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AD23년. 무휼
라디오    조회 4,410    2009.01.14라디오님의 다른 글      
高句麗史略 (추모왕,유류왕) http://mf.history.go.kr/Pdf/MF0020000/00322343.pdf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AD23년.

四十二年 癸未 十一月 帶弗來侵 東宮以逸待勞 伏兵 出奇 大破其軍於鶴盤岺下(鶴立同) 其兵棄馬登山而走 皆被伏兵 所擒歸者百一 上大悅 而撫東宮曰 "芻牟復來"

42년(AD23년) 계미년 11월, 帶弗(대불)이 쳐들어 왔다. 東宮(동궁, 무휼)은 以逸待勞(이일대로)의 전략으로 병사들을 숨기고,  기묘한 계책을 내어, 鶴盤岺(학반령)아래에서 그의 군대를 대파시켰다. 그 병사들은 말을 버리고 산으로 올라가 도망갔으나, 모두 복병들에게 당하였다. 사로잡히고 귀화한 자들이 100명이였다.  왕은 크게 기뻐하며 東宮(동궁)을 위로하며 말하길, "추모왕이 다시 왔구나" 라고 하였다.

*帶弗, 원문에는 帶素 적었다가..앞의 기사에 帶素가 죽고, 대불이 즉위했다고 해서, 현재 대불로 적음. 추후에 점검할 사항.
*以逸待勞(이일대로); 【성어】 (수세를 취하여) 쉬면서 힘을 기른 후 지친 적을 치다. 三十六計 勝戰計 第四計 나오는 전략중 하나.
*出奇 기묘(奇妙)한 계략을 냄. 【용례】→출기무단(出奇無端).
*擒 사로잡을 금 ㉠사로잡다 ㉡붙잡다 ㉢생포하다(生捕--) ㉣포로(捕虜)

고구려본기 유리명왕 32년, AD13년 (B.C.19~A.D.18. 재위기간 37년)

三十二年 冬十一月 扶餘人來侵 王使子無恤 率師禦之 無恤以兵小恐不能敵 設奇計 親率軍 伏于山谷以待之 扶餘兵直至鶴盤嶺下 伏兵發 擊其不意 扶餘軍大敗 棄馬登山 無恤縱兵盡殺之 .

32년(AD13년) 겨울 11월에 부여인이 쳐들어오자, 왕은 아들 무휼을 시켜 군대를 거느리고 막게 하였다. 무휼은 군사가 적어서 대적할 수 없을 것 같았으므로, 기이한 계책을 써서 친히 군사를 거느리고 산골짜기에 숨어 기다렸다. 부여 군사들이 곧바로 학반령(鶴盤嶺) 밑에 이르자, 복병이 나가 불의에 공격하니, 부여군이 크게 패하여 말을 버리고 산으로 올라갔다. 무휼은 군사를 풀어 그들을 모두 죽였다.

*恐 (1) [동사] 두려워하다. 무서워하다.
     惊恐; 놀라 무서워하다
     恐怖; 활용단어참조
     有恃无恐; 믿는 데가 있어 두려워하지 않다  
(2) [동사] 놀래다. 위협하다.  
(3) [부사] 아마.
     恐另有原因; 아마도 다른 원인이 있을 것이다
     那消息恐不可靠; 아마 그 소식은 확실하지는 않을 것이다  
*위의 엠파스 삼국사기의 해석본은 恐=아마 ~일 것이다.로 해석했음.

고구려본기 유리명왕 33년, AD14년
三十三年 春正月 立王子無恤爲太子 委以軍國之事 秋八月 王命烏伊·摩離 領兵二萬 西伐梁貊 滅其國 進兵襲取漢高句麗縣 縣屬玄菟郡
33년(서기 14) 봄 정월에 왕자 무휼을 태자로 삼아 군무와 국정을 맡겼다. 가을 8월에 왕은 오이(烏伊)와 마리(摩離)에게 명하여 군사 2만을 거느리고 서쪽으로 양맥(梁貊)을 쳐서 그 나라를 멸망시키고, 진군시켜[進兵] 한(漢)나라의 고구려현(高句麗縣)<현은 현도군(玄菟郡)에 속한다.>을 공격해서 차지하였다.


고구려본기 유리왕 32년기에 나온다. 10년의 차이가 난다. 무휼이 A.D.4년에 태어났으므로 이해에 20살이 되는데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의하면 10살 소년이 기묘한 계책으로 물리쳤다는 것은 억지스러워 보인다.

이 기사는 무휼의 나이가 걸리는 기사입니다.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기사가 삼국사기에선 32년 기사로 들어가 있습니다.

