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례의는 상호적인 것
기사 입력 2021-08-12 10:50:36  

취재차 중소학교를 자주 드나드는 필자는 교정에서 어린 학생들로부터 받는 인사가 무척 반갑다. 그래서 많은 학생이 한꺼번에 인사를 건네도 되도록 받아주고 다시 인사를 건네도록 노력하는편이다. 가던 걸음을 멈추고 “안녕하십니까?”“안녕하세요?”라고 하며 례의를 갖춰 인사를 올리는 어린 학생들의 모습이 얼마나 다정하고 정겨운가! 우리 교육 현장의 례절교양, 문명교양의 성과를 직접 감지하며 흐뭇한 미소를 떠올리군 한다.

그런데 가끔 학생들의 그러한 례의바른 인사에 무덤덤하거나 아예 무시하고 지나치는 어른의 모습이 보여 유감스러운 생각이 든다. 한번은 앞서 가던 남학생이 “선생님, 안녕하십니까?”라고 하며 경례를 올리는데 마주오는 어른이 아무렇지도 않은 듯 무표정한 얼굴로 지나치는 것을 보았다. 뒤돌아서서 그 사람의 뒤모습을 바라보는 그 남학생의 표정에는 서운하고 아쉬운 생각이 반죽되여있었다.

어른이 만약 그 학교의 교원이라면 매일 같이 마주치고 스치는 수많은 학생중의 한명이 건네는 인사로 평범한 일상이라고 무덤덤하게 지나쳤을 수도 있겠다. 또 만약 외부의 사람이라면 생소한 학생으로부터 받는 인사가 어색하고 마땅히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어정쩡하게 지나쳤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 학생의 립장에서 생각이나 감수를 헤아려보면 결코 간단하게 지나칠 일이 아닐 듯싶다.

학교에서는 례절교양, 문명교양을 강조하고 과정으로도 설치하여 학생들의 행동실천을 촉구한다. 학생들에게 례절을 가르치고 지키라고 강조하면서 정작 어른들은 인사를 주동적으로 하기는커녕 받아주지도 않으면 어린 학생들이 인사를 드릴 마음이 생기겠는가? 그러면서도 아이들에게 각박하게 나오는 어른들이 꽤 있다. “지금 애들은 통 인사하는 법을 모른다니까”,“지금 애들은 어른한테 자리를 양보할 줄도 모른다니까”

눈도 마주치지 않고 무관심하게 지나가는 사람에게 누가 인사를 정히 건네고 싶겠는가? 례절도 상호적인 것임을 알아야 한다. 인사를 건네면 받아주는 게 례절이고 살갑게까지는 몰라도 살짝 웃는 표정이라도 지어 보이는게 답례이고 례의이다. 아이들은 어른을 보며 자란다. 어른으로서 대접과 공대를 받고 싶으면 어린 사람일지라도, 아이일지라도 례의를 차려 대하며 먼저 례의를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상호 례절을 지키고 례의를 갖출 때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가 한결 우호적이고 조화롭게 되며 나아가서 우리 사회도 문명하고 조화롭게 발전하게 된다.



김일복
연변일보 2021-07-07


베스트 미성년자 성교육, 언제부터 적합할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미성년자학교보호규정〉(아래 ‘규정’)이 이미 2021년 가을학기부터 시행되였다. 학교는 목적성 있게 사춘기교육, 성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로 하여금 생리건강 지식을 알고 성침해, 성희롱 등에 대처하는 자기보호 의식과 능력을 높일 것을 규정은 요구했다. 중국교육부 위챗공식계정은 ‘학생 성교육’ 관련 화제를 둘러싸고 전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 참가한 근 6,000명 학부모중 41%의 학부모가 아이에게 성교육을 한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어느 교육단계부터 아이에...더보기2022.03.17

 교육 만큼 교양도 중요
코로나19 방역사업의 수요로 요즘 아빠트단지마다 출입을 통제하며 방역의 고삐를 단단히 조이고 있는 마당에 단지내 아이들의 소란이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  2022.03.17
 미성년자 성교육, 언제부터 적합할가?
〈미성년자학교보호규정〉(아래 ‘규정’)이 이미 2021년 가을학기부터 시행되였다. 학교는 목적성 있게 사춘기교육, 성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로 하여금 생...  2022.03.17
 학부모의 욕심과 자식의 선택권
얼마전 필자는 해당 부문에서 ‘두가지 경감’에 대한 검사를 한 결과 일부 교원들이 비법적으로 여전히 과외강습반을 꾸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였다. 어찌 ...  2022.03.17
 ‘가지고 싶으면 먼저 줘라’
대도시의 한 외자기업 인력자원부문에서 일하는 지인이 신입사원 면접을 보고 나서 어처구니가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리념이고 실력이고 ...
  2022.02.14
 서탑조선족소학교, 우리말 과외활동 다채롭게
1월 11일부터 13일까지, 학기말시험을 다 치른 방학 전 3일 시간을 리용하여 심양시화평구서탑조선족소학교는 학년별로 우리말 과외활동을 다채롭게 전개했다.<...  2022.01.19
 ‘거짓 근면’의 실질
“맨날 책은 펼쳐놓고 있는데 집중을 안하는지…” “너무 열심히 공부하는데 성적은 수수해요.” “학교에서도 열심히는 한다는...  2021.11.29
 례의는 상호적인 것
취재차 중소학교를 자주 드나드는 필자는 교정에서 어린 학생들로부터 받는 인사가 무척 반갑다. 그래서 많은 학생이 한꺼번에 인사를 건네도 되도록 받아주고 다...  2021.08.12
 부모들의 과도한 조바심
우리 주의 시구역 의무교육단계 학교들이 보편적으로 방과후 봉사사업을 전격 펼치고 있다. 반색해마지 않는 학부모들이 많은 반면 학교의 방과후 봉사의 질과 효...  2021.03.23
 ‘내’가 공부하는 리유는?
고중생들에게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물었다. 교육열에 불타는 부모 그리고 학교 선생님이나 주변사람들로부터 성장하는 내내 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귀따갑게 ...  2020.12.11
 교원절의 단상
그날은 9월 10일,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교원절이였다. 아침에 멀리 상해에서 사업하는 제자로부터 날아온 뜻밖의 선물을 받고 깜짝 놀라 한동안 벌어진 입...  2020.09.06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