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일대일토론방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민감함의 예시(11)
두루미    조회 2,164    2015.06.16두루미님의 다른 글      
두루미 2015-06-15      

뭐 요즘은 자주 들어오지도 못하는데 고생은 말이 안되고,,,
리버스야 사랑없이도 잘 살아가는 놈이구,,,하고픈 말은 조선족 유저들의 각성이랄까...그저 한국 한국인이라는 단어에 민감한 부분이 이제는 좀 사그라들때도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뿐...

밉니 곱니해도 우리네 인생사는 얽히고 섥혀서 살아가는 재미가 최고제여...

성철스님을 정철로 보는 것도 단순한 착각이라기 보다는 민감함이 만들어낸 아이러니는 아닐까 생각 해봄......ㅋㅋ  





터미네이터 2015-06-16      

어이 비철새야~
하류가 착각했다가 나의 지적을 보고 스리슬쩍 고쳐놓은것을 가져다가
내가 착시했다고 감히~

너의 그 상대방에 대한 민감한 태도를 니가 절로 지적을 하는구나?!
넌 오째 리버스가 수정했을 가능성은 념두에 안 두지?!

응~ 그 글 내가 먼저 본것인디? 내가 볼적에는 성철이었는디...하고 변명할락고~  





터미네이터 2015-06-16      

그리고 네이버검색해봐라!
아직도 정철스님이라고 알고 있는 남한 청년들이 그득하다.

그리고 성철스님이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라는 말이 정면적인 지적이라고 생각하냐?
하류는 그리 생각하고 있는듯 한데  


/////
요게 한리플에  딸린 답글들인데,,,

주장대로  양보해서 리버스가 고쳤다면    리버스가 착각한 것이지 두루미가 뭔죄있냐?
왜 하류로 비아냥 받아야 하나?

둘미 입장을 보자   둘미는 분명히 성철로 된 것을 봤고   두루미의 리플에서도 성철스님인디,,,
물론 13일자로 나도 터미네이터의 글을 봤고 당연히 뭔가 착각인가보다 생각햇지,,,하지만 뭐 그것을 바로 반박하지 않았잖어? 그럴수도 있는 것이잖어?,,,,,

다만 며칠뒤 글에서 언급한 것은  바로 민감함이란 단어를 구사하다보니,, 상대방의 실수라도  굳이 그렇게 표현할 필요 없을텐데 그렇게 올린것이 민감함으로 생각되기에  올렸는디?

어이 터미네이터 자네 눈까리에는(오는 말이 좋아야 가는 말이 좋제  ㅋ) 둘미는 노상 말돌리고 변명하는 사람으로 보이제  그쟈? 근데,,,둘미가 그런게 아니고 자네가 그런쪽이라는 생각은 안해보는가?

둘미가 볼때  머리속 지식이 아까울정도로 속 좁은 인간이 바로 자네일세,,,민감하지말게나..적어도 자네정도의  배운 사람이라면,,,,

성철 스님에 대해서는 이미 이게시판에서 "무소유"에 대해 논 한적도 있었던 것으로 알고,,
남한 청년들이 정철과 성철스님을 헷갈리는 것은    현대사회가 그러한 상식을 높이 평가하지 않은 결과는 아닐까 생각한다.

솔직히 말해서 말이 안되는 헷갈림이지,,,,하지만 뭐  우리때와는 달리   수능에 안나오면 신경안쓰는 세태라 요즘 애들 역사지식도 개판이라네,,,,당연히 어린세대들이짐,
수능에 필요없다네,,,나도 어쩔수가 없제..

암튼  결론적으로   터미네이터의 리플들은  둘미가 지적한 민감함의 예시로 손색이 없다.....

자네 말대로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로다"의 뜻은 인문학 출신인 자네가 한번 썰을 풀어보시게나 내 한번 들어 보짐 배울게 있음 배우고,,,,,,뭐시기 불교경전에 나오는 말이라던디,,,,,,자네 불교신자인가?...아미타불~  니미터미~

