은 장진호 전투에서 패배한 내막을 잘 알고 있을 있을 뿐만 아니라, 그후 벌어진 용문산 전투와 파로호 전투에서 대승한 내막을 또한 잘 알고 있다. 한국 학교에서는 패전과 승전을 모두 가르치기 때문이다. 한데 중공은 승전만을 가르치고 선전하지 패전은 감추거나 왜곡한다.

조만간 한국은 장진호 전투와 용문산 전투, 그리고 파로호 전투를 담은 일련의 중공군 몰살 전투 영화를 만들어 세계에 보급할 것이다. 이 영화가 만들어지고 개봉하게 되면 중공의 외눈박이 인민들이 개안을 하게 될 것이다. 역사는 선전선동으로 이해하고 알아가는 게 아니라 사실을 바탕으로 이해하고 알아가야 한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1.27
  오늘의 토론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코로나 종식후 중국인들은 오지 말기를 .
대무신왕

   자유민주주의 한국에서 기생하고 있는 기
무적함대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2659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3804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3366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8394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778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6006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7394  545  498
48914   코로나 종식후 중국인들은 오지 말기를 .... (27) 대무신왕 01.01  282  0  0
48913   자유민주주의 한국에서 기생하고 있는 기생충들 (4) 무적함대 12.29  162  0  0
48912   유대인과 우리는 대홍수 때 헤어진 같은 민족이다? (2) 알짬 12.26  129  0  0
48911   고대역사에서 본 한민족 이야기  알짬 12.22  85  0  0
48910   백인 미라가 말하는 환단고기 이야기  알짬 12.22  76  0  0
48909   불=부여=고리=고려=불가리아  알짬 12.22  66  0  0
48908   한국 국산 코로나19 백신 벌써 기대가 되네  대무신왕 12.21  94  0  0
48907   안 보이는 유저는 어딜 가나??? (3) 대무신왕 12.21  158  0  0
48906   그 늠에 중화 조상 타령은... (14) 대무신왕 12.18  239  0  0
48905   [중국반응] "한국엔 김치밖에 없다더니 곧 평균수명이 ... (1) 알짬 12.16  132  0  0
48904   원제국, "멸망한 한족 왕조와 번성한 한반도" (35) 알짬 12.16  248  0  0
48903   주권이 있는 나라가 이렇다 (13) 대무신왕 12.10  234  0  0
48902   병주고 약주나? 웃긴 늠들 (1) 대무신왕 12.09  183  0  0
48901   중국방송 "군사전문가들이 극찬하는 한국의 군사전투력" (18) 알짬 12.06  274  0  0
48900   중공이 한국을 절대 이길 수 없는 이유 (17) 알짬 12.03  261  0  0
48899   중공 유망주 선수를 모조리 KO 시킨 한국 선수 (7) 알짬 12.03  165  0  0
48898   태권도 베이스 격투기 선수들 (17) 알짬 12.01  180  0  0
48897   중국 전통 무술의 허상 (7) 알짬 11.30  148  0  0
48896   택견 수련자 vs 격투기 선수 (7) 알짬 11.30  130  0  0
48895   한국의 김치 공장 vs 중공의 김치 공장 (11) 알짬 11.28  205  0  0
48894   산타 창시자, "산타는 중국 전통무술이 아니라 현대 무... (12) 알짬 11.28  255  0  0
48893   백양 선생의 [추악한 중국인] (1) 대무신왕 11.26  151  0  0
48892   한국으로 오는 중국인 밀입국 (3) 대무신왕 11.26  207  0  0
48891   오징어게임 6화, 깐부 - 전세계를 울리다 (24) 알짬 11.21  378  0  0
48890   '달고나'를 한국문화로 세계에 소개한다니 창피한 노릇이... (26) 朴京範 11.19  376  0  0
12345678910>>>Pages 1529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중국 국가 주석 하려면 최하 기층...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참 멍청하다。 어쩌면 참이슬 처 먹...
 대무신...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촌장을 뽑을때면 촌민들에게 주듯이 ...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어이구... 무엇이 대통령제이고 무...
 대무신...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한국 대통령 하려는 사람들 그지지...
 무적함...님이[산타 창시자, "산타...]
오늘 한국의 뉴스를 보고 정말로 정...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