이 기사는 또하나의 필사본 원고지 고구려사략으로 고구려사초보다는 내용이 더 자세하고 재위기간 47년으로 되어 있지요. 고구려사초와 고구려사략의 재위기간은 동일하게 47년으로 삼국사기보다 10년이 늘어나 있습니다.

고구려사초에선 유리왕 32년 기사가 없으므로.. 그 사이로 집어 넣은 걸로 판단합니다.
즉, 아래에 있던 기사가 위에 가서 붙어 있는 꼴이죠.

무휼은 AD4년에 松后가 낳은 아들이고, AD14년에 태자가 되니, 11살에 태자가 된다는 말입니다.
AD23년에는 20살로 태자가 된 후에 부여와의 전쟁에 참가하니 합리적이죠

삼국사기는 유리왕 42년 기사가 유리왕 32년 기사로 점프를 해서 순서가 뒤바껴서 삽입이 되었다고 파악할 수 있습니다.

유리왕의 재위기간이 10년이나 더 늘어나 있어, 삼국사기랑 차이가 납니다.
이로써 무휼은 10살에 전쟁에 참가할 수 있느냐의 의문은 제거되나.. 여전히 나이에 대한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19304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5.26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655   감사합니다~~~ 한국인 유저 여러분 (6) 龍湖洞男 08.18  2399  1  0
654   개구리 참외 (60) 두루미 01.09  2064  0  0
653   개그(불똥)에게 정식으로 요청 (5) 지방정부 02.14  3665  16  241
652   개그만 봐라.니가 말하는 서론이다 (42) 지방정부 02.14  3993  18  181
651   개념 말어먹을 소리... 중국산보다 싼 일본산 소재? (6) 홍길동 04.13  3246  8  139
650   개념 잡고 공부해라 (1) 두루미 01.04  1860  0  0
649   개멍청 날조 클라스 (1) 홍길동 03.30  1605  0  0
648   개작두의 억지... (2) 최성룡 01.24  3452  18  266
647   객관성의 중요성. (13) 두루미 12.11  3424  23  224
646   거짓말 하는 두루미...(기본적인 규법을 지키지 않아서 불이익...  무적함대 02.28  1988  0  0
645   경매 (21) 두루미 05.06  2295  0  0
644   경미한 범죄는 죄가 아니다?  알짬 09.27  1488  0  0
643   경제학을 구경도 못해보았다는 증거 (6) 팔달령 02.25  3157  17  181
642   경제학이 선택의 학문이라 함은 (4) 팔달령 02.25  3631  14  207
  고구려사략 유류왕 42년. AD23년. 무휼  라디오 01.14  4410  19  304
640   고내님 이젠 정신차릴 때도 됐지요. (27) 해모수 12.29  3847  23  198
639   고내님, 토론이 두렵습니까? (15) 해모수 01.06  3509  23  205
638   고내님, 비교실험의 기본도 모르군요 (43) 해모수 12.29  3750  17  151
637   고내님? 문제의 본질을 모르셨군요~ (8) 해모수 02.08  3364  23  199
636   고내의 옛글 (69) 무명 12.29  4573  24  153
635   고내의 해부학 논리^^ (4) 해모수 01.04  3443  19  224
634   고생하셨음다 (2) 두루미 12.31  1681  0  0
633   고유한 방어권 (16) 두루미 12.29  1530  0  0
632   고인돌 지부서는 내가 누구인지 지짜 몰랐나?? (19) 뻥튀기 07.19  3623  17  150
631   고정관념 탈피 (6) 두루미 01.17  3507  26  260
630   고조선 너 일로 와봐... (14) 무적함대 01.05  2292  0  0
629   고조선하고 추영감 한판 승부해바라카이 (6) 롤리폴리 12.06  2194  0  0
628   공부 좀 해라, 책 좀 읽어라! (3) 해탈 04.14  2234  0  0
627   공정성을 잃엇다,,, (24) 두루미 03.10  2560  0  0
626   공해상 선박 단속 (3) 해탈 01.02  1260  0  0
625   곽철진이란 이분 (6) 전설속의 사... 05.25  2628  0  0
624   국제법의 창피,, (3) 두루미 12.29  1351  0  0
1234567891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는 2년제 대학으로 1070년대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곤드레야 아는 게 댓글도 달지 마라...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스라엘 하마스 전쟁에 누가 끼어 ...
 대무신...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나토가 안 꺼어들면 영국과 프랑스...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머저리 지절로 할줄 아는게 하나도 ...
 곤드레님이[남북전쟁이 일어난다...]
이 빡대가리 그럼 우커란 나토가 아...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