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재중 동포학자 "겨레말 통합·집대성 절실"
기사 입력 2006-12-01 06:43:21  

재중 동포학자들은 30일 ’겨레말큰사전 편찬을 위한 전문가 초청회의’에 참석해 겨레말의 통합과 집대성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신세기일항호텔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중국의 동포학자와 남한의 언어학자들이 겨레말 통합 방안을 본격 논의한 자리로 그 의의가 컸다.

현지 학자들은 이 자리에서 남북, 해외의 겨레말 어휘를 아우르는 사전 편찬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통일된 언어규범을 마련하고 실용성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학자들은 나아가 우리말 교육 과정에서 한국어와 조선어, 표준어와 문화어 사이에서 혼란과 갈등을 많이 겪고 있다며 민족어 집대성과 체계화를 앞당겨야 한다고 주문했다.

재중 동포학자들이 내놓은 의견을 정리했다.

◆안병호 베이징대 교수 = (남북이) 표준어와 문화어라는 규범을 세워 다른 길을 걸어야 하는가 고민할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똑같은 말을 중국 학생들에게 가르칠 때 양편의 해석이 같지 않기에 설득력 있는 답을 주기가 어려울 때가 많았다.

중국에서 외국어로서 한국어/조선어를 배우는 학생들이 상상 외로 많이 늘어나고 있어 그들의 수요를 만족시키고 우리말을 세계화하려면 언어의 통일 문제가 급선무다.

겨레말큰사전 편찬은 우리 민족어의 우수성을 과시하는 일이다.

◆류은종 저장월수외국어대 교수 = 한 국토에서 사는 남북이 먼저 언어를 통일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가져야 한다.

겨레말큰사전은 남과 북 뿐만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해외동포 사이 의사소통을 증진시키는 도구가 될 것이다.

남의 ’이번엔 내가 쏜다’(한턱 낸다), 북의 ’딱소리 난다’(에누리 없다)는 표현은 통하지 않는다.

남북의 기준(언어규범)이 달라진 것만 해도 문제인데 중국 내 기준이 또 있으니 머리가 아프다.

◆최희수 톈진외국어대 교수 = 중국에서 민족어로서 우리말 교육은 인구의 감소, 조선족 마을의 해체, 한족학교로 진학 증가 등으로 날이 갈수록 위축되고 있다.

반대로 외국어로서 우리말 교육은 발전하고 있다. 특히 한·중 수교 이후 경제·문화교류의 발전에 힘입어 전례 없는 속도와 규모로 발전하고 있다.

한국어·조선어 교육 현장에서 문제는 학습자들이 우리말 사전을 이용하기 어려워하는 것이다.

지금 남과 북에서 편찬한 여러 가지 사전들이 팔리고 있어 타민족의 우리말 공부에 혼란을 준다.

겨레말큰사전이 이러한 혼란을 피하고 우리말 교육에 이로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리원길 중앙민족대학 교수 = 조선족 방언에는 남이나 북보다 방언요소를 더 뚜렷이 가지고 있다.

이전에는 방언 어휘로 인정돼 문학작품에서 쓰지 않았지만 후에 북의 사전에서 문화어로 격상시키는 바람에 다시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아바이’(나이 지긋한 남자에 대한 존칭), ’바쁘다’(일이 어렵다) 등이 그 예다.

방언 어휘 중 어떤 것을 가려뽑아 겨레말큰사전에 등재할 것인가를 깊이 논의해야 한다.

◆김광수 옌볜대 교수 = 남북이 전문용어 구축사업을 국가적 기반에서 적극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전문용어 표준화와 통일 사업은 시대적 요구다.

남북이 자체의 규범에 따라 전문용어를 정리, 구축해 통일이 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많은 분야에서 협력할 일이 너무도 많다.

◆박문봉 민족출판사 조선문편집실 주임 = 중국이 개혁·개방정책을 실시하고 시장경제를 도입하면서 조선족 언어생활은 북측의 규범으로부터 점차 남측의 규범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또한 중국식의 ’제3의 언어규범’을 고수, 폐기, 조정할지 준엄한 시련에 직면해 있다.

겨레말큰사전 편찬이 조선족과 한반도의 언어소통에서 이질감을 극복하는 데 기여했으면 한다.

◆이려추 베이징외국어대 교수 = 독일어의 동서 통일은 권위 있는 사전출판사인 두덴에서 통합사전을 편찬하면서 이뤄졌다.

중국에서도 2003년 베이징어언대학과 대만 중화어문연습소 학자들이 6년에 걸쳐 ’양안현대한아상용어사전’을 공동 편찬했다.

(이를 통해) 언어적 차이를 완전히 해소한 것은 아니지만 언어적 통일의 기초는 닦아놓았다.

외국의 언어통일 방법을 연구해 참고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베이징=연합

2006-11-30




 한국기술지원자단 녕안조중서 연수 조직
한국 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정보문화진흥원에서 파견한 정보화지원자단의 일원으로 한아름, 김민지 선생이 한국정보통신기술과 언어, 문화교류를 목적으로 녕안시조...  2006.12.05
 한국‘아빠’중국‘딸애'에게 베푸는 온정
리룡운 회장(오른쪽)이 리국화학생에게 성금을 전달.

국제자선기구인 국제로타리 3730지구의 중국내 유일한 지원대상인 치치할시조선족...
  2006.12.04
 재중 동포학자 "겨레말 통합·집대성 절실"
재중 동포학자들은 30일 ’겨레말큰사전 편찬을 위한 전문가 초청회의’에 참석해 겨레말의 통합과 집대성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신세기...  2006.12.01
 중국조선족 명인 사전 출간
허삼림(연변 동북아경제문화교류협력협회 회장)주필,림진호 부주필로 된 '중국조선족과학기술자,기업인사전'이 28일 출간되었다.

4년간의 노력을 거...
  2006.11.30
 장백산국제눈문화축제 스케줄 잡혀
11월중순부터 시작하여 명년 5월까지 반년기간 동안 연변에서 펼쳐지는 장백산국제눈문화절 준비사업이 축제스케줄 확정을 망라해 하나하나 마무리되면서 축제개막...  2006.11.29
 화신조선족소학교 개황
황고구화신조선족소학교의 전신은 1937년 일제의 가혹한 억압하에서 살길을 찾아 중국으로 류랑온 조선족들이 신개하를 파고 심양시 서북교외의 황무지를 개간하...  2006.11.29
 조선족과학자 세미나 열려
많은 발표자 조선어로 론문 발표   과학계에서의 조선어  위상 우뚝 중국 조선족과학...  2006.11.28
 연길 연신소학교, 등교 후 20분 독서 실천
▲ 아침 등교 후 열심히 책을 읽고 있는 학생들.

"아침 10분간 독서 기적을 낳는다"

아침 10분간 독서, 기적을 ...
  2006.11.27
 일방적 자녀교양 삼가해야
10대에 접어든 자녀를 두고 마땅한 교양방도를 몰라 고민하는 가정이 적지 않다. 곰상곰상 말 잘 듣던 아이가 어느날 문득 반상적인 행...  2006.11.25
 길림시조선족소학교 교본과정 개발실시현지회의 교하서
6학년 2반에서 내놓은 교본과 교수과당―《자랑스런 우리 음식》의 한장면.

교하, 길림 조선족실험소학교 경험소개

민...
  2006.11.24
  
<<<91929394959697989910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