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우리 민족의 통일문제에 관하여 정부와 대통령후보들에게 공개 질의(15)
朴京範    조회 284    2021.09.19朴京範님의 다른 글      
비록 통일에 對한 관심은 以前보다 많이 줄었지만 아직까지도 우리 국가는 통일을 公是로하고 있음은 중요한 政府部處로서의 통일부의 존속이 증거하고 있다.  
우리의 국가정부는 통일부창설 이전부터 줄곧 통일의 당위성을 인정해왔다. 그런데 우리의 역대 국가정부가 이제껏 지나온 길을 보면 과연 통일을 진지하게 구상해 왔는가 의문이 들게 한다.

통일이 추상적인 구호가 아니라 실질적인 목표가 되려면 이미 분단된 우리 祖國의 南北 어느 쪽으로 통일하느냐가 전제되어야 한다. 당연히 분단 이전 우리 傳統國家의 正統性을 더 가진 측에서 통일의 주도권을 잡기에 유리하다.
해방 후 ‘兩國’으로 나뉜 상황에서 북측은 공산혁명이라 하여 전통가치를 否定하는 바탕 위에서 세워진 ‘국가’이니 민족의 정통성을 확보하기에 불리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反해 大韓民國은 바로 전의 大韓帝國을 이음은 물론이고 급격한 사회문화적 변혁이 없었고 건국에 민족운동세력 다수가 참여하였고 민족 대대로 내려온 文化樣式도 거의 그대로 이어 왔으니 북측보다 훨씬 앞서는 정통성의 명분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바탕 위에서 오늘날 국력의 우위를 더하면 그다지 모험적인 노력 없이도 다가올 통일에서 주도권을 가짐은 자연스러울 것이었다.

南측 대한민국은 北에 對해 가진 정통성의 우위를 스스로 ‘양보’해왔다

그런데 역대 남측정부는 하나둘 북측에 比하여 가진 정통성의 우위를 버리고 ‘민족정통성’을 ‘양보’해왔다. 오래전에 檀紀年號를 폐지하여 ‘민족’개념의 약화에 시동을 걸었다. 각종의 文化樣式도 근세조선과 대한제국에로부터의 연속성이 사라지도록 인위적인 변화를 주어 국민일반은 근세조선과 대한제국의 자료는커녕 대한민국 건국초기의 자료도 읽지 못하게끔 만들었다.
북한을 경계하고 반공을 중시한다는 속칭 보수세력은 점차 민족이라는 개념을 폄하시켜 친북세력의 전유물로 바꾸어놓았다. 인류의 古典學問으로 理論化된 개념인 民族精神을 헛된 혈연관계에 연연하는 허황된 주장으로 몰아 保守價値에서 제외시켰다. 민족개념을 중시하는 것은 북한의 왜곡된 민족관에 따른 ‘우리민족끼리’에 동조하는 것으로 보이게끔 몰았다.
노무현정부 때 국기에 對한 맹세에서 민족을 빼는 것에는 속칭 보수와 진보 정치세력 모두가 합의하였다. 현정부에 이르러서는 오랫동안 지켜온 민족이념이라 할 弘益人間도 정부방침에서의 폐지를 도모했다. 이렇게 현재는 남측 대한민국의 우월한 정통성에 의한 자연스러운 통일이 상당히 難忘하게 된 상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부와 各 대통령후보진영은 민족정신의 회복에 관심이 있는지 밝혀야

이와 같은 과정은 양측 집권세력에서 共히 시행되었고 어느 한 쪽에서만 행해진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국민의 투표권은 무력화되어 그동안 국민은 민족정신의 퇴조추세에 어떠한 힘을 쓰지도 못하였다.
지금 兩 진영 모두가 애국을 주장하고 국가의 자존심을 강조한다. 그러나 그 애국의 실체가 없는, 민족정신의 개념이 없는 애국은 누구와 어느 계층을 위한 것인가. 우리 국민은 우리 국민의 전통기질에 맞지 않는 가치를 외세의 영향에 따라 수용해야 하며 이 나라는 어느 異邦의 가치가 지배해도 껍데기의 대한민국만 존속하면 그만이라는 것인가.
정부는 우리 역대정부의 이와 같은 행보가 과연 우연이었나를 답변하고 역대정부의 의도적인 것이었다면 그 이유를 밝히고 현정부도 이 같은 基調를 계속할 것인지를 밝혀야 한다. 그리고 지금 대통령후보캠프 各 진영도 이에 관하여 어떤 정책견해를 가지고 있는지 국민 앞에 밝혀 국민의 올바른 판단을 받아야 할 것이다.

