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조선어경제학’
기사 입력 2017-07-12 22:41:00  

고향에 용무로 갔다가 친구 모임에 참가하였다.모두가 지긋한 년상약(年相若) 은퇴자들인데 잡다한 이야기에 꽃을 피우는 말말결에는 ‘자랑중의 으뜸’이란 아들딸 자랑이 상당한 비례를 차지한다. ‘자식 자랑이 많아지면 쓸쓸한 로년’이란 사실감이 곧이곧대로 드러난다.

그 중 한 친구의 이야기가 귓맛을 당기었다.아들은 조선족 학교가 없는 고장에서 태어나 애초부터 조선어 교육은 뒷전이었고 부모들이 자모음과 생활어  몇마디를 배워준 것이 고작이었다.그래도 대학문은 나왔는데 일자리가 여의치 못하여 고민하는 와중에 친척의 주선으로 부산의 한 회사에 입사하였다.초기에는 의사 불통으로 심각한 충격과 트러블로 고민했으나  건성으로 배워둔 뜯개말들이 밑천이 되어 목잘리는 봉변은 모면하였다.이리하여 한국어 공부에 정진했더니 불과 2년 만에 이중언어를 소유자로 받들리어 대중국 업무 담당자로 발탁되는 행운이 따랐고 매달 월급에다 두툼한 보너스를 얹어 받는다는 얘기다.대수 배운 말 덕에 대박몽을 이뤘으니 ‘호박이 넝쿨째’로 떨어지는 재수가  붙었다고  맞장구를 쳐주었다.

한국 업체의 대중국 진출과 조선족의 외국과 도시에로 대이동은 많은 부작용을 초래하였으나 이것은 개혁개방 과정에서 피치 못할 단계이고 경제난으로 고전을 겪는 조선족에게 있어서 정확한 선택일 수 밖에 없었다.생계가 박절했고 돈벌이가 급선무였다.이 사회적 대류동이 있었기에 우리 민족은 새생활을 꾸려가는데서 최우선인 경제적 기초를 확보하게 되었다.바로 이 생계 전쟁에서 다른 게 아닌 이중언어가 제일의 장사 밑천이었고 산전수전을 이겨가는 최상의 도구였다.오래 동안 페쇄된 체제 속에서 홀대를 받던 조선어가 개방과 국제화 물결을 헤가르는 악전 속에서 참값을 발휘한 것이다.

신구 체제 전환의 고비에서 조선족의 이중언어의 막중한 작용은 조선족이 국제 교류와 모든 경제 활동에서의 맹활약을 끌어내는 촉매였고 결과적으로 민족이  정체성을 유지하고 튼튼한 경제 기반을 구축하여 선진 민족의 실력을 키우는 데서 복합영양제의 역할을 발휘하였다는 사실이다.우리는 이중언어를 확보하였기에 개혁개방에서 제시한 경제발전과  빈곤해탈이란 목표를 앞장에서 달성하고 나라 전략에 급속히 부응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사회 발전을 추동하는 선두주자로 될 수 있었다.국내건설,해외진출, 대외교류에서 물론이고 생산,교환과 소비의 전반 과정에서 일으키는 경제적 효과를 본다면  우리 민족언어의 자본적 역할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가시화가 될 것은 틀림없다.

국제적 시각에서 조선족을 중국내 세계 한민족의 교두보로 보편적으로 인정하고 있는데 이것은 명실이 상부되는 평가이다.한민족 사회가 중국과 교류하는 과정에서 특히 경제적 교류를 진행하는 방면에서 조선족 사회는 튼튼한 기반이 되여왔고 우리 나라의 발전과 국제적 위상을 수립시키는데서 자타가 공인하는 기여를 하였다.오늘 우리나라는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일대일로’ 경제공동체에서 새로운 거물로 부상하고 있다.이 14억 인구의 땅에서 우리 민족사회가 한민족의 대중교류의 확고한 근거지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나라의 발전과 민족사회의 동시 발전을 실현하는데 있어서 장원한 의미가 있다.여기서 결정적인 에너지 원천은 이중언어에 있다.

