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태풍속의 고요(1)
여명    조회 271    2020.08.27여명님의 다른 글      
며칠전부터 태풍 바비 때문에 방송이나 언론에서 다른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하루종일
재난방송을 내보냈다. 지난 2주간의 지리한 장마로 인한 비 피해가 큰 상태이고 복구도
끝나지 않은 상태이다 보니 다가오는 태풍의 강도나 위력으로 보아 자연스레 정부나 기관,
개인 모두가 걱정을 하고 대비를 했다. 물론 나도 공직에 있다 보니 나를 포함한 우리 직원
들도 지역주민들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재난대응 매뉴얼에 맞게 사무실에서 밤새
기상 상황에 귀를 기울였다.

우리의 간절한 마음이 전해져서일까 아님 너무 걱정을 많이 하고 대비를 많이한 탓인지
새벽 4시경 서울을 지난 태풍은 강도나 위력면에서 당초 예상했던것과는 다르게 상대적
으로 위력이 약하고 피해가 없이 우리 지역을 지나갔다. 전국적으로는 피해는 있을수 있겠
으나 다행히도 내가 사는 곳은 경기도중에서도 한반도 중간지역에 위치한 곳이라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가로수 한그루 쓰러지지 않는등 피해가 없이 지나간 것 같다. 또한 우리
지역에 피해가 없이 지나간 것 처림 모든 지역에 큰 피해가 없길 바라며 마음을 모았다.

다행히 빠른 속도로 태풍이 지나가서 한시름 걱정을 놓고 편안한 마음으로 사무실 밖으로
시선을 돌렸다. 아직도 밖은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시간이었다. 태풍주의보가 해제되었다
는 문자가 알람으로 전해져 직원들과 가볍게 인사하고 발걸음을 집으로 옮겼다. 긴장이
풀리고 몸도 피곤해서 인지 발걸음 떼기가 무척이나 무겁게 느껴젔다. 사무실에서 집까지는
도보로 10여분 거리에 있다보니 짧은 시간이었지만 차를 두고 거리를 감상하며 홀로 걸었다.

새벽녘에 빠르게 움직이는 구름 사이로 멀리 보이는 성당의 불빛을 보면서 발길을 재촉했다.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는 찾아보기 힘들고 가끔 도로변에 서있는 가로등 불빛사이로 약한 바람
에 살랑거리며 흔들리는 은행나무 잎이 아름답게 만 보였다. 태풍이 지나간 지금 이 자리 언제
그랬듯이 아무렇지도 않은 것 처럼 또다시 세찬 비바람이 불어와도 내일의 아침해는 다시 밝아
오듯이 오늘 나는 태풍속에서도 새벽의 고요함을 느끼는 그런 긴하루를 보낸 듯 하다.

지금까지 이글거리고 뜨거웠던 긴 여름이 지나고 다시 탄탄히 영글어가는 가을 곡식처럼 풍요
로운 마음으로 나를 반겨주고 나를 안아주고 나를 생각해주는 내 가족이 있어 거친 세파속에서
도 또 내일을 준비할 수 있듯이 어쩌면 나는 태풍속의 고요함을 매일 느끼면서 사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0.10.23
  오늘의 토론

   한국의 양꼬치는 어떻게 파졌을까?
수국

    한국에서 625한국 전쟁은 재조명되여야
무적함대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한국의 양꼬치는 어떻게 파졌을까?
수국

   촨프가 코로나걸렸다는구마이
오빤싼동스타

   중국 이번 연휴는 부럽구만
鳥족지혈

   연보도 이렇게 한산하구나
무명소졸

   중국인터넷 검열 기준
대무신왕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1607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3025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2733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7549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6070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5187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6339  545  498
48722   한국에서 625한국 전쟁은 재조명되여야한다. (28) 무적함대 10.12  323  0  0
48721   한국의 양꼬치는 어떻게 파졌을까? (2) 수국 10.05  153  0  0
48720   촨프가 코로나걸렸다는구마이  오빤싼동스타... 10.02  95  0  0
48719   중국 이번 연휴는 부럽구만  鳥족지혈 10.02  95  0  0
48718   연보도 이렇게 한산하구나 (3) 무명소졸 10.01  161  0  0
48717   중국인터넷 검열 기준 (3) 대무신왕 09.28  214  0  0
48716   옌리멍? 조작인가 거참 궁금하구먼... (6) 鳥족지혈 09.21  281  0  0
48715   인터넷으로 보는 세뇌된 한국인들... (8) 무적함대 09.06  495  0  0
48714   风起青萍之末 浪可不是微澜  로동적위대 09.08  152  0  0
48713   세뇌가 아니라 중공이 폐쇄적인게 문제 (4) 대무신왕 09.08  518  0  0
48712   이효리"마오" ...어이 없다 (10) 대무신왕 08.28  460  1  0
  태풍속의 고요 (1) 여명 08.27  271  0  0
48710   요즘 글이 뜸하네요. (17) 수국 08.24  664  0  0
48709   Compay Segundo & Omara Portuondo - ...  수국 08.20  360  0  0
48708   중국이 이렇게 미국에게 두들겨 맞는데도 아무도 중국 편... (7) 대무신왕 08.16  488  0  0
48707   8.15에 대한 단상 (7) 무적함대 08.15  381  0  0
48706   중국 보안법의 기준과 잣대는 뭐여(2) (5) 대무신왕 08.09  411  0  0
48705   중공 공격을 주도하는 트럼프의 책사 (7) 대무신왕 07.25  542  0  0
48704   중국반응 : 한국인의 장점과 단점 (6) 알짬 07.22  654  0  0
48703   한국 남자들 피지컬이 좋은 이유 (1) 알짬 07.22  1856  0  0
48702   중국 보안법의 기준과 잣대는 뭐여 (37) 대무신왕 07.16  706  0  0
48701   오늘의 한반도를 보면 (10) 무적함대 07.16  642  0  0
48700   영웅 없는 한국인, 국격없는 한국-백씨의 죽음 (14) 해탈 07.15  746  0  0
48699   [중국/대만 방송] "평균 키, 한국은 패스, 근데 일본... (12) 알짬 07.12  624  0  0
48698   한국 PD가 중국을 먹여살린다 (9) 알짬 07.10  561  0  0
12345678910>>>Pages 1523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무적함...님이[ 한국에서 625한국...]
세뇌는 대무식왕같은 너들이 된거다....
 동지님이[한국의 양꼬치는 어떻...]
맛이있다 따따산걸 간이 푹배인걸 ...
 대무신...님이[ 한국에서 625한국...]
가장 중요 한것은 한국전쟁 이후가 ...
 대무신...님이[ 한국에서 625한국...]
역시 중공의 세뇌 교육이 무섭다 역...
 대무신...님이[ 한국에서 625한국...]
6.25전쟁에서 민간인 학살은 북한...
 대무신...님이[ 한국에서 625한국...]
무함이 허소리를 해대니 댓글까지 ...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