00

연변통보

표현의 자유는 '방종의 자유'를 포함하지 않으며, 진정한 자유는 '책임'이 따라야 아름답다 생각합니다. 인터넷에서 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으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건전한 대화로 토론할 수 있는 댓글을 남깁시다. 다음 사항을 주의하지 않으면 글쓰기가 정지될 수도 있습니다. 하나, '발제글과 무관한 댓글을 게재'해 불필요한 분란을 조성할 때. 둘, 발제글과 댓글 내용을 무시한 채 글쓴이에 대한 욕설ㆍ인신공격ㆍ조롱ㆍ비아냥(누리꾼 필명을 비하하는 것까지 포함)할 때. 셋, 정당한 대화 또는 토론을 통한 타당한 비판 외, '부적절하고 저속한(천박한) 표현을 써가며 무조건 비난ㆍ비방ㆍ조롱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넷, 양쪽 전체 집단(중국동포, 한국동포)과 상대 국가를 일방적으로 비하ㆍ폄하 글을 게재할 때.

2022.12.10
  오늘의 사는 이야기
  한 주간 이야기 > 더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공감
비공감
302   요즘 청풍이를 보고 느낀점 (7) 전설속의 사... 05.01  2187  1  13
301   장작은 중국 땅을 사기쳐 올 것이다,, (7) 두루미 08.22  2184  0  0
300   나마....놀자~ (1) 홍길동 08.27  2183  0  3
299   지잡의 무개념 (4) 해탈 08.22  2181  0  0
298   조선족 엘리트들 (3) 알랭드롱 04.23  2178  0  0
297   두루미를 향한 사과문 (5) 눈물 07.01  2172  0  0
296   한국서 태어났으면 군에가서 엄청 맞을 조선족 (5) 돔구장짓자 08.08  2171  0  0
295   중국 인민해방군 본색 (49) 잉걸 04.09  2170  0  0
294   청풍에게 (4) 전설속의 사... 04.21  2170  0  11
293   뭘 그리 궁금하노? 그냥 즐겨~~ (3) 영웅일지매 01.18  2168  0  0
292   머리 검은 짐승 (6) 알랭드롱 04.24  2165  0  0
  민감함의 예시 (11) 두루미 06.16  2164  0  0
290   노예근서에서 벗어나지 못한..치마끈 (2) 괜찮다 07.23  2164  0  0
289   이것도 낚시인가?ㅎㅎㅎ (4) 전설속의 사... 08.06  2164  1  0
288   절대 정신이 정상적이지 아니한 자의 행색 (2) 홍길동 01.12  2163  0  0
287   이마시 프로젝트(인터넷중독자필독 to 길덩) (1) 송도 03.20  2155  0  5
286   노인 vs 돔구님 (35) 벼멸구 12.15  2153  0  0
285   원나라에 4등급 제도 없었다. (6) 해탈 07.13  2153  0  0
284   중국에 저주가 내릴 수 있다는 뉴스가 나오는구나... (8) 거울 12.25  2152  0  0
283   한모에 반금련 여사왈... (1) 영웅일지매 11.10  2150  0  0
282   청풍이 기가 막혀 (1) 남경 10.12  2149  0  0
281   긴급! 홍콩시위대 류혈진압이... (6) 무적함대 10.07  2147  0  0
280   북 포병전력 (15) 두루미 03.14  2146  0  0
279   선생을 찬미함 (6) 샤슬릭 05.19  2146  2  10
278   마지막 배려 (31) 두루미 10.05  2144  0  0
277   중국산 자동차의 충돌 실험 (32) 잉걸 01.18  2142  0  0
276   中華 교육인가 衆禍 교육인가? (5) 잉걸 02.03  2136  0  0
275   감사합니다~~~ 한국인 유저 여러분 (6) 龍湖洞男 08.18  2136  1  0
274   무의식의 거울....말 (15) 두루미 01.04  2135  0  0
273   두루미 인기- 리버스 환영사 (23) 두루미 01.25  2132  0  0
272   홍콩애들 풀려낫늠매 (18) 데스 08.17  2130  0  1
271   변종 신인류의 발견,,, (15) 두루미 04.05  2128  0  0
<<<11121314151617181920>>>Pages 23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자게 실시간댓글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입력->압력
 朴京範님이[중공 축구는 언제 월...]
소수민족집계 5%도안되는데 설사있...
 대무신...님이[중공산 휴대폰에 사용...]
중공산 휴대폰이 저러는 데 다른 전...
 대무신...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뭐라고 쳐 씨부려 싸노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벤투도 축협에서 존나 간섭하고 월...
 곤드레님이[영웅도 한국가면 바보...]
축협 벌거지같은 틀딱들이 이번에도 ...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