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달라지는 입시 풍경
기사 입력 2019-06-20 06:52:41  

올해에도 대학입시 취재에 나섰다. 공식 취재일정을 소화하면서 틈틈이 가족응원단 속을 배회하며 그들이 주고받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시험장 주변 분위기를 살펴보았다. 달라지는 입시 풍경이 느껴졌다.

“아이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해요. 어디든 붙겠지요.”

“아이의 소원 대로 대학과 학과를 선택하렵니다.”

대학에 붙느냐 못붙느냐가 이 한번의 시험으로 판가름 난다는 생각에 손에 땀을 쥐고 가슴을 무진장 졸이며 전전긍긍하던 학부모들이 아니였다. 한결 느긋한 마음으로 자녀의 장미빛 미래를 함께 설계하면서 기대와 설레임에 부푼 표정들이였다.

대학이 배움의 종착역인 것이 아니라 또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며 끊임없이 배우면서 살아가야 할 머나먼 인생길 한단락일 뿐이라는 것을 깊이 터득한 모양이였다.

‘척 붙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시험장 부근에 찰떡을 붙이는 풍경은 여전히 펼쳐졌지만 붙이지 않은 가정들도 많은 눈치였다. “대학에 붙어야 하는데 왜 고중에다 찰떡을 붙여놓죠? 고중입학시험이면 몰라도…” 40대의 한 녀성이 웃으면서 말하자 옆에서 주거니 받거니 대화가 오갔다.

“여하튼 가지, 하는 의미에서 ‘가지’를 먹이기도 해요.”

“√가 맞다는 표시라고 해서 나이키 브랜드의 옷을 사입으라는 학급도 있었대요.”

“100점을 희망하며 오이 하나에 계란 두개를 먹인다는 집도 있습디다.”

효험이 있는지는 몰라도 자녀에게 좋은 일이라면 기꺼이 최선을 다하려는 학부모들의 절절한 마음의 발로이리라.

하나밖에 없는 자녀의 ‘인생시험’에 힘이 되고자 국외에서 날아온 학부모들도 많았다. 친척친우들까지 합세한 응원단의 표정에서 ‘역시 사랑으로 넘치는 세상’임을 감지했다.

올해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조선어수험생 수가 처음으로 반등해 주목받고 있다. 비록 8명에 지나지 않지만 오랜 기간 학생수의 급감으로 그늘졌던 우리 교육에는 가물의 단비처럼 반갑기 그지없는 소식이다.

우리 나라 대학교육이 영재교육에서 대중화로 넘어간 지 오래고 갈수록 높아가는 입학률로 이제는 보급단계에 들어섰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주 내의 조선족고중들은 대학입시에서 특히 높은 입학률을 자랑하는 실정, 조선어수험생들의 표정이 한결 밝고 당당하며 자신감 넘치는 리유이다. 따라서 학부모들도 손에 땀을 쥐는 초조함이 아니라 살갑게 자녀의 어깨를 다독이며 눈빛을 맞추는 여유로움과 느긋함을 가지고 시험장 앞에서 행복에 잠겨 추억을 만들고 있다. 소중한 내 아이의 특별한 경험을 함께 하면서 추억의 갈피 속에 행복한 한페지를 장식하는 그런 자세인 듯 싶었다.


김일복
연변일보 2019-06-13


베스트 길은 발밑에 있다
클릭하면 본문으로 이동 7일부터 2020년 전국 보통대학교 학생모집 통일시험이 시작됐다. 전국적으로 1071만명 대군이 시험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가운데 또 전국적으로 874만명의 대학졸업생이 취직 문을 노크하고 있다. 치렬한 취업경쟁이 예고되는 시점이다. 이에 발 맞추어 길림성 공무원 초빙시험, 장춘시 사업단위 초빙시험 등 공고가 요즘 속속 발표되면서 취업으로 갈길이 바쁜 대졸생 및 가족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취직을 앞둔 모녀를 만나 딸의 취직에 대해 물...더보기2020.07.15

 길은 발밑에 있다
7일부터 2020년 전국 보통대학교 학생모집 통일시험이 시작됐다. 전국적으로 1071만명 대군이 시험에 참가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가운데 또 전국...  2020.07.15
 도시락은 사랑입니다
18일까지 소학교 저급학년을 마감으로 우리 주 기초교육단계의 모든 학년이 전부 학교생활을 시작했다.

몇달 만의 개학인가! 그립던 학교, 그립던...
  2020.07.01
 과분한 칭찬은 금물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다. 이는 핀잔이나 꾸중보다 칭찬이 훨씬 사람의 마음을 흐뭇하게 하고 신심과 용기를 부여해 분발향상하도록 격려한다...  2020.06.18
 위기대처능력의 의미
개학소식이 들려오긴 하지만 아직도 많은 학생들이 집에서 인터넷으로 수업을 받고 있는 실정에서 어느날 정전사태가 발생, 다양한 모습들을 보게 되였다.   2020.05.18
 지나친 간섭 자제해야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다. 무슨 일이나 도가 지나치면 오히려 모자람만 못하다는 말이 되겠다.

집 창가에 놓고 키우는 다육 식물, 사올 때...
  2020.05.06
 못난 자녀? 먼저 자기 뺨을 치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재택학습, 재택근무가 이어지면서 가족이 집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가족 성원간에 소통과 교류의 기회가 잦아 서로를 더 잘 알...  2020.04.21
 가정교육 역할 한결 더 부각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중소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겨울방학에 이어 또 ‘방학’에 들어간 요즘 학생들의 자률성이 특별히 강조되면서 가정교육도 시험대에 올...  2020.03.08
 인터넷수업, 자주학습의 일환
“부모가 출근한 후 아이가 집에서 인터넷수업을 제대로 받을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인터넷수업의 여하가 개학 후의 학습성적에 영향을 ...
  2020.02.28
 달라지는 자녀교양 풍속도
매주 일요일 오후면 연길시 원 4백화청사 4층에는 숱한 학부모들이 모여 자녀교양 관련 특강을 열심히 경청한다. 100여개 좌석이 마련된 특강장소가 순식간에 열...  2020.01.10
 우리 교육, 새 시각과 방법론으로 접근해야
유치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동북3성의 우리 민족 교육인들이 엄한을 무릅쓰고 한자리에 모여 우리 교육의 현황을 재조명하고 미래의 전망에 대해 생각을 교류...  2019.12.13
  
12345678910>>>Pages 99
     
오늘의 포토
일본, ‘코로나 19’ 감염자 수 계속 증가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