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과분한 칭찬은 금물
기사 입력 2020-06-18 11:38:19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다. 이는 핀잔이나 꾸중보다 칭찬이 훨씬 사람의 마음을 흐뭇하게 하고 신심과 용기를 부여해 분발향상하도록 격려한다는 뜻이리라.

그런데 가끔 때와 장소에 맞지 않은 과분한 칭찬으로 주변을 당혹스럽게 하는 경우가 있다. 특히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상황에 걸맞지 않거나 과한 칭찬은 인생관, 가치관의 형성에 혼란을 조성해줄 수도 있어 자제해야 된다는 생각이다.

“우리 딸 집에서 수업도 잘 듣고 밥도 잘 챙겨먹고 너무 장하네.” 집에 혼자 있는 초중 1학년생 딸이 걱정되여 엄마가 전화로 하는 말이다. 소학생도 아니고 그만큼 성장했으면 혼자서 인터넷수업을 듣고 식사를 챙기는 건 지극히 당연한 일인데‘장하다’고 칭찬을 하다니?

십자거리에서 신호등이 바뀌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옆에 섰던 녀성이 일여덟살 되여보이는 아들애에게 이런 말을 했다. “푸른등 켜지길 기다리는 우리 아들 정말 똑똑하네.”서너살 꼬마도 아니고 유치원을 거쳐 소학교에 다니는 아이에게 이렇게 어울리지 않는 칭찬을 하는 엄마가 우스웠다.

칭찬을 자주 하라고 해서 무턱대고 아무때나 지나치게 많이 하라는 말이 아니다. 어떠한 일에 노력을 하고 좋은 결과를 얻어 보람을 느낄 때 칭찬을 해주어야 하며 적중하고 적시적인 칭찬은 자신이 해놓은 일에 확신을 가지고 더 분발할 수 있는 원동력을 갖게 하기에 권장하는 것이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 본분에 맞게 반드시 해야 할 일을 했는데도 자꾸 칭찬을 하다 보면 아이는 자아감각만 좋아 자고자대하고 실속이 없으며 지어 칭찬을 받기 위해 핑게나 거짓말을 찾기도 한다. 이렇게 자란 아이는 장차 사회로 진출하면 응당 해야 할 일을 하고도 칭찬과 긍정을 바라고 자신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타인을 깎아내리거나 부정적인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등 성격적 결함들을 그대로 드러낼 수도 있다.

자녀를 믿고 기다려주고 긍정적 시각으로 바라봐주는 것은 어디까지나 제창할 바이지만 내 아이가 주눅들지 말고 당당해지라는 욕심으로 무턱대고 과분하게 칭찬을 들이대는 것은 삼가해야 한다. 칭찬도 아이의 미래를 위해 일관된 방침을 토대로 적중하게 타당하게 할 때 빛을 발할 것이다.



김일복
연변일보 2020-05-28


베스트 미성년자 성교육, 언제부터 적합할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미성년자학교보호규정〉(아래 ‘규정’)이 이미 2021년 가을학기부터 시행되였다. 학교는 목적성 있게 사춘기교육, 성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로 하여금 생리건강 지식을 알고 성침해, 성희롱 등에 대처하는 자기보호 의식과 능력을 높일 것을 규정은 요구했다. 중국교육부 위챗공식계정은 ‘학생 성교육’ 관련 화제를 둘러싸고 전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 참가한 근 6,000명 학부모중 41%의 학부모가 아이에게 성교육을 한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어느 교육단계부터 아이에...더보기2022.03.17

 교육 만큼 교양도 중요
코로나19 방역사업의 수요로 요즘 아빠트단지마다 출입을 통제하며 방역의 고삐를 단단히 조이고 있는 마당에 단지내 아이들의 소란이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  2022.03.17
 미성년자 성교육, 언제부터 적합할가?
〈미성년자학교보호규정〉(아래 ‘규정’)이 이미 2021년 가을학기부터 시행되였다. 학교는 목적성 있게 사춘기교육, 성교육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로 하여금 생...  2022.03.17
 학부모의 욕심과 자식의 선택권
얼마전 필자는 해당 부문에서 ‘두가지 경감’에 대한 검사를 한 결과 일부 교원들이 비법적으로 여전히 과외강습반을 꾸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였다. 어찌 ...  2022.03.17
 ‘가지고 싶으면 먼저 줘라’
대도시의 한 외자기업 인력자원부문에서 일하는 지인이 신입사원 면접을 보고 나서 어처구니가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리념이고 실력이고 ...
  2022.02.14
 서탑조선족소학교, 우리말 과외활동 다채롭게
1월 11일부터 13일까지, 학기말시험을 다 치른 방학 전 3일 시간을 리용하여 심양시화평구서탑조선족소학교는 학년별로 우리말 과외활동을 다채롭게 전개했다.<...  2022.01.19
 ‘거짓 근면’의 실질
“맨날 책은 펼쳐놓고 있는데 집중을 안하는지…” “너무 열심히 공부하는데 성적은 수수해요.” “학교에서도 열심히는 한다는...  2021.11.29
 례의는 상호적인 것
취재차 중소학교를 자주 드나드는 필자는 교정에서 어린 학생들로부터 받는 인사가 무척 반갑다. 그래서 많은 학생이 한꺼번에 인사를 건네도 되도록 받아주고 다...  2021.08.12
 부모들의 과도한 조바심
우리 주의 시구역 의무교육단계 학교들이 보편적으로 방과후 봉사사업을 전격 펼치고 있다. 반색해마지 않는 학부모들이 많은 반면 학교의 방과후 봉사의 질과 효...  2021.03.23
 ‘내’가 공부하는 리유는?
고중생들에게 ‘내가 공부하는 리유’를 물었다. 교육열에 불타는 부모 그리고 학교 선생님이나 주변사람들로부터 성장하는 내내 공부의 중요성에 대해 귀따갑게 ...  2020.12.11
 교원절의 단상
그날은 9월 10일, 해마다 어김없이 찾아오는 교원절이였다. 아침에 멀리 상해에서 사업하는 제자로부터 날아온 뜻밖의 선물을 받고 깜짝 놀라 한동안 벌어진 입...  2020.09.06
  
12345678910>>>Pages 100
     
오늘의 포토
장춘-백두산 고속철도 24일 개통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