2021.8.15.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1.11.29
  오늘의 토론

   '달고나'를 한국문화로 세계에 소개한다
朴京範

   대륙에서 몰락한 한국과 한국제품 이미지
해탈

   일본도 장인의 허상과 포장기술
알짬

   한자는 동이족이 만든 문자
알짬

   21세기 홍위병, 자간오(自干五)
알짬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대륙에서 몰락한 한국과 한국제품 이미지
해탈

   일본도 장인의 허상과 포장기술
알짬

   한자는 동이족이 만든 문자
알짬

   21세기 홍위병, 자간오(自干五)
알짬

   일본에 감사하는 중공 공산당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2517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3756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3322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8313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717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5954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7319  545  498
48895   한국의 김치 공장 vs 중공의 김치 공장 (4) 알짬 11.28  32  0  0
48894   산타 창시자, "산타는 중국 전통무술이 아니라 현대 무... (2) 알짬 11.28  15  0  0
48893   백양 선생의 [추악한 중국인] (1) 대무신왕 11.26  29  0  0
48892   한국으로 오는 중국인 밀입국 (1) 대무신왕 11.26  30  0  0
48891   오징어게임 6화, 깐부 - 전세계를 울리다 (17) 알짬 11.21  151  0  0
48890   '달고나'를 한국문화로 세계에 소개한다니 창피한 노릇이... (26) 朴京範 11.19  216  0  0
48889   대륙에서 몰락한 한국과 한국제품 이미지 (24) 해탈 11.18  194  0  0
48888   일본도 장인의 허상과 포장기술 (7) 알짬 11.13  122  0  0
48887   한자는 동이족이 만든 문자 (2) 알짬 11.13  75  0  0
48886   21세기 홍위병, 자간오(自干五)  알짬 11.11  62  0  0
48885   일본에 감사하는 중공 공산당 (20) 알짬 11.02  281  0  0
48884   중러 관계는 同牀異夢, 푸틴이 시진핑 뒤통수 치다!! (6) 대무신왕 10.27  250  0  0
48883   누리호 발사를 두고 온갖 추측 (2) 대무신왕 10.26  178  0  0
48882   혐오감을 부추기는 중국의 젊은 新홍위병들 (11) 대무신왕 10.25  176  0  0
48881   광개토대왕 비문 이야기  알짬 10.24  121  0  0
48880   러시아, "한러 연방국가를 세우자" (12) 알짬 10.23  265  0  0
48879   9개 훈민족 계열 국가들의 축제 '쿠릴타이' (17) 알짬 10.20  305  0  0
48878   영국 왕실이 한민족과 같은 혈통이라고? (34) 알짬 10.16  367  0  0
48877   한국내 젊은 '개돼지민중'과의 대화후기 (17) 朴京範 10.13  468  0  0
48876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문자, 훈민정음  알짬 10.11  105  0  0
48875   훈민정음과 중국어의 비밀  알짬 10.11  94  0  0
48874   한글날, 국민속이는 지도자 추려낼 絶好의 기회 2015. 10... (15) 朴京範 10.09  409  0  0
48873   한국의 핵무장 미국이 지지해야 한다 [칼럼] (2) 대무신왕 10.09  210  0  0
48872   영화를 정치적 선전선동의 도구로 이용하는 중공 (39) 알짬 10.06  484  0  0
48871   '오징어 게임'의 본거지 중공 (9) 알짬 10.04  273  0  0
12345678910>>>Pages 152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점석님이[오징어게임 6화, 깐...]
6회는 잘 만들었다,,난 여자애가 ...
 해탈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중국인은 포우차이 먹지, 김치는 먹...
 알짬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먹을 거 가지고 인간적인 예...
 알짬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이유식 공장
 알짬님이[한국의 김치 공장 vs...]
요건 덤. ^^
 알짬님이['달고나'를 한국문화...]
진리든 아니든 중공 인민이 거품을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