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통보

 

   교육학술

 

 

연변통보를 즐겨찾기에 추가합니다검색중국날씨공지사항  

동포뉴스포 럼독자마당독자 명칼럼연재물문서자료실이미지세상벼룩시장

'좋은' 부모
기사 입력 2019-03-29 07:47:09  

친구 부부가 얼마 전 아이의 교육과 의료 등 각종 복지혜택을 리유로 카나다로 이민을 떠났다. 아이에게 최상의 성장환경을 마련해주는 ‘좋은’ 부모가 되고 싶어란다. 카나다로 이민을 떠나면서 이들 부부가 들인 돈은 수백만원, 맞벌이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겐 절대 일어날 수 없는 ‘기적’ 같은 일이기도 하다.

이민을 떠난 이들 부부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늘 ‘뜨거운 감자’ 였다. 아이가 태여나서부터 아이에겐 모든 걸 명품만을 고집했던 부부, ‘너희들 애는 좋겠다. 좋은 부모를 만나서.’, ‘나도 애한테 좋은 부모 노릇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는 식의 주변 친구들의 부러운 목소리는 끊기질 않았다.

돈 없으면 좋은 부모도 될 수 없다는 우리의 의식에 왠지 짠해진다. ‘흙수저 부모’는 ‘흙수저 자식’으로 대물림된다는 포기와 체념마저 엿보인다. 아니면 ‘돈도 실력이야.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해’라며 우리 사회를 뒤집어놓았던 일부 재벌3세의 영향일가?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한 최고의 조건이자 최대 걸림돌이 ‘경제력’이라는 조사 결과도 있다. 북경시교육과학연구소가 최근 공개한 ‘현시대 부모됨 인식과 자녀양육관 연구’ 설문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부모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 많은 사람들이 ‘경제력’을 꼽았다.

말인즉, 자녀와의 소통이나 인내심, 바른 인성, 자녀에 대한 관심과 사랑은 뒤로 밀려났다는 뜻이겠다. 좋은 부모가 되는 가장 큰 걸림돌로 많은 부모들이 꼽은 것도 본인의 경제력이였다.

사교육 만능사회에서 부모 경제력에 따라 자식 앞길이 달라지는 현실을 마냥 부인할 수는 없다. 그렇다고 재력 가진 부모가 좋은 부모의 보증수표도 아니다. 모 재벌그룹의 아버지와 자녀가 같은 날 법정에 출석한 뉴스의 한 장면이 남긴 씁쓸한 교훈이다.

경제력도 중요하지만 부모의 사랑, 인내심 등이 충족되지 못하면 자식농사에 성공하기 어렵다. 언젠가 ‘부모는 아이를 당장 변하게 하는 사람이 아니라 결국 변하게 하는 사람’이라는 글을 읽은 적 있다.

‘행복한 가정의 사정은 다들 엇비슷하지만 불행한 가정은 저마다 다른 리유가 있다.’는 똘스또이의 소설 《안나 까레리나》의 첫 문장처럼, 이 ‘안나 까레리나 법칙’은 부모의 성공조건에도 적용된다.

‘좋은 부모는 엇비슷하지만 나쁜 부모는 저마다 다른 리유로 실패한다.’



신연희
연변일보 2019-03-12


베스트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최근 전파를 탄 공익광고이다. “부모는 멀리 보라 하고, 학부모는 앞만 보라 한다. 부모는 함께 가라 하고 학부모는 앞서가라 한다. 부모는 꿈을 꾸라 하고 학부모는 꿈꿀 시간을 주지 않는다. 당신은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부모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길 참된 교육의 시작이다” 너무나도 맞는 말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기에 이런 광고까지 등장하지 않았나 싶다. 요즘 대학입시생을 가진 ‘학부모’가 ‘부모’가 되기란 참으로 어렵다. 어떤 부모가 대학입시를 앞두고 있는...더보기2019.03.14

 보석은 어디서든 빛난다(김일복)
어느새 또 입학시즌이다. 이른바 ‘좋은 학교’, ‘좋은 학급’을 원하며 지인을 찾아 헤매는 학부모들의 모습이 주변에서 여전히 보인다. 교육부문...  2019.08.10
 뭐든 열심히 하면 길은 열린다
요즘 대학입학통지서들이 속속 날아들고 있다. 원하는 대학에 척 붙어서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인가 하면 선택된 학과가 마음에 안 들어 속을 끓이는 어두운 표정들...  2019.08.10
 방학, 따뜻한 가정 선물
중소학생들이 곧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한학기의 학습생활에 지친 데다가 한여름 무더위까지 덮쳐 심신이 고달픈 아이들이지만 방학에 대비하...  2019.07.19
 달라지는 입시 풍경
올해에도 대학입시 취재에 나섰다. 공식 취재일정을 소화하면서 틈틈이 가족응원단 속을 배회하며 그들이 주고받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시험장 주변 분위기를 ...  2019.06.20
 '좋은' 부모
친구 부부가 얼마 전 아이의 교육과 의료 등 각종 복지혜택을 리유로 카나다로 이민을 떠났다. 아이에게 최상의 성장환경을 마련해주는 ‘좋은’ 부모가 되고 싶...  2019.03.29
 부모인가, 학부모인가?
최근 전파를 탄 공익광고이다. “부모는 멀리 보라 하고, 학부모는 앞만 보라 한다. 부모는 함께 가라 하고 학부모는 앞서가라 한다. 부모는 꿈을 꾸라 하고 학...  2019.03.14
 아이들의 조잘거리는 소리 듣고 싶다
사슴은 비록 약한 짐승이지만 다른 동물보다 특이한 점 하나 있다. 자기의 새끼를 류달리 아끼고 사랑한다는 것이다. 짐승 모두가 자기가 낳은 새끼에 대해 끔찍...  2019.03.14
 ‘창의적 교육으로 아이들에게 날개를’
청도시 폭풍로보트 체험관 운영자 리영화씨

창의적인 로보트교육 아이템으로 아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 제고에 힘을 쏟고 있는 리영화(40세)씨...
  2018.10.01
 위인전이라고 다 같을가?
어린이잡지를 인터넷으로 1년치를 주문했다가 랑패를 본 적 있다. ‘맛보기’로 보여준 내용만 보고 소학교 저급학년을 상대한 레벨인 줄 알았는데 웬걸, 배달된 ...  2018.09.07
 무분별한 과외는 금물이다
중소학생 방학이 시작되기 무섭게 각종 과외 양성반 광고가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거리에도 각종 매체에도 위챗에도 과외 홍보 일색이다. 그중에서 자녀와 조...  2018.07.11
  
12345678910>>>Pages 98
     
오늘의 포토
먹거리 천국: 중국 조선족 설용품 시장


최근 많이 본 기사

독자 칼럼

오늘의 칼럼


Copyright 2006 연변통보 all right reserved.
webmaster@yanbianews.comRSS