그러나 현재의 일반적 경향을 보면 민족어를 단순히 사유와 교제의 수단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그러나 국제적인 교류가 활발해 지고 언어의 보급 응용도 선명한 산업화 추세로 이루는 형세에서 보면 언어의 경제자원적 성격이 증폭되고 있으며 그를 리용하여 경제적 효과성을 추구하는 패러다임(新时代思想)도 신속히 확산되고 있다.이것은 경제가 발전하고 국제화 수준이 높아질수록 언어의 산업적 작용이 고양된다는 사실을 설명하는 것이다.

경제학은 어떻게 최소의 투입으로 특정된 경제적 목표를 성사하고 그 성과를 극대화시키는가를 연구하는 학문이다.조선족의 발전 과정을 보면 경제와 언어 사이에는 밀접한 련동 관계가 발생하고 언어 역시 경제적 가치,효용,비용,수익 등 활약적인 요소로 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 수 있다.만약 어느 학자나 문사가 경제학 시각에서 ‘조선어경제학’  론저를  펴낸다면 열심히 읽을 심산이다.(끝)


김인섭
연변일보 2017-07-06


베스트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률하면서 알맞는 과외를 선택하는 것도 학부모들에게는 저으기 부담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어린아이에게 지나치게 많은 과외를 시키는가 하면 아이의 흥취나 적성에 착안하지 않고 부모의 욕심 대로 마구 배치하는 경향이 아직도 존재해 문제로 지적된다. “우리 아이는 7가지 과외를 다녀요.” 하고 자랑 삼아 말하는 ...더보기2018.07.11

 ‘창의적 교육으로 아이들에게 날개를’
청도시 폭풍로보트 체험관 운영자 리영화씨

창의적인 로보트교육 아이템으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 제고에 힘을 쏟고 있는 리영화(40세)씨...
  2018.10.01
 위인전이라고 다 같을가?
어린이잡지를 인터넷으로 1년치를 주문했다가 랑패를 본 적 있다. ‘맛보기’로 보여준 내용만 보고 소학교 저급학년을 상대한 레벨인 줄 알았는데 웬걸, 배달된 ...  2018.09.07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  2018.07.11
 초불로 밤을 밝혀도 어둠은 밝아진다
책 읽기의 가치를 부정하는 사람은 드물다. 그러나 다들 책을 읽지 않는 핑계거리를 한둘은 가지고 있다. 그중에 대표적인것의 하나가 나이가 들어서 책을 읽어...  2018.06.27
 벽치(癖痴) 예찬
'벽(癖)'이란 병이다. 어떤 물건이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기 마련이다. 좋아함이 지나치면 '즐긴다'고 한다. 즐기는 사람이 즐김이 지나치면 이를 '벽'이라고 ...  2018.06.27
 어른은 아이들의 거울이다
새 학기가 시작되자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반장, 회장선거로 들끓는다. 마치도 지방선거처럼, 학생들은 저마다 포스터도 만들고 자신이 반장, 회장이...  2018.06.27
 연변대학 예과반 80% 조선족으로
대학입시 성적이 23일 오후에 발표된 이후 수험생 및 가족과 교원들은 요즘 28일까지 이어지는 지원선택에 몰두하고 있다. 전국 각지의 대학교들...  2018.06.27
 '그래, 네 마음대로 마음껏 놀거라'
기업가이며 자선가인 마운은 지난해 모 포럼에서 “지금 아이들을 놀게 하지 않으면 30년 후 이들은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 기계와 인공지능과의 경쟁에서 이길...  2018.06.03
 책은 성장의 길동무…서향에 ‘흠뻑’
“저요!”
“저요!”

교원의 질문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대답기회를 쟁취하려고 한껏 높인 목소리와 수풀처럼 총총히 쳐든 손들, 9...
  2018.05.17
 늘어나는 극성 엄마들 ‘눈총’…
대부분 가정에서 아이 한명, 많아야 두명씩 키우는 요즘 현실이다 보니 자녀교육에 지나치게 몰입하는 이른바 ‘극성엄마’들이 늘어나 문제시되고 있다.   2018.04.30
  
12345678910>>>Pages 97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