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中華 교육인가 衆禍 교육인가?(5)
잉걸    조회 2,423    2013.02.03잉걸님의 다른 글      
길똥이 왈왈왈;

“한국의 젊은이들은 절반이 실업에 시달리기 때문에 공부시킬 필요가 없다.”

길똥이의 주장을 내가 제시한 또 하나의 주장과 비교해 논리적으로 어떤 차이가 있는지 살펴보자.

“한국의 젊은이들은 절반이 실업에 시달리기 때문에 공부시킬 필요가 없다.”
“중화민국의 인민은 어차피 다 죽기 때문에 부모를 살려 둘 필요가 없다.”

어떤가? 두 문장에서 논리적으로 차이가 있다고 느껴지는가? 길똥이의 저런 주장을 논리학에서는 ‘논점일탈의 오류’와 ‘흑백사고의 오류’라고 한다. ‘논점일탈의 오류’란 논점과 무관한 말을 꺼내어 논점을 흐리는 것을 말하며, ‘흑백사고의 오류’란 선택지가 모순관계가 아님에도 모순관계인 것처럼 가정할 때 생기는 오류를 말한다. 이런 논증 오류는 언로가 통제되고 특정 사상만 강제되는 일당 독재 국가에 서식하는 인민들한테 흔히 나타나는 ‘증상’들이다. 루쉰은 중국인의 저런 비루한 모습을 아큐로 명명하고, 아큐의 사고방식을 정신승리법으로 비유했다. 명징한 지적이다. 

한국의 고학력 현상과 구직난은 논리적으로 아무런 상관관계가 없다. 경기는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구직의 용이성이 달라질 수 있다. 한국의 부모들은 단지 자신의 자녀가 좀 더 나은 미래를 갖도록 하기 위해 자녀의 교육에 희생을 아끼지 않는 것일 뿐이다. 우리가 중요하게 여겨야 할 것은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잡기 위한 준비와 능력을 갖추고 있느냐 하는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고,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온다고 하지 않는가? 더 많은 기회와 더 좋은 기회를 잡기 위해 자녀를 준비된 인재로 키우는 걸 구직난 문제로 간단히 오도된 교육으로 매도할 수 있는가?

중국에서는 한 번 농민공은 영원한 농민공이라는 인식이 인민의 뇌리에 깊이 각인되어 있어서 자녀에게 고등교육을 시키는 걸 돈 낭비이자 시간 낭비라고 보는 것 같다. 하긴 결코 오지 않을 기회를 위해 고등교육을 시키는 건 우매한 짓임에 분명하다. 이런 맥락에서 길똥이의 주장은 어쩌면 현재 중국 인민이 처한 현실을 냉정하게 인식하고 이를 숙명으로 받아들이자는 매우 현실적인 판단에 근거를 둔 것일 수도 있다.

이솝우화에 보면, 도저히 제 힘으로 따먹을 수 없는 높다란 포도나무 가지 위에 달린 포도열매를 보고 여우가 이런 말을 했다지? “저 포도는 시어서 못 먹을 거야.” 길똥이가 하는 짓이 꼭 이 짝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문맹률과 저학력을 가진 중국의 현실을 애써 감추고, 이것에서 비롯되는 열등감과 수치심을 호도하기 위해 한국의 고학력 체제를 무대뽀 논리를 동원해 까댄다. 저 글을 보고 여우의 신 포도를 연상하는 건 나만의 착각일까?

무식은 자신을 바보로 만들지만, 무지는 자신을 죽이고 무고한 인민까지 죽인다. 사필귀정이라 했다. 무학(無學)을 경쟁력으로 여기는 中華社會의 귀결처는 필연적으로 衆禍社會가 될 것이다.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4.05.20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03   어이~~똥만아~ (2) 전설속의 사... 01.21  2476  2  20
302   다음 지식인에 물어보았음. (40) 전설속의 사... 08.18  2474  0  5
301   머리 검은 짐승 (6) 알랭드롱 04.24  2473  0  0
300   부산역에서 패싸움 하자고 한다!! (4) 영웅일지매 11.18  2473  0  0
299   설렁탕아~ 여기오라. (8) 전설속의 사... 01.01  2471  4  20
298   북 포병전력 (15) 두루미 03.14  2467  0  0
297   장작은 중국 땅을 사기쳐 올 것이다,, (7) 두루미 08.22  2465  0  0
296   요즘 청풍이를 보고 느낀점 (7) 전설속의 사... 05.01  2465  1  13
295   은빛이 부럽다, 그리고 급시우 (2) 일지환 02.18  2462  0  0
294   청풍에게 (4) 전설속의 사... 04.21  2462  0  11
293   중국은 인간을 물건 짐짝 취급한다카이 (32) 은빛그리움 04.24  2460  0  0
292   이보게 최성룡 참 가지가지 하는구만  鳥족지혈 08.15  2460  0  0
291   중국에 저주가 내릴 수 있다는 뉴스가 나오는구나... (8) 거울 12.25  2459  0  0
290   민감함의 예시 (11) 두루미 06.16  2458  0  0
289   ‘중국산’ 쿠오로스3, 유럽서 ‘가장 안전해’ (13) 잉걸 01.20  2456  0  0
288   두루미를 향한 사과문 (5) 눈물 07.01  2456  0  0
287   이마시 프로젝트(인터넷중독자필독 to 길덩) (1) 송도 03.20  2450  0  5
286   노예근서에서 벗어나지 못한..치마끈 (2) 괜찮다 07.23  2449  0  0
285   중국 인민해방군 본색 (49) 잉걸 04.09  2446  0  0
284   여기 메아리라는 분 (5) 추풍령 04.30  2444  0  0
283   날조가 까밝혔는데 또 날조를 근거로 우기고 있다니... (4) 홍길동 01.19  2443  0  0
282   지금까지 본,,,인지부조화의 극치,,, (18) 두루미 08.22  2442  0  0
281   해탈선생 보시오~ (8) 메리다 06.24  2442  0  0
280   한국서 태어났으면 군에가서 엄청 맞을 조선족 (5) 돔구장짓자 08.08  2439  0  0
279   긴급! 홍콩시위대 류혈진압이... (6) 무적함대 10.07  2436  0  0
278   무의식의 거울....말 (15) 두루미 01.04  2431  0  0
277   이것도 낚시인가?ㅎㅎㅎ (4) 전설속의 사... 08.06  2424  1  0
  中華 교육인가 衆禍 교육인가? (5) 잉걸 02.03  2423  0  0
275   조선족의 정신승리법 (17) 알랭드롱 05.10  2421  0  0
274   마지막 배려 (31) 두루미 10.05  2420  0  0
273   선생을 찬미함 (6) 샤슬릭 05.19  2411  2  10
272   뭘 그리 궁금하노? 그냥 즐겨~~ (3) 영웅일지매 01.18  2408  0  0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대무신...님이[전 세계는 중공 간첩...]
어찌 보면 중공 이라는 독재 국가...
 대무신...님이[한국직구 금지]
중공에서는 기업들이 망하지 않...
 朴京範님이[자살한 31살 직장인]
직장인이 일인자영업보다 잘버는건 ...
 대무신...님이[자살한 20대 버스기...]
중공에서 얼마나 살기가 힘들면 번질...
 곤드레님이[자살한 20대 버스기...]
관둬도 저런 아덜이 한국에 널려있...
 대무신...님이[한국근친결혼 근황]
꼭 마치 짓어 낸 얘기 같구만 중국...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