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변하는 한일 라이벌 구도...(5)
방문취업비자    조회 3,408    2010.02.26방문취업비자님의 다른 글      
1970년대....
한국이라고 하는 국가가 존재감을 높여갈때...
한국인들과 일본인들은 복싱에 열광하였습니다.
고라꾸엔에서...한국과 일본의 복싱시합이 열릴때면..
재일들..그리고 일본인들은 열광을 하였습니다.
링주위에서는.....죽여~~라는 한국말...고로세...라는 일본말이 난무하였습니다.
1980년대...
한국인들과 일본인들은 유도에 열광하였습니다.
종주국..아성 일본유도가 ...한국에 의해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습니다.
일본인들은 한국인의 기세가 무섭다며 엄살?을 피웠습니다.
1990년대..
한국인들과 일본인들은 축구에 열광하였습니다.
아시아의 호랑이...한국축구를 넘는것이 일본축구의 목표였습니다.
한일전이 열리면..국립경기장 주변에는 터부야라고 불리는 암표상들이 대거 등장하였습니다.
매스컴은 이런 분위기를 한껏 즐겼습니다.
한일전은 플라티나 티켓이라며 불렸습니다.
2000년대...
시대는 변했습니다.
이제...한국인들과 일본인들은 야구에 열광합니다.
그리고 오늘.....19세의 두 소녀들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변해가는 한일 라이벌 구도..

개인적으로....
한국과 일본의 축구.......
그 때..
서울의 잠실과 도쿄의 국립경기장에서의 열기....흥분....
그 때가 최고였다는 생각 입니다.
그 때...
한국과 일본은 서로가 서로에게 뜨거워지는 존재라고 하는것을 인식하였습니다.
좋은 라이벌....이이 라이바르...라고 하는 용어가 등장하였습니다.

당시 이누카이 일본축구협회의 회장은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잠실에 걸렸던 플랭카드....프랑스에 같이 가자...라고 하는 붉은 악마의 플랭카드의 외침으로 한일 신시대는 열렸다..감동이었다""라고...

중동의 편파판정에 한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항의하여 열렸던 핸드볼 북경올림픽 예선 경기...
시합이 끝난후 한국의 선수들은 이렇게 일본의 매스컴에 이야기 하였습니다.
""일본선수들의 몫까지 싸우겠다...우리는 스포츠라고 하는 것에 공정함이 얼마나 중요한것인지를 같이 확인시킨 승자들이다""

한국과 쿠웨이트의 경기 중..
일본의 관중들은 외쳤습니다.
""한국팀이 이렇게 리드를 당하고 있다..이것은 비정상이다..봐라..저 심판의 편파판정을....일본의 관중 여러분....이것을 보고만 있어야 되는것입니까?""

스포츠는 국경을 넘는것입니다.
그래서 ...스포츠 인 것 입니다.

2724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06.30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558   대구동지에게... (4) 개살기 02.01  2960  22  247
557   당태종 이세민 조선태종 이방원 청태종 홍타이지 공통점 (1) 배달민족 02.19  5713  24  227
556   청황조 계보 (17) 배달민족 02.19  4964  26  218
555   일만년 위대한 배달민족,쥬신 계보 (5) 배달민족 02.19  3380  19  197
554   배달국 고조선 계보 (3) 배달민족 02.23  4136  26  200
553   한족과 선비족의 300년 민족 갈등 (8) 배달민족 02.24  5274  26  232
552   이것도 저것도 모두 스포츠이기 때문에 가능한것  방문취업비자 02.26  3432  20  217
  변하는 한일 라이벌 구도... (5) 방문취업비자 02.26  3408  27  240
550   서여사님 홍길동님 조선족 고수분들께~~ (3) 논객 03.21  3249  20  223
549   한국중딩 글수준 ^^ (20) 웃고간다^^ 03.18  3437  36  206
548   연보의 10대 글쟁이 순위. (29) 별찌 03.18  3638  37  207
547   한국중딩 글수준에 감탄~ (3) 도끼목수 03.18  4275  25  281
546   홍길동~이 바 알바리 같은 넘아~ 듣거라 (53) 범사에 감사 04.09  3948  41  192
545   노배야~~얼른 오라^^  스켈레톤 04.09  3178  20  306
544   길동아~ 여기 오라 (9) 휴... 04.13  3237  25  253
543   온달님에게  우주보따리상 04.14  3528  25  280
542   생활속 작은 행복! (9) 두루미 04.17  3474  26  233
541   홍길동의 기이한 논리 (44) 배달민족 04.19  3733  18  134
540   꼬리 내리는 길똥이 (16) 배달민족 04.19  3537  19  201
539   해외교포 군입대 다큐 영상 [강추] (1) 추노꾼 04.19  3841  29  317
538   연보에서 제일 희귀한 사람=부산탁주 (11) 별찌 04.19  3910  29  250
537   한국인이여 떠나자... (7) 이제는 말할 ... 04.26  3174  28  231
536   모두들 잘 지내세요... (12) 토수니 04.26  3364  24  235
535   그대는 진정 애족자입니다. (2) 기장매레치 04.26  3516  28  326
534   홍길동님한테 가르침을 바랍꾸마 (6) 스켈레톤 04.29  3616  31  218
533   왜 연변외 사람들은 광명정대하게 살지 못하는가.. (10) 홍길동 05.02  4012  36  271
532   왜 게시판의 한국인들은 글수준이 딸리는가.. (20) 홍길동 05.03  3672  31  223
531   민족을 위한 의거를 제창합니다... (27) 홍길동 05.03  3245  29  207
530   홍길동님에게 좀 부탁을 해도 되겠는지? (26) 스켈레톤 05.11  3186  19  170
529   오랜만에 소식전합니다. (9) 박경범 05.15  3799  23  222
528   진심어린 욕을 부르는 가리마 보아라... (13) 관찰자 05.22  3309  26  231
527   토수니님의 통찰력에 감탄을 하며...  느낌표 05.22  3881  33  334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한국아덜두 이제 완라...]
뭐가 힘들어 빨리도 배달을 하더구...
 곤드레님이[한국아덜두 이제 완라...]
그니까 경상도에선 배달 힘들겠다고 ...
 대무신...님이[한국아덜두 이제 완라...]
곤드레가 차운전을 할줄 아냐 자전...
 곤드레님이[한국아덜두 이제 완라...]
경상도는 깜빡이를 켜지 않고 막 끼...
 대무신...님이[한국아덜두 이제 완라...]
사무실에 쳐박혀 나가지를 않는다고 ...
 곤드레님이[한국아덜두 이제 완라...]
내가 중국에 있는데 어떻게 하냐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