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한국어는 인류 언어의 뿌리다(34)
알짬    조회 473    2020.11.10알짬님의 다른 글      
해탈이가 저 밑에 글에서 한국어는 고립어라서 족보가 없는 고아라고 주장하더군. 누구나 무식할 수 있는 자유가 있지만, 우리 해탈이는 이 자유를 지나치게 남용하는 습관이 있는 것 같다.

고립어란 비교 언어학에서 다른 언어와의 친족 관계가 ‘없거나’ 또는 ‘불분명하거나‘ 또는 친족 관계임이 ‘증명되지 않은’ 언어를 가리킨다. 이 말은 고립어를 간단히 규정하는 게 쉽지 않다는 걸 뜻한다. 계통에 관한 연구가 완료되지 않아 그 어원이 완전히 밝혀지지 않아서 고립어로 분류된 언어도 있다는 것이다. 한국어가 바로 이와 같다. 족보가 없는 게 아니라 족보를 제대로 아는 놈이 없다는 뜻이다. 본인이 무식해서 모르는 걸 족보가 없다고 단정하면, 내가 해탈이 가문을 모르니 해탈이 가문을 개족보라고 불러도 무방하겠네?

중국어는 중국티베트어족에 속한다. 인도유럽어족은 다른 어족과의 교류가 적어 언어 변화가 상대적으로 덜했다. 반면에 중국티베트어족은 몽골어족과 튀르크어족, 퉁구스어족과 어휘 교류가 많아 언어 변화가 매우 심했다. 또한 의외로 인도유럽어족 계통의 언어를 근현대뿐만 아니라 고대에도 상당 부분 받아서 토하라어, 산스크리트어에서 유래된 어휘들도 상당수 들여왔으며, 또한 지금은 좡족, 대만 원주민, 묘족 등 소수민족이나 쓰고 있는 수준으로 축소되었지만, 신석기시대~고대의 중국 남부에서는 오스트로아시아어족, 오스트로네시아어족, 몽몐어족, 타이카다이어족 등 동남아와 폴리네시아 일대에서 널리 쓰이고 있는 계통의 언어들이 널리 쓰였다. 한마디로 중국어는 개족보를 가진 언어다.

중국에는 다양한 민족들이 살아왔고, 이 민족들은 일국 체제로 살아온 기간보다 다국 체제로 분열된 채 살아온 기간이 훨씬 길다. 게다가 왕조의 평균 수명이 70여 년에 불과하다. 그래서 근대적 의미의 국가와 민족관이 정착되지 못했다. 결국 중국어는 이 말 저 말이 섞여 개족보를 가진 언어가 되었다.

이에 반해 왕조의 평균 존속 기간이 700 여 년인 한민족은 근대적 의미의 국가와 민족의 개념이 대략 16세기 무렵에 형성됐다고 본다. 이런 예는 세계적으로도 그 유례를 찾기 어렵다고 한다. 이것은 미국의 학자가 주장한 것으로 다소 미흡한 점이 있지만, 나름 객관적인 연구 결과로 보인다. 그래서 한국어의 족보가 깔끔하다. 이것이 고립어의 특징이다.

그러나 나는 한국어를 고립어라고 보지 않는다. 오히려 모든 언어의 뿌리라고 생각한다. 언어학자들은 세계 모든 언어의 뿌리를 산스크리트어라고 하는데, 한국어는 산스크리트어의 모어(母語)라고 본다. 그러니 비교할 대상 언어가 없지. ^^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1.01.21
  오늘의 토론

   전시작전권과 주체낙원
알짬

   가치 사슬(value chain)과 한국의 무기개
알짬

   대만에 한국 잠수함 수출???
대무신왕

   미국 국회의사당에서 불어치는 자유민주
무적함대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미국 국회의사당에서 불어치는 자유민주
무적함대

   성신여대 서경덕 동무의 윤동주 망언망동
해탈

   중국은 한국을 따라야 하나?
연개소문

   한반도에도 유럽 인류가 살았다!!
대무신왕

   한민족과 아메리카 인디언
알짬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1785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3228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2896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7748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256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5387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6583  545  498
48771   미국은 중공한테 큰 은혜를 준 국가다 (10) 알짬 01.19  85  0  0
48770   전시작전권과 주체낙원 (12) 알짬 01.16  150  0  0
48769   가치 사슬(value chain)과 한국의 무기개발 전략 (7) 알짬 01.15  149  0  0
48768   대만에 한국 잠수함 수출??? (11) 대무신왕 01.13  140  0  0
48767   미국 국회의사당에서 불어치는 자유민주주의 싸느한 바람.... (23) 무적함대 01.08  214  0  0
48766   성신여대 서경덕 동무의 윤동주 망언망동 (70) 해탈 12.30  523  0  0
48765   중국은 한국을 따라야 하나? (2) 연개소문 12.26  192  0  0
48764   한민족과 아메리카 인디언 (14) 알짬 12.22  276  0  0
48763   한반도에도 유럽 인류가 살았다!! (7) 대무신왕 12.26  182  0  0
48762   소국이 대국을 괴롭힌다고 (2) 대무신왕 12.18  145  0  0
48761   아메리카 인디언의 부족 명칭 (7) 알짬 12.18  211  0  0
48760   한국은 왜...? (27) 무적함대 12.07  429  0  0
48759   新刊 [이문열의 삶과 작품세계] (9) 朴京範 12.06  267  0  0
48758   모터 보트를 타고 오는 중국 간첩 (7) 대무신왕 12.05  246  0  0
48757   6,25전쟁...한국 전쟁에 대한 세계와 학계의 4가지... (12) 무적함대 12.05  277  0  0
48756   자본주의,,,민주주의 그리고 사회주의 ... (5) 무적함대 12.04  213  0  0
48755   한국인들의 세뇌... (16) 무적함대 12.04  289  0  0
48754   중공의 김치 공정 (15) 알짬 12.02  375  0  0
48753   한국의 친족성폭력상황 (14) 오빤싼동스타... 11.28  318  0  0
48752   중공의 3대 공정이 갖는 의미 (21) 알짬 11.20  435  1  0
48751   중국 일대일로의 거품 (1) 대무신왕 11.19  200  0  0
48750   역사는 창조하는거지 발명하는게 아니다-러시아족,한국족 ... (15) 해탈 11.19  390  0  0
48749   한푸는 한복의 아류다 (15) 알짬 11.18  316  0  0
48748   한복 논쟁의 시말... (30) 무적함대 11.18  330  0  0
48747   잘 하고 있다 (25) 대무신왕 11.17  395  0  0
12345678910>>>Pages 1525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동지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옛날 잃어버린 만주를 찿으...
 동지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알짬선생이 론리대로면 중국이나 미...
 알짬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한국이 핵무장을 하면 재래식 무기...
 대무신...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중국반응│한국의 핵무기 개발 가능...
 대무신...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주한 미군이 한국에서 떠나는 시기...
 알짬님이[미국은 중공한테 큰 ...]
한국을 중공의 속국이니 미제 주구니...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