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자유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싸움은 정통 韓民族이 말려야 한다(5)
朴京範    조회 583    2020.01.22朴京範님의 다른 글      
나라가 연이어 극한의 대결로 치닫고 있다. 지난번 검찰과 언론의 정권 흔들기로 탄핵 및 정권교체가 되었지만 똑같은 과정을 다시 밟으려는 움직임이 더해지고 있다.

이것을 두고 극한의 이념대결이라고 하며 중도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이념대결도 아니고 살펴보면 양편의 정치적 성향이 이념적 극단에 있는 것도 아니다. 결코 이들 두 세력의 산술평균을 노선으로 삼는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정치평론가들은 좌우이념대립이라는 修辭的 표현을 즐겨 쓰지만 사실 여러 나라들의 국내 정치대립은 서로가 고상한 理念을 추구하며 그 소신을 지키고자 싸우는 것이 아니다. 나라를 구성하는 뿌리가 다른 각각의 집단끼리의 국가점유경쟁인 것이다.

통상 한 국가 내에서 보수세력이라 하면 그 나라에서 오래도록 주류를 이어온 문화중심세력이 자리하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보수를 자처하는 세력들이 전통문화가치에는 관심이 없고 자유시장경제라는 유동적인 현대가치 말고는 내세울 것이 없는 실정이다. 이것이 한국의 세력집단의 가치경쟁을 공허하게 만든다.

어느 나라든 파벌집단세력은 존재

우리가 우방이라며 모범적인 나라로 보려는 미국도 영국 등 유럽에 뿌리를 두고 있는 백인 親유럽파 그리고 아프리카 출신 흑인 親아프리카파 그리고 중남미 출신 히스패닉 親중남미파 등이 있다. 친아프리카파와 친중남미파의 세력이 친유럽파에 비하여 현저히 약하고 미국이 스스로 초강국이기에 현재로서는 국내의 이익배분의 다툼만 있지만 상황이 조금만 변하면 각 파벌이 미국을 이웃 어느 나라와 가까이 두고 싶어하는가의 다툼이 노골화할 것이다. 미국의 국가적 위상이 낮아진다면 미국의 正統 청교도문화가 존중받지 않게 될 것이고 미국은 중심문화 없이 흑인세력과 히스패닉세력의 양보 없는 대결의 場이 되고 말 것이다.

다른 나라들의 경우는 이런 국내문제가 더욱 심하다. 우크라이나는 親러시아파와 親서방파의 극한대립이 있음을 우리는 뉴스로 알고 있다. 대만에는 국민당 親대륙파와 민주진보당 독립파의 갈등이 있다.

한반도의 국가는 신라와 고려를 이어오다가 조선시대에 이르러 그 疆域이 늘어났다. 세종 때의 융성으로 고려국경북쪽의 여진족이 대거 귀화하였고 남쪽 해안을 통해서는 왜인들의 귀화도 있었다.

이들 여진인과 왜인 귀화자들은 신라고려를 이어온 正統 한반도문화의 주인은 아니나 이 땅에서 오래도록 생존력을 길러왔다. 그러다 20세기 들어 이 땅이 연거푸 외세의 영향을 받음에 따라 正統 한반도문화집단은 약화되고 이들 과거 비주류문화세력이 변화된 한반도환경에서 세력을 점유해가게 되었다.

중심세력 존재해야 양극단 세력의 투쟁완화

나라 안에서 한 때의 비주류세력들이 영향력이 커지는 것은 업보순환의 원리에서 보면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正統 韓民族의 존재감이 空洞化된 상태에서 여진족과 왜인(여진족 측에서 부르기는 토착왜구)세력만의 角逐은 타협이 불가능하다는 데 있다. 양측 다 한반도 전통국가들의 문화계승에는 관심이 없고 다만 저들의 처한 입장에 따라 대한민국을 북한 중국 러시아로 대표되는 대륙세력에 가까이 붙이는가 혹은 일본 미국으로 대표되는 해양세력에 가까이 붙이는가의 여부로 각각의 命運을 걸고 필사의 투쟁을 한다. 그도 그럴 것이 만약 상대방이 원하는 대로 이 나라가 가까워지면 自側의 집단은 기회상실과 세력약화로 위축될 것은 확실하여 이들 두 세력끼리는 어떠한 중간적 타협점도 생성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어차피 정통한민족 집단도 대한민국 내의 파벌세력집단의 하나이지만 파벌이기주의에 의한 것이 아니라 이러한 여진족과 토착왜구의 끝없는 극한 싸움을 중재하고 이 나라의 안정을 찾기 위하여 존재감이 강화되어야 하는 것이다

