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책은 성장의 길동무…서향에 ‘흠뻑’
기사 입력 2018-05-17 21:23:43  

“저요!”
“저요!”

교원의 질문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대답기회를 쟁취하려고 한껏 높인 목소리와 수풀처럼 총총히 쳐든 손들, 9일 연길시건공소학교 다기능교실은 이 학교 5학년 학생들의 중국 고대 4대 명작 퀴즈대결로 열기 후끈했다.

이 학교에서 해마다 ‘세계 독서의 날’과 연변 독서절에 동조해 펼치는 교내 독서절 활동은 알찬 내용들로 실속있게 추진되며 그중 퀴즈대결은 학생들의 지대한 관심을 끌어모으면서 독서흥취를 불러일으키고 독서풍토를 고착시키는 데 크게 기여한다는 이 학교 리순복 교장의 소개를 들은 터였다.

청소년 독서의 중요성을 깊이 터득한 이 학교에서는 독서를 평생의 습관으로 키우고 이어나가도록 하는 데 치중점을 두고 실정에 맞는 모식과 방법을 채택하여 일관성 있게 추진하고 있다. 읽고, 쓰고, 이야기하고, 비기는 4개의 고리를 모두 틀어쥐고 학년별로 학생들의 특점에 적합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며 교원들이 앞장서고 가정과 협력하며 방학기간에도 독서목록을 추천하고 독서를 비기고 격려하는 등 령역을 넓혀간다.

교장이 앞장서 조직 있고 계획 있게 추진한 보람으로 이 학교의 독서교육은 제반 교육교수 과정에 일관되면서 한결 규범적이면서 특색과 성과를 보이고 있다. 주 및 연길시 독서절활동 총화에서 수차 모범집단으로 표창받고 이 학교 학생들은 독서관련 각종 경연에서 무게 있는 상들을 섭렵하고 있다.

그중 해마다 교내 ‘독서왕’ 칭호를 수여받는 6학년 2학급의 리지은 학생은 전 주 독후감 경연 대상, 전 주 백일장경연 금상 등 경연에 나가기만 하면 상을 타온다. 매일 한두시간은 꼭 책을 읽고 영어소설을 읽으면서 영어공부도 병행할 수 있다는 리지은 학생은 “독서로 사유력과 습작능력이 일취월장함을 스스로 느낀다.”고 소감을 털어놓았고 “덕분에 여태 과외학원 한번 다니지 않지만 성적이 우수하다.”며 독서례찬에 신나했다.

학급마다 독서계획이 있고 교실마다 책이 수두룩하며 복도마다 독서코너가 설치되여있고 독서에 관련된 활동이 일상화되여있는 학교, ‘핸드폰을 멀리하고 책 속에 퐁당 빠져보자’는 올해의 주제처럼 이 학교는 전교가 ‘책을 성장의 길동무’로 삼고 너도 나도 ‘책 속에 퐁당 빠져’ 지식의 바다 속을 신나게 헤염치고 있다.


글·사진 김일복 기자
연변일보 2018-05-16


베스트 무술년 화두(1) 설마 이럴수가…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우리 말 속담에 설마가 사람 죽인다는 말이 있다. ‘설마 그럴리야 없겠지’ 하는 믿음이나 방심으로 예상치 못한 나쁜 결과를 가져온다는 뜻이다. 일전 심양 모 구의 조선족학생중 조선족학교 학생이 570명인데 반해 한족학교에 다니는 조선족학생이 500명 된다는 수치를 접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런 현상은 현재 성내 여러 도시에 다 보편화되고 있는 추세이다. 최근년간 조선족학생 수의 급감으로 조선족사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지만 실제적으로 이런 수자를 마...더보기2018.02.01

 '그래, 네 마음대로 마음껏 놀거라'
기업가이며 자선가인 마운은 지난해 모 포럼에서 “지금 아이들을 놀게 하지 않으면 30년 후 이들은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 기계와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이길...  2018.06.03
 책은 성장의 길동무…서향에 ‘흠뻑’
“저요!”
“저요!”

교원의 질문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대답기회를 쟁취하려고 한껏 높인 목소리와 수풀처럼 총총히 쳐든 손들, 9...
  2018.05.17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다 보니 자녀교육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이른바 ‘극성엄마’들이 늘어나 문제시되고 있다.   2018.04.30
 시작이 절반이다
새 학기부터 도문시의 소학생 가정들에서는 세시반 전으로 아이 데리러 달려가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게 되였다. 도문시 정부에서 새 학기부터 조선족학교인 제2소...  2018.03.19
 무술년 화두(1) 설마 이럴수가…
우리 말 속담에 설마가 사람 죽인다는 말이 있다. ‘설마 그럴리야 없겠지’ 하는 믿음이나 방심으로 예상치 못한 나쁜 결과를 가져온다는 뜻이다.

...
  2018.02.01
 방학다운 방학, 부모가 관건
중소학생 겨울방학이 6일부터 시작되였다. 학원가는 언녕부터 방학공부 시간표를 내놓고 광고에 열을 올리며 학부모들도 자녀의 방학스케줄을 짜고 배치하느라 야...  2018.01.24
 나의 방학 내가 설계
년말에 들어서면서 중소학교 겨울방학도 슬슬 다가오고 있다. 중소학생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벌써부터 겨울방학 스케줄짜기에 바쁘다.

“이번 방학...
  2018.01.24
 우리말이 주는 행복과 서글픔
올해 7월, 북경정음우리말학교에서는 심양오가황중심소학교를 방문하여 학생들 민족문화체험과 교원연수를 진행하였다. 1918년에 설립된 오가황소학교는 료녕성에서 ...  2017.09.26
 조선말 방언은 우리민족의 소중한 문화유산
어릴적에 학교에 이상한 조선말을 하는 학생이 전학해왔다는 소문이 있으면 전교생이 모여들어 목을 빼들고 구경을 했다. 그만큼 타지역 조선족들이 사용하는 방언...  2017.09.26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두고
9월2일, 제4회 《조선언어문자의 날》도 지난지 이슥하다. 하지만 한평생 조선어 교원으로 일해 온 나는 해마다 이맘 때면 많은 것들을 생각하면서 지금 자라...  2017.09.09
  
12345678910>>>Pages 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