大韓民國의 국체의 중심이 잡혀 대한민국이 외세 어느 쪽에 가까워지는 것에 덜 목숨 거는 상황이 되면 비록 정권이 往來하는 동안 일부 쪽은 아쉬울 수는 있어도 목숨 거는 투쟁의 형국은 벗어날 수 있다. 대한민국이 어느 외세에 가까워지나에 목매지 말고 이 땅의 文化의 연속성을 중심에 자리잡게 해야하는 것이다. 침묵하는 절대다수의 正統韓民族 집단이 정체성을 自覺하고 主權을 회복하여 이 나라의 中心을 잡아야 할 필요성이 요구된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첫째,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째, 발제글과 댓글을 통해 특정 누리꾼을 욕설ㆍ인신공격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 등을 하면서 '비난ㆍ비판할 때. 셋째,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째,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0.04.05
  오늘의 토론

   3월21일 0시부터
무적함대

   연변에서 <대구 코로나> 승전고
해탈

   중국군 명령 위성 통신 체계 마비 무기
대무신왕

   알렉상드르 예르생의 삶
수국

   간도 대갈
두만강
  한 주간 토론 > 더보기

   중국 인터넷 검열 3
대무신왕

   중공은 땅 부자인가?
대무신왕

   신천지만 문제아니고 모든 기독교가 문제
해탈

   아물 봐두 그때 강택민이 증말 위대했다
홍길동

   유치하다는 생각이 안드나?
오빤싼동스타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문장에 부적절한 '표현(表現)', 더는 좌시하지 않겠습...  관리자 07.17  1078  0  0
  '글쓰기 주의사항', 준수하지 못하겠습니까?  관리자 09.17  2645  0  0
  발제 글 게재와 관련하여  관리자 07.19  2384  0  0
  방망이 깎던 노인- ‘존댓말’ 제안 건에 부쳐  관리자 02.08  7072  5  0
  글쓰기 주의사항 ♠《보충》- 반드시 필독  관리자 04.13  5637  0  0
  한중 누리꾼에게…  관리자 10.12  4689  0  0
  글쓰기 주의사항  관리자 09.03  25637  545  498
48672   中: 네덜란드, 중국산 마스크 60만개 품질문제로 리콜 (3) 대무신왕 04.04  43  0  0
48671   중국 군대 5가지 대망신... (3) 대무신왕 04.04  46  0  0
48670   자가관리 선진국-중국 (1) 해탈 04.02  77  0  0
48669   일한 코로나 대응 비교 (6) 해탈 04.02  96  0  0
48668   한국,2월부터 3월 한달사이에 2만명 사망~ (3) 오빤싼동스타... 03.28  140  0  0
48667   요즘 국제형세...코로나는 스스로 정치를 하지 않는다. (7) 무적함대 03.23  210  0  0
48666   3월21일 0시부터 (53) 무적함대 03.20  425  0  0
48665   일본은 이런 것도 못하는 건가? (21) 대무신왕 03.22  203  0  0
48664   대단한 한국의 젊은이들 (3) 오빤싼동스타... 03.20  157  0  0
48663   연변에서 <대구 코로나> 승전고 (20) 해탈 03.20  291  0  0
48662   중국군 명령 위성 통신 체계 마비 무기 배치 (1) 대무신왕 03.20  133  0  0
48661   알렉상드르 예르생의 삶 (6) 수국 03.20  409  0  0
48660   주중 장하성 대사-중국인에게 린치 (4) 해탈 03.18  281  0  0
48659   한국 스텔스기 탐지 레이더 개발 성공 (1) 대무신왕 03.18  124  0  0
48658   간도 대갈 (2) 두만강 03.16  231  0  0
48657   미국과 대만 국교수립 임박?? (5) 대무신왕 03.14  196  0  0
48656   인성이 전혀 다른 중한- 삼성과 아리바바 (1) 해탈 03.14  138  0  0
48655   문재인의 <대구 코로나> 중국지원 (7) 해탈 03.14  157  0  0
48654   올해 4.15총선 재미가 이겠다 (17) 대무신왕 03.13  220  1  0
48653   연변말은 어디서 왔을까?  해탈 03.12  171  0  0
48652   내가 받은 인상 (99) 수국 03.12  906  0  0
48651   대구 코로나, 이란/이태리 한국보다 먼저 안정... (9) 해탈 03.11  235  0  0
48650   무한코로나와 대구코로나 (3) 무적함대 03.09  235  0  0
48649   같은 식민지 다른 <대구 코로나> 대처방법 (12) 해탈 03.09  238  0  0
48648   중공은 땅 부자인가? (4) 대무신왕 03.08  169  0  0
12345678910>>>Pages 1522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자게 실시간댓글
 해탈님이[中: 네덜란드, 중국...]
중국에서 판매 불가한, CFDA 허가...
 대무신...님이[일한 코로나 대응 비...]
15일 자가 격리자가 핸드폰을 집에...
 대무신...님이[중국 군대 5가지 대...]
실제 있었던 실화에 비하면 아무것...
 오빤싼...님이[中: 네덜란드, 중국...]
밑의 동영상처럼 중국을 비웃던 넘들...
 오빤싼...님이[중국 군대 5가지 대...]
학도병수십명이 수천명의 북한군을 ...
 대무신...님이[중국 군대 5가지 대...]
수류탄으로 날라 다니는 비행기를 격...


최근 칼럼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